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세계박람회,여수엑스포,빅오

살아있는 바다, 숨 쉬는 연안. 여수 세계박람회가 드디어 그 성대한 막을 올립니다!
오는 5월 12일부터 8월 12일까지 전남 여수에서 펼쳐지는 93일간의 축제, 그 현장을 여러분께 미리 살짝 공개할게요.

여기서 잠깐! 여수 세계박람회에 대해 알아봅시다
세계박람회는 인류 상호간의 이해와 복지향상, 인류의 비전 제시의 목적으로 이루어지는 박람회입니다. 즉 세계박람회는 참가국의 국가종합홍보를 위한 세계적 규모의 경제/문화 올림픽이랍니다. 그래서 세계박람회는 올림픽 월드컵과 더불어 세계 3대 축제의 하나입니다.
이번 여수 세계박람회는 최초로 바다 한 가운데 박람회장으로서, 해양문화와 기술, 풍물 해양 환경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해양 보물이 모인 자리이자, 105개국과 10개 국제기구가 참여하는 글로벌 축제입니다.  




여수EXPO에 내리니 펼쳐진 현장. 멀리서만 봐도 여수 세계박람회의 웅장한 규모가 느껴졌답니다.
그럼 여수 세계박람회 현장 속으로 들어 가볼까요~?

여수세계박람회 도착

줄을 서서 보안검사를 받아요~

여수 세계박람회에 들어가기 위해 입장권을 끊으면, 곧바로 검사가 이루어집니다. 공항에서 하는 보안검사가 이루어지고 있었는데요, 여기서 한가지 팁을 드리자면, 여수EXPO역 바로 앞 GATE3에는 사람이 많이 모이기 때문에, 좀 걸어가셔서 다른 GATE에 가서 줄을 서는 것이 좀 더 빨리 입장하실 수 있는 방법이랍니다!

짜잔~ 드디어 들어선 여수 세계박람회, 이제부터 신나게 다녀봅시다.
여수 세계박람회는 볼거리, 즐길거리가 다양한데요, 총 80개의 전시시설은 바다를 주제로 꾸며졌답니다.

잠깐 돌아다니시기 전에, 여수 세계박람회에는 8개 주요시설은 사전 예약제를 이용하면 더욱 편리하게 이용하실 수 있어요. 8개 주요시설은 매우 붐비기 때문에 미리 예약을 해주시는 센스~!! 거리에 있는 사전 예약제 시스템이나 스마트폰 앱을 이용하셔서 원하는 시간을 예약하신 후 맞춰 가시면 빠른 입장이 가능합니다.

여수 세계박람회 둘러보기1, 특화시설
여수 세계박람회에 들어서니, 다양한 건물과 전시관에 가보고 싶어지더군요.
그래도 제한된 시간 안에 모두 봐야한다면, 여수 세계박람회에서 제일 먼저 봐야할 것은 무엇일까요~?
바로 엑스포 디지털 갤러리, 빅오, 스카이타워, 아쿠아리움 ‘4대 특화시설’인데요, 지금부터는 첨단 기술과 아름다운 디자인을 갖춘 특화시설을 하나하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엑스포 디지털갤러리(EDG) 
박람회장의 중심가로에 위치한 국제관과 여수엑스포역 사이의 천정은 초대형 LED디스플레이로 꾸며져 있었습니다. 첨단 IT기술을 바탕으로 제작된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세계 최초로 해양문화를 공유하는 해양문화예술 갤러리 영상구조물이라고 합니다. 관람객들과의 상호 소통을 통해 자연과 인류의 공존이라는 가치를 전달하며, 다양한 해양 속 주제 화면이 상영되고 있었답니다.

빅오 (Big-O)

빅오 (Big-O)
여수 세계박람회를 대표하는 곳이자 탁 트인 바다를 배경으로 박람회 주제를 체험할 수 있는 바다 위에 꾸민 해상 원형 구조물, 빅오! 체험공간과 대규모 이벤트, 문화행사, 쇼 등을 연출할 수 있는 공간으로 여수 세계박람회에서 가장 인기가 많을 구조물이지 않을까 싶어요.

스카이타워

스카이타워
우뚝 솟아있는 스카이타워는 원래 쓸모없던 폐시멘트 저장탑이 화려하게 변신한 모습이라고 하는데요, 산업폐기물이 친환경 건축기법으로 다시 상징성을 가진 문화 공간으로 재활용된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특히 이 스카이타워는 세계에서 가장 큰 소리를 내는 파이프오르간으로 얼마 전 기네스북에 등재되기도 했습니다. 무려 반경 6km까지 소리가 퍼져나간다고 하네요. 바다와 잘 어울리는 파이프오르간의 아름다운 연주 소리를 들으며 스카이타워 내 전망대에서 여수시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기회도 놓치지 마세요.

아쿠아리움
남녀노소가 좋아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수족관인 여수 세계박람회의 아쿠아리움에서는 그동안 쉽게 만날 수 없었던 해룡, 흰고래 등 280종 약 3만 3천 마리의 해양생물과 피라냐와 같은 아마존 정글의 생태도 경험해볼 수 있습니다. 특히 국내 최초 360도 돔형 대형수조를 갖추고 있어 마치 바닷 속에 있는 듯 더욱더 실감나게 관람하실 수 있어요. 참고로 이곳의 크기는 서울 코엑스 아쿠아리움의 3배라고 하네요.

이렇듯 네가지 특화시설은 첨단 IT기술과 디자인 친환경 건축기법이 결합된 시설들로서, 여수 세계박람회 관람객이라면 절대 놓쳐선 안되는 곳이예요. 특히 이들 특화시설은 여수 세계박람회를 상징하는 시설로서 그 웅장함만으로도 최고의 볼거리를 자랑하며, 사후활용까지 고려한 영구시설이기에 그 가치가 더욱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여수 세계박람회 둘러보기2, 주제관
이외에도 박람회의 주제인 ‘살아있는 바다, 숨 쉬는 연안’을 보다 직접적으로 구현하기 위해 모두 76개의 전시관이 있었습니다. 각각의 특색을 살린 다양한 전시관의 모습에 지루하지 않고 이곳저곳 돌아다닐 수 있었어요.

여기에서는 그 중, 바다의 가치 인식을 통한 상생의 미래제시를 해주는 주제관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주제관은 세계박람회 역사상 최초로 바다 위에 세워진 전시관이며, 고래의 모습을 형상화한 모습을 갖고 있습니다.

다른 곳들이 설명과 자료 중심이었다면, 주제관은 첨단 IT 기술을 이용하여 만든 콘텐츠를 함께 즐길 수 있는 공간이었습니다. 3개로 구분된 전시관에서는 아날로그와 디지털이 결합된 다양한 영상과 퍼포먼스가 진행되었습니다.

첫 번째 전시관은 ‘바다의 가치’라는 주제로 바다의 탄생, 해양생물 등을 영상으로 보여주었습니다. 두 번째 전시관은, ‘바다의 위협’을 주제로 인류가 처한 환경의 위기의 심각성을 느낄 수 있었는데요, 화면에 돌고래가 나와서 직접 관객들에게 인사를 하고 대화를 할 수 있어서 아이들이 특히 즐거워했답니다.
세 번째 전시관은 한 아이가 돌고래랑 친구처럼 지내는 모습을 보여주며 환경파괴의 심각성을 제기하고 환경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뮤지컬 형식의 퍼포먼스였습니다. 주제관은 첨단 IT기술을 통해, 단순히 딱딱한 전시를 탈피하고 사람들과 소통하려는 모습이 보여 인상 깊었습니다.

전시관 밖에도 100여 개의 국가들이 마련한 국가의 날 행사 및 문화공연, 다양한 공연들이 성대하게 열리고, 거리 곳곳에는 대중 이벤트와 거리 공연이 펼쳐졌답니다. 문화학술행사, 참여행사를 알아두시고 같이 즐기면 더 좋은 시간을 보내실 수 있을거예요.

이상!
탁트인 바다와 잘 어우러지는 풍경, 독특한 건축물들, 다양한 퍼포먼스로 눈이 즐겁고!
해양의 중요성을 직접 공부하고 배울 수 있어서 머리가 즐겁고!
각 종 전시관을 보고 체험해서 몸이 즐거운!
삼박자가 떨어지는 여수 세계박람회 현장이었습니다.

여수 세계박람회에 대해 더 자세히 알고 싶으신 분들은 아래 홈페이지를 참고해주세요
여수 세계박람회 : 인터넷 홈페이지 http://www.expo2012.kr/
스마트폰 : 박람회 통합 모바일 웹 EXPO 2012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