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비의 대륙, 남극 이야기 2

 앞서 신비의 대륙 남극이야기 1편(http://nstckorea.tistory.com/257)에서 남극의 발견과 생명들, 그리고 환경 등에 대해서 살펴봤습니다. 이번에는 하얀 남극대륙에 위치한 우리나라 과학기지에 대해서 알아봅니다. 참, 그 전에 전 세계 나라들이 과학기지를 세우기 전 행한 생태계 위협 문제도 살펴보고, 남극대륙을 위해 인간들이 무슨 노력을 해야 하는지도 얘기해 봅니다.
 
 사실 남극이 발견되자마자 불행은 시작 됐다고 할 수 있습니다. 사우스셔틀랜드의 첫 손님은 다름 아닌 남극 물개 잡이들이었습니다. 소문을 듣고 온 물개 잡이들이 1819년부터 1823년까지 32만 마리의 남극 물개를 도살하여 거의 멸종될 뻔 했습니다. 물개뿐만 아니라 고래를 비롯해 해양생태계를 마구잡이로 도살해버렸습니다. 동물들에게서 얻을 수 있는 기름과 털가죽 등 인간의 욕심 때문이었죠. 지금은 국제적인 규제를 통해 막고는 있지만, 남극의 자원과 생태계를 탐내는 많은 나라들이 언제 또 돌발 행동을 할지 모르는 상태이기도 합니다.

출처: 플리커 (@mark 217)

우리나라는 언제 처음 남극에 갔을까?
 우리나라는 1985년 겨울 ‘한국 남극 관측 탐험대’의 이름으로 제대로 된 남극탐험을 시작했습니다. 정부주도가 아닌 한국해양소년단연맹과 문화방송이 조직했다는 점에서 특이합니다. 다음해 1986년 11월 28일 세계에서 33번째로 우리나라도 남극조약에 가입합니다.

남극조약이란?
1908년 영국이 남극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한 것이 계기가 되었습니다. 이 후 1959년 미국에서 미국, 영국, 소련, 일본 등 12개국이 참여하여 남극조약을 체결하였습니다. 내용은 남극지역을 평화의 목적으로만 이용하며, 과학연구의 자유와 협력을 약속하기 위한 것입니다. 또한 영유권의 동결과 핵실험 금지 조항 등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를 위하여 자연보호지역을 설치함과 동시에 남극 월동대를 파견하여 과학관측을 계속하는 한편 인류활동이 남극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해서도 감시를 하기로 했습니다. 한국은 1986년 11월 28일 33번째로 이 조약에 가입했고 1988년 2월 남극의 킹조지섬에 세종기지를 완공함으로써 세계에서 18번째 과학기지를 건설한 국가가 되었습니다.  

남극 사우스셔틀랜드 여러나라의 기지 위치 출처: 극지연구소

남극에 위치한 우리나라 과학기지를 소개합니다.

 ⓵남극 세종과학기지 : 남극 킹 조지섬에 건설된 한국 최초의 남극 과학기지입니다. 처음에는 무한한 자원을 개발할 수 있는 연고권을 획득하기 위함이었지만, 현재는 극지환경과 기후변화 연구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킹 조지섬에는 한국을 포함한 러시아, 폴란드, 브라질, 우루과이, 페루 등 12개국의 13개 기지를 세웠습니다. 이들 기지에 있는 연구원들은 연구 조사 도중 악천후가 발생했을 시, 상대의 기지에 자유롭게 대피할 수 있는 권리가 있을 정도로 가까운 관계입니다.
 우리는 이곳에서 해저 지형을 탐사하고 해양생물을 채취하는 등 연구 성과가 뛰어나 남극조약협의당사국(ATCP)의 지위도 획득했습니다. 

세종과학기지 전경 출처: 극지연구소

 ⓶남극 장보고 과학기지 : 지난 1월 17일 남극 장보고기지 건설을 위해 첫 삽을 뜨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1988년 남극에 세종과학기지를 지은 지 24년만입니다. 세종기지는 남극대륙으로 가기 위한 관문 사우스셔틀랜드 군도의 킹 조지섬에 위치한 반면, 장보고 기지는 남극 본 대륙에 있어 남극 진출의 전초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장보고 기지는 2014년 3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세종기지의 지리적 한계를 극복하고 남극의 해양생물자원, 해저지질 등을 본격적으로 활동을 펼칠 수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장보고 과학기지 건설 예정지 출처:극지연구소

대륙연구중인 연구원들 출처: 극지연구소

남극에 있는 우리나라 쇄빙선 아라온호!
 쇄빙선(ice breaker)은 남극대륙 주변이나 북극해처럼 얼어있는 바다에서도 항해가 가능한 선박을 말합니다. 일반선박이 항해할 수 없는 결빙된 해역에서 항로를 개척해 줌으로써 화물수송이 가능하도록 돕거나, 운항하던 선박이 얼음에 갇힐 경우 이를 구조해주는 역할을 수행합니다.
 우리나라 최초의 쇄빙연구선이 바로 ‘아라온’호입니다. 규모면에서는 외국의 쇄빙선에 비해 크다고는 할 수 없지만 해양연구, 지구물리탐지, 모니터링 장비 등 첨단 연구 장비를 탑재하여 세계 최고수준의 연구능력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현재 남극과 북극의 결빙지역을 포함해 전 세계 대양 역에서 해양연구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아라온의 의미는?
‘아라온’은 바다를 뜻하는 순우리말인 ‘아라’와 전부 또는 모두를 나타내는 관형사 ‘온’을 붙여서 만든 것으로 국내 1호 쇄빙연구선이 전 세계 모든 해역을 누비라는 의미가 담겨있습니다. 또한 ‘온’은 영어의 ‘on’으로 해석돼 어떠한 상황 하에서도 바다에서 늘 역동적으로 활약하는 쇄빙 연구선의 활동 사에 대한 기대도 들어있습니다.

아라온 호 출처: 극지연구소

인간만이 남극의 주인은 아니다.
 남극에는 원주민이 없습니다. 남극에 있는 사람들은 모두 현대의 사람들이 들어간 것입니다. 처음에는 해적처럼 물개를 잡거나 고래를 잡았고, 그 후에는 교통수단을 이용하여 남극으로 직접 발을 딛었습니다. 그리고 남극 연구가 점점 늘어나면서 많은 사람들이 남극을 찾고 있습니다.
 아르헨티나는 꾸준히 남극이 자신의 영토임을 주장하면서 과학자가 아닌 군인을 파견하고 있습니다. 또한 자국민을 이주시켜 마을을 형성해 살고 있습니다. 칠레도 마찬가지로 킹 조지섬에 자국민을 이주 시켰습니다.
 혹시 과학이라는 우산을 쓰고 남극에 투자를 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남극조약으로 인해서 살 얼음장 같은 평화는 지속되고 있지만 영유권 분쟁은 언제 또다시 터질지 모릅니다. 남극의 생태계는 인간이 주인이 아니라는 것을 명심했으면 좋겠습니다.

남극의 안타까운 모습 출처:mbc 남극의 눈물


글 | 국가과학기술위원회 블로그 기자 조 선 율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