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콘서트, ‘과학기술, 미래를 말하다’ -한국판CSI 대담-

 


 지난주 2월 15일 오후 2시,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내 존슨홀에서는 ‘과학기술, 미래를 말하다’가 개최되었습니다. 국가과학기술위원회(이하 국과위) 주최의 본 행사(과학토크콘서트)는 일반국민들의 과학기술에 대한 관심을 제고하고, 과학기술계와 국민들이 적극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것에 기획취지를 두고 있습니다.


 이번 토크콘서트의 주제는 ‘미래범죄, 과학수사로 해결한다.’였는데요. 해당분야의 최고 전문가인 정희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하 국과수) 원장님과 표창원 경찰대학교 교수님을 모시고 한국판CSI 대담을 진행했습니다.


 대한민국 최고의 프로파일러이자 ‘한국의 CSI’의 저자인 표창원 교수님은 과거 과학수사관 시절의 생생한 현장 경험, 수사관이 된 계기, 과학적 수사기법의 적용 사례 등을 유쾌하게 들려주셨습니다.  


 대한민국 과학수사의 일인자이자 여성 국과수 원장 1호인 정의선 원장님은 주요업무와 국과수에 대한 오해와 진실,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 직업의 선택 계기 등을 재미있게 들려주셨습니다.   


 ‘범죄와 과학수사’는 우리가 드라마나 영화를 통해서 자주 접할 수 있는 소재이지만, 직업적 특성 때문에 실무자를 직접 만나서 이야기를 나눌 기회는 흔치 않은 만큼 이번 행사에는 과학수사와 프로파일러 등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많은 학생들이 참여했습니다. 


 또한, 지난 행사에서와 만찬가지로 토크콘서트의 문화행사 코너에서는 가수 ‘NY물고기’가 함께하여 활기를 더해주었습니다. 위트있는 말솜씨와 아름다운 기타선율, 멋진 목소리를 가진 NY물고기의 연주가 시작되자 많은 참석자들의 시선이 집중되었는데요, 특히 끝으로 선사한 ‘여기에’라는 곡은 참석자에게 기분 좋은 여운과 감동을 전해주었습니다. 
 
 2부 행사에서는 SNS와 현장에서 다양한 질문을 받고 그것을 주제로 함께 이야기를 나눠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질문 내용으로는 국과수의 현장실무, 프로파일러가 되는 방법, 드라마 속 CSI, 프로파일러가 본 셜록홈즈, 법과학의 미래, 군중심리와 수사, 프로파일러와 사건해결, 산업과 법의학 등이 있었습니다. 
 

 과학은 사건의 진실을 밝히는 도구로서 뿐만 아니라 일어날 수 있는 범죄를 미연에 방지하는 역할 또한 담당한다고 합니다. 과학의 발전과 함께 이룩될 더욱 건강한 미래의 우리 사회를 떠올려보면서 이번 기사를 마무리합니다.

22일에는 에너지기술연구원에서 ‘미래를 이끌어갈 휴먼에너지’를 주제로  정지훈 명지병원 IT융합연구소 소장님과 토크콘서트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리겠습니다.

글, 사진 | 국가과학기술위원회 블로그 기자 하 상 윤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