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장비 ‘아・나・바・다’ 실시한다!
국과위, 2012년도 「유휴・저활용장비 이전지원사업」 공고
- 연구장비 활용도 제고를 통한 국가 R&D 투자 효율성 강화 -


국가과학기술위원회(위원장 김도연, 이하 국과위)는 유휴・저활용 상태로 방치되거나 폐기되는 연구장비를 수요가 있는 기관으로 이전하여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2012년도「유휴・저활용장비이전지원사업(이하 이전지원사업)」을 시행한다고 지난 22일 밝혔다.

이전지원사업은 R&D 사업 효율화 및 연구장비의 활용도 제고를 위하여 국과위가 지난 2년간(’10~’11년) 국가과학기술지식정보서비스(NTIS)에 등록된 유휴저활용장비를 대상으로 시범 실시한 것으로, 시범기간 동안 12개 장비(초기 구입가 약 22억 9천만원)를 대상으로 구입가액의 약 13.0%(약 3억 2천만원)에 해당하는 금액을 수리비, 이전비, 교육비 등에 투입하여 연구장비를 재활용하였으며, 이는 비용-편익 분석 결과 투입대비 최소 3.6배 경제적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 유휴・저활용장비 이전 하는 기관(연구자) : 유지・보수비 절약 및 공간 운영 효율화
  유휴・저활용장비 이전 받는 기관(연구자) : 신규장비 구축에 따른 연구비 부담 완화
  유휴・저활용장비 이전 사업 추진(정부) : 연구장비 체계적 구축을 통한 R&D 효율화

'12.8월 현재, 국가과학기술지식정보서비스(NTIS)에 등록된 유휴・저활용장비는 총 2,847점(2,795억원)으로 매년 신규 연구장비 구축으로 7,400억원 이상의 연구비가 투자되는 상황을 볼 때, 유휴・저활용장비의 활용도 제고를 위한 정책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국과위는 유휴・저활용장비를 이전받고자 하는 기관에 장비이전비 및 수리비, 교육비 등 장비 이전에 소요되는 비용을 장비 취득가의 10%이내(최대 4천만원)로 지원하여 연구자원의 낭비 방지 및 연구장비의 활용성을 제고할 예정이다.

이전받는 기관이 이전비용의 일부를 매칭 부담 시에는 이전대상장비 우선 순위 선정을 위한 평가 시에 가산점을 부과할 예정이며,공익성을 제고하기 위하여 이전받는 기관은 지방자체단체, 공공기관, 교육연구기관(대학, 기능대학, 과학고, 마이스터고 등 포함) 국가보훈단체 또는 그 밖의 비영리단체으로 한정된다.

이전 신청된 장비는 전문가로 구성된 심의위원회*에서 타당성 검토(기술적・경제적・정책적 타당성) 후 이전대상 연구장비를 선정하여 지원할 계획이며, 이전 설치 후 1개월간 성능시험기간을 거쳐 안정적인 운용 및 활용될 수 있도록 기술적 지원을 할 예정이다.
    * 신속한 이전 지원을 위하여 ’12, 9월∼ 사업 종료시 까지 월 1회 이상 개최 예정

또한, 이전 후에는 연2회 장비활용실적보고서를 제출받아 이전된 장비의 활용 및 운영관리 현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할 예정으로 단순이전이 아닌 꼭 필요한 연구현장에 연구장비가 이전・배치・활용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국과위 배태민 성과평가국장은 “유휴・저활용 장비는 활용가능한 상태임에도 장비 활용에 대한 책임문제, 이전에 따른 복잡한 행정절차, 이전비용 등으로 대부분 방치 후 불용처리되는 경우가 많았다”고 지적하며, “올해 하반기에 관계부처와 협의 및 제도 개선을 통해 연구장비의 활용도 제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비이전 신청 및 관련 양식 다운로드는 국가연구시설장비 공동활용서비스 홈페이지(http://nfec-move.ntsi.go.kr/)에서 가능하며, 국과위 홈페이지(http://www.nstc.go.kr/)에서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붙임1. 2010~11년도 유휴·저활용장비이전지원사업 실적
붙임2. 2012년도 유휴·저활용장비이전지원사업 모집 공고(안) 1부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