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공계 인력 정책, 대학생과 열린 기획 추진

     19일, ‘이공계 르네상스’ 실현을 위한 간담회 개최

 차세대 이공계 인력과 개방 ․ 협력으로 이공계 미래와 비전을 찾는다!


국가과학기술위원회(위원장 김도연, 이하 국과위)는 오는 3월 19일(월) 오후 3시 국과위 중회의실에서 과학기술 정책에 적극적으로 관심 있는 한국 이공계 대학생 연합회*(이하 한이련)와 이공계 르네상스 중점과제 수립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한다.

  * 한국 이공계 대학생들의 교육적 권익신장을 위한 기구로 국가 과학기술의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12. 2.15 설립

이번 간담회는 이공계 인력의 지속성장과 자기 가치 실현을 위해 미래 정책 수요자인 이공계 대학생들의 의견을 수렴하고자 계획 되었다.
 
국과위에서는 이공계 우수인력 부족 현상 해소 및 이공계인의 사기진작과 처우개선을 위한 실질적인 정책을 발굴하고 시행하기 위해, 지난해 11월부터 민간 전문가와 범부처 형태의 협의회를 구성․운영하여 ‘이공계 르네상스 중점과제’ 수립 중에 있다.

현재 민간 전문가의 의견수렴과 부처 간 협의를 통해 국가차원으로 추진해야 할 중점과제를 도출하고 있으며, 지난 1월에는 서울(이화여대)과 대전(KAIST)에서 400여명의 차세대 이공계 인력(고등학생 및 대학생, 대학 및 출연(연) 신진연구자)과의 소통의 장을 마련하여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이를 중점과제에 반영한 바 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이공계 대학생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한이련(회장 서울대 생명과학부 4학년 지율)과 △과학기술 기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지원방안 모색 △지속․안정적 고용 체계 지원 정책 등을 주제로 심도 깊은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 민간 전문가를 중심으로 수립 되던 기존 정책과는 달리, 이러한 수요 지향적 열린 기획은 젊은 이공계 세대를 위한 좋은 일자리 기회를 확대하고 자기성장과 성공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실질적 방안을 마련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국과위 이창한 사무처장은 “이번 간담회가 4월 수립 예정인 ‘이공계 르네상스 중점과제’에 이공계 대학생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반영하여 차세대 이공계 인력의 공감대를 형성하고 정책 실효성을 제고하는데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개 요
○ 일시 및 장소 : ‘12. 3. 19(월) 15:00/ 국과위 중회의실(19층)
○ 참석대상 : 한이련 소속 대학(원)생 및 국과위 사무처장, 연구개발기획과장, 담당 사무관 등
○ 주요내용 : ‘이공계 르네상스 중점과제(안)’ 관련 의견 개진 및 토의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