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장매체, 어디까지 왔나?

주방에서 아무리 요리를 잘하는 7성급 요리사라도 냉장고에 요리 재료가 없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마트에 가서 장을 봐서 그날 다 써 버리거나 전화로 다른 사람의 요리를 시켜먹는 방법밖에는 없을 겁니다. 디지털세계에서 저장장치는 이런 냉장고와 같은 역할을 합니다. 내 바로 옆에서 필요할 때 나의 정보를 꺼내고 다시 보관할 수 있는, 눈에 잘 띄지는 않지만 우리 생활을 소리 없이 바꾼 일등공신입니다.  

윙~소리를 내며 빙글빙글 도는 플라스틱 케이스에 담긴 플로피디스크를 기억하시나요? 1960년대 개발되어 약 3~40년 이상 대중에게 널리 이용되었던 플로피디스크는 용량이 작았기 때문에 여러 장을 바꾸며 프로그램을 구동시키고 게임을 해야 했던 추억들이 지금 20대 이상의 사람들에게는 조금씩 있을 겁니다. 

5.25인치 플로피디스크, 한 장에 1MB도 되지 않는 용량에 자석에 닿거나 꺾이게 될 경우 다시 사용하지 못하는 등 데이터의 안전성에도 큰 문제가 많았습니다.

출처:@avlxyz / (http://www.flickr.com/photos/avlxyz/5767427108/)

필름 재질의 디스크 표면에 금속물질을 얇게 도포하고, 자석의 N극과 S극을 이용해 저장과 읽기를 했던 플로피디스크의 방식은 저렴한 가격에 일반인에게 많이 쓰였지만 쉽게 파손되고 데이터가 지워지며 사용할 수 있는 용량이 작았기에 많은 불편함을 주었습니다. 이때 나타났던 새로운 장치가 바로 하드디스크입니다. 플로피디스크와 대부분의 기능은 동일하지만 금속 코팅을 한 판, 플래터의 도입을 통해 용량을 높이는 대신 휴대성을 낮추고 컴퓨터 안에 설치되는 주변기기의 하나로 자리 잡기 시작합니다.

출처:@Roberto F.(http://www.flickr.com/photos/robfon/2174992215)

하드디스크 내부 저장장치 헤드와 플래터(Platter)의 모습. 플래터는 나노미터 단위의 얇은 철과 비자성물질이 표면에 있어 이 곳에 자성을 부여하여 정보를 저장합니다.

그 다음의 하드디스크의 기술은 ‘어떻게 하면 자성을 더 강하게, 더 조그만 공간에 많이 정보를 넣을 수 있을까’였습니다. 이 때 1988년, 새로운 기술이론이 등장합니다. 바로 GMR(Giant magnetoresistance)이라 불리는 거대자기저항 이론의 발견이었습니다. 파리의 알베르 페르 교수(Albert Fert)와 독일의 피터 그륀베르크 교수(Peter Grünberg)자성을 쉽게 띄는 철과 자성이 잘 띄지 않는 크롬을 1나노미터 정도로 얇게 만들어 서로 붙였을 때 기존의 철에 비해 자성을 띄는 정도가 매우 커지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이를 통해 더 작은 크기의 공간에서도 쉽게 서로 반대되는 자성, 즉 0과 1을 띨 수 있는 기술적 토대를 발견한 것입니다. 또한 IBM은 10년 뒤 이 GMR기술을 이용한 기존보다 더 용량이 커지고 속도도 빨라진 (똑같은 공간에 저장을 많이 할 수 있는,) 하드디스크를 상용화 했고, 위의 두 교수는 2007년 노벨물리학상을 수상했습니다. 계속된 기술개발로 1메가,2메가바이트를 저장하던 시대에서 지금은 1테라바이트,2테라바이트 이상을 집안에서 손쉽게 저장하고 보관할 수 있는 시대가 온 것입니다.

사진줄처: IBM

최근 이런 자성을 이용한 저장기술은 기술적 한계에 다다른 것 같았습니다. 하지만 과학기술은 우리의 상상을 뛰어넘었습니다. 지난번 IBM에서 발표한 새로운 저장기술은 우리의 상상을 더 뛰어넘는 기술이었습니다. 기존에 자성을 이용한 저장을 할 때 1bit의 정보, 즉 0과 1을 구분할 때 필요한 원자의 최소단위는 거의 100만개 이상이었습니다. 하지만 STM을 이용해 직접 철 원자를 조작해 단 12개 원자만으로도 위에 언급했던 0과 1의 구분을 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이를 통해 이론적으로는 거의 10만배, 상용으로는 100배 이상 지금 사용하는 하드디스크의 저장용량을 늘릴 수 있는 이론적인 토대가 마련된 것입니다. 

100개도 되지 않는 원자로 2진수 8자리를 표현할 수 있습니다. 


 IBM연구 동영상링크 : https://www.youtube.com/watch?v=hpKMShooDBo&feature=player_embedded

저장장치의 발달은 앞으로 계속 될 것이고, 과학의 발전으로 우리는 지금보다 더 많은 기억을 하드디스크에 저장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과연 그 저장해놓은 정보를 전부 제대로 사용하고 있나요? 우리가 소중하게 여기는 것들을 잠시 ‘저장, 소장’하려던 것에서 일단 ‘저장’해놓고 나중에 보자고 아무 의미 없이 보관만 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요? 나중에 다시 볼 수 없기에 먼 길을 가서 보고 온 옛날 필름영화가 다시 보면 그때의 감동이 살아나지 않는 것처럼, 세상엔 저장해놓지 않아도 되는 기억들, 추억들도 함께 공존하는 것은 아닐까요? 뮤지컬이나 아름다운 자연, 행복한 시간을 즐길 때는 저장하지 않고 자신의 두 눈에, 내 마음속의 저장장치에 추억을 기록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사진출처: @t23e(http://www.flickr.com/photos/t23e/1208600250)

장소와 기록, 그림과 영상은 남아있지만 그때 우리가 느꼈던 추억, 감동은 이미 날아가 버릴지도 모릅니다.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