하늘과 별, 그리고 나. 별마로 천문대에 가다

강원도 영월, 800m 산지에 위치한 별마로 천문대. 천문대에 가면 100% 별을 관측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갖지만, 아쉽게도 방문하는 모두에게 쉽사리 별을 보여주지는 않는다.
쉽지 않은 별보기, 가장 먼저 무엇을 고려해야할까?

별을 보기 위한 좋은 계절은 가을과 겨울이다. 대기가 더 불안정한 봄과 여름엔 구름이 많이 끼고 비가 올 확률이 높다. 또 봄과 여름에 비해 가을과 겨울에는 하늘이 맑고 대기가 안정되어 있어 별이 또렷하게 보이게 된다. 가을은 관측 가능한 별의 수가 겨울보다 더 적은데, 지구가 공전을 하며 태양 주위를 돌기 때문에 볼 수 있는 별이 조금씩 달라지기 때문이다. 따라서 천문대 여행을 가려면 바로 지금이 가장 좋은 관측 시기다. 하지만 별을 보기 위해서는 약간의 운이 따라주어야 하므로 날씨가 좋도록 기원하는 것은 필수다.
천문대의 시설 모습. 다음 시간 입장을 기다리는 동안 별자리가 설명된 전시물을 보며 공부도 하고, 천체물리에 대한 간단한 퀴즈 등을 체험할 수 있다.

 

 

 

 

 

 

 

 

 


이제 본격적인 별마로 천문대 견학이 시작되었다.
별마로 천문대는 1박 2일과 영화 ‘라디오스타’ 촬영지로 알려진 곳으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인기 많은 천문대 중 하나이며, 시민천문대 최상의 관측조건인 해발 799.8m에 자리하고 있어 달이나 별, 행성 관측에 용이하다. 단, 천문대 관람권은 100% 인터넷 예약제로 이루어지므로 사전 예매가 필요하다.


보조관측실에서는 미리 관측하기 쉽게 조정된 굴절망원경과 반사망원경 등 다양한 망원경을 통해 주요 행성과 별을 관측할 수 있으며, 그 옆에 마련된 주 관측실에서는 지름 800mm의 리치크레티앙 반사망원경을 통해 실제 성단과 성운, 은하의 모습을 더 자세히 살펴볼 수 있다. 하지만 비가 올 경우나 대기상황에 의해 천체관측이 불가능해질 경우 천체학 강의로 대체된다. 따라서 별을 보기 위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날씨다!

달
목성

 

 

 

 

 

 

 


(목성: http://www.flickr.com/photos/horstm42/5270613501/sizes/m/in/photostream/)
(달: http://www.flickr.com/photos/jurvetson/97214206/sizes/o/in/photostream/)


달을 관측하려면 언제가 가장 좋을까?
달과 목성은 지구에서 거리가 가깝기 때문에 이처럼 망원경을 통해 확대해서 볼 수 있다. 달의 크레이터를 더 잘 보기 위해서는 보름달이 아니라 반달인 때를 맞추어야 한다. 태양과 달, 지구가 이루는 각도가 평행이 될 때 빛은 그대로 들어갔다 나오기 때문에  크레이터의 우툴두툴한 모양을 확인하기 힘들다. 그러나 반달의 경우, 그림자로 가려진 경계면 부근을 보면 쉽게 크레이터를 볼 수 있다.


 

 

 

 

 

 

 

 

 

 

날씨가 좋지 않아 직접 별을 관측할 수 없다고 해도 실망하지 않아도 된다. 이처럼 반구형태로 된 돔에 플라네타리움(Planetarium)이 설치되어 자세한 설명과 함께 별자리 여행을 떠날 수 있다. 이곳에 설치되어있는 투영기가 8.3m 돔 스크린에 가상의 별을 투영하여 날씨에 상관없이 밤하늘을 감상할 수 있으며 별자리를 찾는 법이나 별자리의 기원과 모양, 시간에 따른 별들의 이동, 별자리 관련 신화를 들을 수 있다.  

별은 왜 망원경으로 보아야 할까?

바라보기만 해도 하늘에 보석을 흩뿌려놓은 듯 아름다운 은하수의 모습. 우리나라에서는 견우와 직녀를 갈라놓고 매년 칠석에 한번 만날 수 있도록 까치가 오작교를 만들어준다는 전래동화가 전해져 내려오고 있다. 하지만 우리가 눈으로 볼 수 있는 하늘은 이와 같은 하늘이 아니다. 그저 점점이 몇 개의 별만 보일뿐이다. 


그렇기 때문에 사람의 눈으로 볼 수 있도록 빛을 모아서 밝게 해주는 도구가 필요한데, 이것이 바로 망원경이다. 단순히 밝게 해주는 역할 뿐 아니라 분해능(접근한 두 점이나 선을 분별하는 능력)이 함께 좋아지기 때문에 하나로 보이던 별이 실제로 망원경으로 보았을 때 두 개, 혹은 그 이상으로 나누어져 보이기도 한다. 대표적인 별이 아래의 알비레오 이중성(백조자리의 꼬리부분)이다.

 

 


 

 

 

 

 

 

 

왼쪽이 알비레오 이중성, 오른쪽이  안드로메다 은하이다.

(알비레오 이중성 : http://www.flickr.com/photos/canoarias/6273746410/sizes/o/in/photostream/)
(안드로메다 은하 : http://www.flickr.com/photos/suraky/5660535836/sizes/l/in/photostream/)

별마로 천문대에는 땅에도 별이 있다?
봉래산 정상에 위치한 별마로 천문대는 하늘의 별과 나, 그리고 땅의 별이 있다. 땅의 별이 무엇일까? 그건 바로 이렇게 한눈에 보이는 영월읍내의 아름다운 야경이다. 산 아래로 펼쳐지는 색색의 빛은 마치 하늘에 떠있던 별이 지상으로 떨어져 박혀있는 듯 아름답다. 비록 이번 방문은 목성과 달만 보고 돌아와야 했지만, 다음에 다시 별을 볼 수 있을 날을 기약하며 마음속에 영월의 별을 담아두고 다시 내려왔다.


쌀쌀해지는 날씨의 가을과 겨울, 바쁜 일상생활 속에서 하늘 한번 올려다본 적이 없는 도시생활에 지쳤다면 이번 주말, 하늘의 별을 내 두 눈에, 내 마음속에 담으러 가까운 천문대로 달려가 보는 것은 어떨까?


                                                                글,사진 | 국가과학기술위원회 블로그 기자 김 일 환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