렘브란트의 ‘야경’, 원래 제목은 야경이 아니었다?
화학으로 바라본 그림, 「미술관에 간 화학자」


밀레의 <만종>이 칙칙해진 것은 아황산가스 때문임을,
렘브란트의 <야경>은 본래 대낮을 그린 그림임을,
화가들이 돌연사한 배후에 흰색물감이 있었음을.......
화학은 세계 명화의 그 모든 비밀과 속내를 흥미롭게 보여주는 현미경이며 이야기보따리다.
-‘미술관에 간 화학자’-


이 책은 기존 미술 교양서와는 다르다. ‘미술관에 간 화학자’라는 제목답게 책에서는 다양한 미술 재료와 이에 관련된 화학 반응에 대해 자세하게 소개하고 있다. 미술과 과학, 어쩐지 잘 어울리지 않는(-실제로는 많은 관련성이 있지만-) 이 둘을 화학자의 시선에서 맛깔나게 버무려 독자에게 전달하는 이 책은, 과학과 미술을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흥미로운 책이기도 하다.

이 책을 쓴 전창림 홍익대학교 화학시스템공학과 교수는 프랑스 유학 당시 화학실험실과 오르세 미술관을 수없이 오가며 어린 시절 화가의 꿈을 화학자로 풀어냈다. 저자는 중세 고딕미술에서부터 유화를 창시했던 근대미술과 햇빛에서 색을 분석해냈던 인상파 미술에 이르기까지, 화학으로 인해 미술의 역사가 어떻게 진화하고 퇴화해 왔는지를 명화 속에 숨겨진 흥미로운 에피소드를 들어 하나씩 풀어낸다.

사실 그동안 명화의 역사나 화가들에 대해 적은 책들은 많았다. 그러나 이처럼 화학자의 시선으로 명화를 조명한 책은 없었다. 즉, ‘미술관에 간 화학자’는 미술의 태생적 연원이 화학에서 비롯되었을 뿐 아니라, 화학으로 인해 미술의 역사가 어떻게 변화해 왔는지를 밝힌 최초의 책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화학적으로만 작품을 설명하지 않고 화가나 작품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함께 설명해 독자의 이해를 높이고, 재미를 배가시키고 있다.

물론, 아쉬운 점도 있다. 화학적 용어나 책 곳곳에서 등장하는 화학물들은 일반적으로 화학을 잘 모르는 사람들이 이해하기가 쉽지 않다. 물론 안료에 들어있는 화학물의 명칭이나 화학적 원리들을 최대한 쉽게 설명하고 있지만 읽는이들은 생소하게 느껴질 수밖에 없다.

어쨌든, 이 책에서 소개되고 있는 많은 작품들 중 가장 흥미로운 몇몇 작품들을 살펴보자.


렘브란트의 ‘야경’, 원래 제목은 야경이 아니었다?

렘브란트의 야경 : @web4camguy / http://www.flickr.com/photos/web4camguy/2577765555/

당신은 렘브란트의 유명한 작품 ‘야경’. 하지만 그 작품의 원제가 ‘야경’이 아니었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가? 렘브란트의 '야경'은 원래 밤 품경을 그린 것이 아니라 대낮을 그린 것이었다고 한다. '야경'이라는 제목은 그림이 그려진 지 100년이나 지나 군대나 경찰이 야간 순찰을 하던 18세기에 이르러 어둡게 변한 그림을 보고 추측하여 붙여진 것이라 한다. 그림의 색이 이처럼 어둡게 변한 원인은 무엇이었을까? 바로 ‘흑변현상’ 때문이었다. 렘브란트는 그림에 연화물 계통의 안료와 선홍색을 띠는 버밀리온을 사용했는데, 이들 물감에는 납과 황 성분이 들어있었으며, 이 납과 황이 결합하여 황화납(PbS)이 되어 공기 중에서 검게 변하는 흑변 현상을 일으켰던 것. 대낮을 그린 이 작품이 ‘야경’이라는 이름을 갖게 되기까지는 이와 같은 에피소드가 숨겨져 있었다.


납중독으로 생을 마감한 화가, 휘슬러

흰색교향곡2번:@Cea./http://www.flickr.com/photos/centralasian/5566849763/

휘슬러의 대표작 '흰색교향곡1번'. 이 작품은 영국왕립아카데미전은 물론 파리살롱전에서도 거부되었다고 한다. 하지만 다음해 낙선전에서 큰 호응을 받으며 재평가되었고, 2년 전 윌키 콜린스가 쓴 '흰 옷을 입은 여인'이라는 괴기소설과 함께 대박이 나며 인기를 얻었다. 사실 휘슬러가 작품 활동을 하던 시기인 1860년대는 흰색이 많은 사랑을 받고 있었다. 흰색 구두, 흰색 옷.. 흰색이 들어간 모든 것이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흰색에는 납성분이 다량 함유되어 있어 위험성이 높았고, 휘슬러의 작품 역시 당시의 흰색 신드롬에 편승하는 그림으로 간주되어 비평가들 사이에서 혹평을 받았다고 한다. 하지만 이토록 위험성이 높음에도 불구하고 흰색물감 중에서도 묘한 매력을 갖고 있는 연백색은 화가들에게 있어 그 위험성을 잊게 할 만큼 사랑을 받았는데, 휘슬러 역시 흰 드레스를 입은 여인을 즐겨 그리고, 그림의 제목에도 ‘흰색’을 넣는 등 흰색, 연백색에 심취해 있었다고 한다. 휘슬러는 계속해서 흰색을 사용했고, 결국 납중독으로 생을 마감하게 된다.


불포화지방산에서 탄생한 유화

아르놀피니의 결혼:@Cea./http://www.flickr.com/photos/centralasian/5518605280/

미술사에 큰 획을 그은 화가로 지목되는 얀 반 에이크. 그가 미술사에 있어 이토록 큰 영향력을 가질 수 있었던 것은 그가 사용한 물감 때문이었다. 그의 대표작으로 꼽히는 '아르놀피니의 결혼'을 보면 15세기의 그림이라고는 믿기 어려울 정도로 생생한 색채와 섬세한 붓질을 느낄 수 있는데, 이는 에이크가 물감에 아마인유라고 하는 식물성 불포화지방산을 섞어 사용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불포화지방산은 지방산 사슬 가운데 불포화기를 포함하고 있어 녹는점이 낮아 상온에서는 액체 상태이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불포화기가 가교결합을 하며 굳어져 단단한 도막을 형성하게 되는데, 바로 이 점을 물감에 이용한 것이 유화용 물감이다. 이 때문에 지금도 대부분의 유화 물감이 불포화지방산을 포함하고 있다.
참고로, 에이크는 ‘유화의 창시자’로 불리는데, 사실 처음으로 유화를 사용한 사람은 에이크가 아니었다. 하지만 그에 의해 유화가 제대로 된 성과를 나타냈고, 그 기법 또한 집대성되었기 때문에 그를 유화의 창시자라고 부르고 있는 것이다.


스펙트럼 분광분석법으로 탄생한 인상주의

모네의 '인상(해돋이): @onelittlefish/http://www.flickr.com/photos/10937285@N08/5528669120/

미술사조 가운데 가장 많은 사랑을 받고, 높이 평가받은 인상주의. 이 '인상주의'는 그 자체로 화학 작용의 결정체라고 할 수 있다. 모네, 시슬레, 피사로 등은 1870년 프랑스-프로이센 전쟁을 피해 런던으로 건너갔는데, 그들은 그곳에서 터너 등의 풍경화를 보고 현란한 외광 표현에 감명을 받게 된다. 그리고 그 후, 파리로 돌아온 이들은 계절과 날씨, 시간에 따라 유동적인 자연의 색과 빛의 변화를 연구하기 시작했으며 순간순간 만들어지는 변화무쌍한 자연의 신비를 캔버스에 담아내려 했다. 그러나 한정된 물감으로는 이를 표현하기 어려웠고, 새로운 색을 만들기 위해 물감을 섞을수록 색은 어두워져 햇빛을 받아 찬란하게 빛나는 자연의 신비를 캔버스에 담을 수 없었다.

이 때 인상파 화가들은 스펙트럼의 과학을 미술로 끌어오게 된다. 물감을 팔레트에서 섞지 않고 밝은 색점들을 병치하여 어두워지지 않는 혼색을 고안해 낸 것이다. 예를 들어, 빨강과 파랑을 한데 섞을 경우 어두운 보라색이 되지만, 이 두 색을 나란히 칠하고 조금 떨어져서 보면 사람 눈의 잔상효과로 밝은 보라로 보였다. 이를 '병치혼합'이라고 하는데, 이는 헬름홀츠, 맥스웰, 쉐브릴 등의 과학자들이 연구했던 프리즘에 의한 스펙트럼 분광분석법을 응용한 것이었다.

지금까지 살펴본 것처럼 그림 속에는 화학적 원리가 다수 숨겨져 있었다. 그리고 이 책은 우리가 간과했던 작품의 또다른 면, 숨겨진 면을 생생하게 들려준다. 화학이 어렵게 느껴진다면, 이 책을 한 번 읽어보는 것은 어떨까? 아마도 화학이 주는 또 다른 즐거움에 흠뻑 빠지게 될 것이다.

자료 | (주)랜덤하우스코리아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