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생활 속 궁금증! Quiz로 시원하게 풀어볼까?

더워 더워 더워~ 무더운 날씨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오늘 포스팅은 여름을 생각해보는 시간으로 꾸며보려고 하는데요, 막바지 여름을 즐기며 생활 속에서 찾을 수 있는 궁금증도 함께 풀어봅시다~

#1.
첫 번째 문제!

여름은 한 해의 네 철 가운데 둘째 철이라고 정의 됩니다. 낮이 길고 더운 계절로, 달로는 6~8월을 말합니다. 여러분은 여름하면 무엇이 떠오르시나요? 여름휴가, 방학, 해수욕장, 수박, 비키니, 아이스크림, 계곡. 하지만 이것이 없다면, 여름 같지 않을 거 같아요.
밤이면 귓가에 웨엥~하는 소리로 전쟁을 선포하는 존재, 바로 모기입니다.^^

우리의 피를 빨아먹는 모기는 __모기이다.

빈칸 안 정답은 무엇일까요~?
웨엥~ 하고 날아와 슬쩍 피를 빨아먹는 모기. 밤에 일어나 졸린 눈을 비비며 불을 켜 모기를 잡겠다는 목표를 갖지만 이미 피부는 모기에게 물려 붉게 부어오르고 가려운 상태가 되곤 하죠. 그렇다면 저 문제의 답을 살펴볼까요?

@eyeweed / http://www.flickr.com/photos/eyeweed/3553113835


첫 번째 질문의 답은 바로 ‘암컷’이랍니다.

모기도 암컷과 수컷으로 나뉘는데요. 사람의 피를 빨아먹는 모기는 모두 다 암컷이랍니다. 암컷 모기는 사람이나 동물의 피를 빨아 영양분을 보충하고 뱃속의 알을 키우는데요, 이에 반해 수컷모기는 주로 꽃에서 나는 꿀이나, 과일즙, 나무의 수액 등을 빨아서 영양을 섭취합니다. 때때로 꽃이 피어 있는 곳이나 과일이 달린 곳에 모기가 멈춰 있는 것도 이 때문이랍니다.

물론 암컷 모기도 식물의 즙액이나 과즙을 빨아먹고 살긴 하지만 암컷 모기가 알을 갖게 되면 즙액이나 과즙으로는 영양분을 충족시킬 수 없고 동물성 단백질이 있어야 알을 키울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흡혈이 필요하다고 하네요.

암컷 모기는 흡혈을 한 후 4 - 7일 만에 뱃속의 알을 완전하게 키워 알을 낳기 시작하는데요, 빨간집모기의 경우 72일간 생존하며 13번 정도 알을 낳을 수 있으며, 상태에 따라 1회에 약 155개 정도를 낳는다고 합니다.

혹시, 모기를 잡았는데, 사람의 피가 보이지 않는다면, 둘 중 하나겠죠? 아직 당신의 피를 빨아먹지 못한 암컷모기이거나 그냥 웽~하고 돌아다닌 것뿐인데 사람의 피를 빨아먹는 암컷모기 대신에 잡힌 수컷모기. 만약 후자라면, 수컷모기한테 미안한 마음이 드는군요.

#2.
자, 그럼 두번째 질문 나갑니다.

더운 여름에 사무실이나, 방에 있어주는 고마운 존재, 바로 선풍기에 대한 문제!

@ToastyKen / http://www.flickr.com/photos/toasty/404358012

선풍기 앞에서 말을 하면 목소리가 덜덜 떨리는 것처럼 들리는 이유는 ____ __ 때문이다.

어렸을 때, 선풍기 켜놓고 바람 앞에서 얘기를 하면 덜덜 떨리는 목소리에 재미있다고 시도해본 경험 다들 있으시죠?

빈칸 안 정답은 무엇일까요?

정답은! 흔들리는 공기랍니다.
지금부터 그 이유에 대해 설명해 드릴게요. 우리가 말을 할 때, 우리 입에서 나온 목소리도 다른 소리와 똑같이 주변에 있는 공기를 통해서 귀로 전달됩니다. 그런데 선풍기를 켜 놓으면 주변의 공기가 선풍기 바람 때문에 빙글빙글 돌게 되는 것이죠. 그래서 흔들리는 공기를 통해 자신의 목소리가 귀에 들어오게 되기 때문에 마치 소리가 덜덜 떨리는 것처럼 들린답니다. 선풍기 앞에서 종잇조각을 날려 보면 팔랑팔랑 원을 그리며 흩어지는 것처럼 우리의 목소리도 흔들리는 공기 안에서 떨리는 것처럼 들리는 것입니다.

#3.
자, 이제 마지막 질문 나갑니다.
요즘 휴가철이죠? 여러분이 생각하는 여름휴가 최고의 피서지는 어딘가요?
제가 생각하는 곳은 바로 해수욕장인데요, 백사장과 함께 파~란 물결이 넘실대는 해수욕장에서 놀다가 파라솔에 모여앉아 치킨을 먹는.. 그런 상상! 생각만 해도 행복한 휴가철 모습이네요. ^^ 마지막 문제는 바로 이 해수욕장에 대한 것이랍니다.

해수욕장의 물이 파란 이유는 __ __ 때문입니다.

빈칸 안 정답은 무엇일까요~?
분명 해수욕장의 물은 파랗거나 푸른색인데, 손에 물을 담아보면 아무 색깔도 없는 투명한 액체죠.. 분명 눈에 보이기엔 짙은 푸른빛을 띠고 있는데 말이죠. 과연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정답은 바로 ‘빛의 산란’입니다.

햇빛은 빨간색부터 보라색까지 여러 가지 파장의 빛이 섞여있는 전자기파의 일종입니다. 이러한 빛은 대기를 통해 들어오면서 대기 중의 질소나 산소, 먼지 등과 같은 입자와 부딪혀 사방으로 어지럽게 흩어져 퍼지게 되는데요, 이런 현상을 빛의 산란이라고 합니다.

햇빛은 맑은 물에 부딪치면 먼저 파장이 긴 적외선과 붉은 계통의 빛부터 흡수되기 시작하기 때문에 빨간색의 경우, 수심 15m 정도 들어가면 75% 정도가 흡수되고, 30m로 들어가면 거의 대부분 흡수되게 됩니다. 파장이 짧은 파란색은 흡수가 느리기 때문에 물 분자에 부딪쳐 산란이 더 많이 일어나는데 우리의 눈은 이렇게 산란된 빛을 보게 되므로 바다가 파란색으로 보이는 것입니다. 

@Ipoh kia / http://www.flickr.com/photos/ipohkia/3303793937

만약 수심이 더 깊은 곳에서는 파란색 역시 대부분 흡수되는데, 이 경우 바다의 색은 검게 보이게 됩니다. 수심이 깊은 곳이 검푸른색으로 보이는 경우가 이와 같다고 할 수 있습니다.

헌데 열대 지방의 바다는 초록색을 띠고 있기도 하죠? 이는 물속에 있는 식물성 플랑크톤의 한 종류가 황색 색소의 요인이 되어 파란빛보다는 초록색으로 산란이 되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이상 굿가이와 함께 여름 속 과학에 대해서 살펴보았습니다.
여름철 생활 속 궁금증들이 팍팍 풀리니, 시원해지시지 않으셨나요?

사전에도 나와 있는 여름은, 낮이 길고 더운 계절입니다. so hot!
높은 온도에, 습도까지 더해지면 짜증내기 일쑤인데요, 짜증을 내기보다는 상대에게 한 번 더 미소 짓고, 불쾌지수가 높아도 시원한 마음을 갖고 여름을 즐겨봅시다.^^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