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에게는 ‘내비게이션’이 있다?

‘스마트폰 혁명’과 함께 더욱 주목받고 있는 공간정보*기술, ‘내비게이션’으로 대표되는 위치 찾기 시스템은 이제 우리 일상에서 없어서는 안 될 문화로 자리 잡았다. GPS(Global Positioning System)에서 출발하여 GIS(Geographic Information System), DGPS(Differential GPS) 등으로 활용폭을 넓혀가며 진보하고 있는 공간정보, 이는 인간만이 사용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 내비게이션이 등장하기 훨씬 이전부터 동물들은 다양한 방법을 통해 목적지를 향한 발걸음을 내딛었다. 

*'공간정보 / GPS / GIS / DGPS'에 관한 자세한 설명은  http://nstckorea.tistory.com/67 참조하세요.

개미의 내비게이션, ‘태양’

실험1. 개미가 집으로 향하는 길에 판자를 세워 햇빛을 차단했다. 그 결과 개미는 더 이상 진행하지 못하고 우왕좌왕했다. 그 판자를 치우자 개미는 다시 방향을 잡고 가던 길을 갔다.
실험2. 실험1과 같이 판자를 세운 후, 판자 맞은편에 거울을 세워 햇빛을 반사시켰다. 개미는 집과 정반대 방향으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이화여대 최재천 교수가 저술한 ‘개미제국의 발견’에 등장한 내용이다. ‘개미의 행동을 알아보기 위한 재미있는 실험’으로 소개된 이 실험을 통해 저자는 개미가 태양의 위치를 확인하면서 갈 방향을 잡는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책에 따르면, 사하라 사막에 사는 개미의 일종은 방향을 바꾸며 모래 위를 빠르게 움직이다가 먹이를 발견해 입에 문 후에는 정확하게 집을 찾아간다고 한다. 방향을 바꿀 때마다 태양과의 각도를 측정해 움직인 거리를 계산해 두고, 이를 바탕으로 목적 달성 후 집 쪽을 정확히 알고 찾아간다는 것이다.

연어의 내비게이션, ‘감각’
연어는 강에서 태어나 대양을 돌아다니다가 어른이 되어 알을 낳을 때가 되면 자기가 태어난 강으로 돌아가는 것으로 유명하다. 신기한 것은 현재 위치가 어느 곳이건 관계없이 곧바로 알을 낳을 장소, 즉 태어난 곳을 향해 회유를 한다는 것이다.
아직 과학적으로 연어의 회유를 이끄는 원인이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과학자들은 연어가 태어난 곳으로 필요한 아무런 이정표가 없음에도 가고자 하는 장소로 갈 수 있는 것은 어떤 형태의 ‘감각지도(map sense)'를 가지고 있기 때문일 것이라고 추정하고 있다.


단, ‘위치’에 대한 연어의 뛰어난 지각력은 이해를 도울 수 있다. 해양생물학자들에 따르면, 연어는 태양의 방위와 고도에 대해 지각력이 뛰어나 하루 중 어느 때인지를 알며, 지리상의 북쪽을 찾는 방법도 알고 있다고 한다.
또한 연안에 가까워져 강어귀에 들어오면 후각의 흔적인 화학적 기억을 따라 태어난 곳으로 향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연어가 떠나온 경로상의 물에 있는 페로몬(pheromone)* 같은 물질을 인식하고 그 방향으로 항해한다는 것이다.

*페로몬 :  동물이 경고나 유인을 위해 몸 밖으로 분비하는 물질.

또 다른 주장은 오클랜드 대학교의 과학자들이 발견한 신경계에서 기인한다. 이 대학 과학자들은 연어나 송어의 눈 뒤에서 뇌로 향하는 조직을 따라 있는 신경망에 자석이 있음을 발견, 연어의 새끼가 성장해 바다로 나갈 때 화학적 호르몬 변화가 일어나 자신의 신경계에 그 시점의 위도와 경도를 기억시킨다고 해석하고 있다. 그리고 어른이 되어 알을 낳고자 할 때의 연어 뇌에는 현재의 위치와 자기가 태어난 곳의 위치가 기억되어 있다는 주장이다.

‘후각’으로 집을 찾는 바다제비


바닷가 절벽의 굴에서 사는 바다제비는 암흑 속에서도 정확하게 둥지를 찾아간다. 이는 바로 어떤 새보다도 민감한 후각 덕분이다. 프랑스 과학자들이 다른 형태의 집을 짓고 사는 9종류의 바다제비를 두고, 각 종이 어떻게 집에 찾아가는 지 알아본 실험에 따르면, 바다제비는 낮에는 눈을, 밤에는 냄새에 크게 의존한다고 한다. 즉, 자신의 둥지에서 풍기는 특유의 강한 냄새가 바다제비에게는 ‘내비게이션’인 셈이다.

참고자료 | ‘개미제국의 발견’ 최재천 저, 사이언스북스, 1999.
글 | 국가과학기술위원회 블로그 기자 김 병 호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


급속한 도시화로 인해 아이들이 뛰어 놀 수 있는 공간이 줄어들고 있다. 특히 추운 겨울철 같은 경우 아이들은 실내에서 놀 수 있는 도구를 찾게 된다. 장난감은 한 아이가 태어나서 처음 접하는 도구라고 할 수 있는데, 장난감을 가지고 놀면서 아이들은 알게 모르게 과학적이고 논리적인 사고를 갖게 된다. 또한 놀이와 장난감을 통해서 두뇌발달 뿐만 아니라 창의성을 키우고, 다른 아이들과 함께 어울려 놀 수 있는 사회성도 키우게 된다. 


유아기는 두뇌발발이 가장 왕성하게 이루어지는 시기이다. 0~3세대부분의 두뇌발달이 신체를 활발하게 움직이는 과정에서 이루어지는데, 그 중에서도 소근육 자극은 매우 중요한 비중을 차지한다. 대근육 운동이 몸 전체를 다스리는 능력이라면 소근육 운동은 손가락을 이용한 미세한 조절 능력을 말한다. 











과학적으로 소근육을 많이 움직이면 두뇌발달에 좋다는 이론이 발표되면서 손놀림을 발달시키는 놀이법이나 장난감에 대한 관심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 손을 관장하는 부분은 대뇌 겉질(cerebral cortex)의 가장 넓은 면적을 차지하는데, 인체 각 부위의 기능을 관장하는 운동 중추 면적의 약 33퍼센트가 손에 해당될 정도이다.


손놀림을 발달시키는 생활 속 자극법

1. 다른 감각과 연계할 수 있는 놀이로 유도한다.
손동작은 단순이 소근육 운동만 관련되어 있는 것이 아니다. 눈과 손의 협응력도 함께 발달해야 의미가 있다. 두세 살 아이라면 고무 찰흙을 반죽하게 해본다든지, 혼자 양말이나 신발을 신어볼 기회를 주자. 무엇보다도 생활 속에서 자연스러운 손동작을 하게끔 유도하는 것이 중요하다.

2. 마음껏 낙서하게 한다.
돌만 지나도 손으로 크레파스나 펜을 쥘 수 있게 된다. 그림 그리기는 아이의 인지 능력을 비롯해 심리 상태를 엿보는 단서이니 부드러운 크레파스, 쓱싹쓱싹 잘 그려지는 펜을 주고 마음껏 낙서해보게 하자. 특히 자신의 심리상태를 잘 표현할 수 없는 어린 아이일 경우, 낙서를 통해 불만이나 생각 등을 표출할 수 있어 정서 발달에 도움이 된다고 한다. 또한 낙서를 크게 하면 어깨 근육이나 손가락 소근육 등이 발달하므로 낙서하는 것을 못하게 막거나 혼내지 말고 따로 낙서할 수 있는 공간 등을 만들어주는 것이 좋다. 참고로, 평균 만 3세가 되면 동그라미를 그릴 수 있다고 한다.

3. 양손을 고루 쓰게 한다.
오른손을 많이 쓰느냐, 왼손을 많이 쓰느냐는 선천적으로 타고 난다. 일반적으로 오른손잡이는 좌뇌가 발달되어 있고, 왼손잡이는 우뇌가 발달되어 있는데, 선천적으로 한쪽이 더 발달되어 있다고 해도 후천적으로 양손을 모두 사용하는 연습을 해주면 우뇌와 좌뇌를 골고루 발달시킬 수 있다. 그러니 한쪽 뇌에 편향되지 않도록 양손을 다 쓸 수 있는 기회를 많이 만들어 주도록 하자.

4. 다양한 감촉의 물건을 만지게 한다.
다양한 감촉의 헝겊인형, 모래놀이터, 인형, 블록 등 장난감은 감각 계발에 매우 효과적인 도구이다. 여러 감각의 물질을 손으로 만지며 느끼고 놀 수 있게 하자. 의사소통이 되는 아이라면 눈을 감은 채 물건을 만져보고 어떤 것인지 알아맞히는 놀이를 해보는 것도 좋다. 단, 어린아이는 어떤 물건이든 입으로 가져가기 때문에 아이에게 물건을 건넬 때는 반드시 청결하게 소독해서 주어야하며, 놀고 난 후에는 반드시 손발을 깨끗하게 씻도록 한다.

5. 피부 접촉을 통한 자극도 매우 중요하다.
돌 이전 아이라면 옷을 입히지 않은 벌거벗은 상태로 엄마 배위에 올려놓고 촉감자극을 주는 것만으로도 훌륭한 자극이 된다. 피부 접촉은 가장 훌륭한 촉감자극이다.

아이들의 창의력과 과학적 사고력을 키우기 위해서는 아이의 기술수준과 개인 특성에 맞는 장난감으로 시작하는 것이 좋다. 자기 발달 수준보다 어려운 장난감을 주면 좌절감을 겪어 포기가 빠를 수 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하자. 또한 생각하는 힘을 기르고 성취감을 느낄 수 있는 장난감으로 아이들을 즐겁게 자극하는 것도 필요하다. 아이가 스스로 해보고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문제를 해결하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장난감을 선택해야 한다. 창의성을 키우기 위해서는 건전지로 하는 자동차와 같이 단순한 장난감 보다는 자유롭게 변형할 수 있는 고무점토나 크레파스, 물감 등이 좋다.
 

@Jamesongravity

어른이든 아이든 할 것 없이 놀이는 사람에게 있어 필요한 생활의 일부다. 아이에게 장난감을 통한 놀이는 단순한 놀이가 아닌 과학적이고 창의적인 아이로 자라기 위한 과정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아이들은 장난감 놀이를 통해서 자신의 정서 세계를 탐색하고 표현하면서 스트레스를 풀고 심리적인 상처들을 극복하므로 아이들의 놀이 행위에 대한 어른들의 적극적인 배려가 필요하다.

아이들이 장난감만 가지고 논다고 꾸중을 하기보다는 오히려 아이들에게 과학적인 사고를 하고 창의성을 키울 수 있는 장난감을 선물하는 것은 어떨까?

글 | 국가과학기술위원회 블로그 기자 이  동  진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

[APP] MBTI성격유형검사, 이제 스마트폰으로 간편하게!

MBTI 검사가 뭐지?
MBTI는 캐서린 C 브릭스 박사가 '융의 성격유형 이론(심리유형론)'을 바탕으로 70년간의 연구로 제작된 성격테스트로, 'Myer-Briggs Type Indicater'의 약자다.
 

MBTI는 융의 심리유형론을 바탕으로 하고 있는데, 이 이론의 요점은 각 개인이 외부로부터 정보를 수집하고(인식기능), 자신이 수집한 정보에 따라 자신의 행동을 결정하는데(판단기능) 있어 각 개인이 선호하는 방법이 근본적으로 다르다는 것에서 시작한다.

우선, 우리가 사물, 사람, 사건, 생각들을 인식하게 될 때 나타나는 인식과정의 차이를 감각(S:Sensing)과 직관(N:iNtuition)으로 구분하고, 이렇게 인식한 바에 따라 결론을 이끌어 내는 판단과정을 사고(T:Thinking)와 감정(F:Feeling)으로 구분한다. 그리고 이러한 기능을 사용할 때 우리가 취하는 태도에 따라 외향(E:Extraversion)과 내향(I:Introversi-on), 그리고 판단(J:Judging)과 인식(P:Perceiving)으로 구분하게 된다.

MBTI는 네 가지의 분리된 선호경향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각 개인은 자신의 기질과 성향에 따라 각각 4가지의 선호경향에서 두 가지 중 하나의 범주에 속하게 된다. 그렇게해서 총 16가지의 성격유형이 나오게 된다.

1) 외향 vs 내향 : 에너지 방향, 주의초점 기준
2) 감각 vs 직관 : 인식기능(정보수집)
3) 사고 vs 감정 : 판단기능(판단, 결정)
4) 판단 vs 인식 : 이행양식 / 생활양식

MBTI 검사에 따른 16가지 성격유형

외향형(Extraversion) : 자기외부에 주의집중. 폭넓은 대인관계를 유지하며 사교적이고 정열적이며 활동적이다. 외부활동에 적극적이고, 주로 말로 표현하며, 경험한 다음에 이해하는 타입.
내향형(Introversion) : 자기내부에 주의집중. 깊이 있는 대인관계를 유지하며 조용하고 신중하며 이해한 다음에 경험하는 타입이다. 내부활동에 집중하고, 주로 글로 표현한다.

감각형(Sensing) : 오감에 의존하여 실제의 경험을 중시하며 지금, 현재에 초점을 맞추고 정확하고 철저하게 일을 처리 한다. 진실이나 사실에 주로 관심을 갖고, 원리와 원칙을 중시하며, 분석적이다. 숲보다 나무를 보는 경향. 
직관형(iNtuition) : 육감 내지 영감에 의존하며 미래지향적이고 가능성과 의미를 추구하며 신속, 비약적으로 일을 처리한다. 미래 가능성에 초점을 맞추며, 반짝이는 아이디어를 추구하고, 비유적, 암시적 묘사를 주로 사용한다. 숲을 보는 경향.

직접 해 본 MBTI 테스트 결과. 나는 ENTP 발명가형이다.

사고형(Thinking) : 진실과 사실에 관심이 있으며, 논리적이고 분석적이며 객관적으로 판단한다. 원리와 원칙을 중요시하며, 논거, 분석적으로 사고한다. 맞다와 틀리다를 기준으로 삼고 판단하며, 규범과 기준을 중시한다.
감정형(Feeling) : 사람과 관계에 관심을 갖고 있으며, 상황에 따라, 정상을 참작하여 설명을 한다. 의미와 영향을 중요시하며, 상황적, 포괄적으로 판단한다. 좋다와 나쁘다를 기준으로 삼는 유형으로, 나에게 주는 의미를 중시한다.

판단형(Judging) : 분명한 목적과 방향이 갖고 있는 유형. 기한을 엄수하고 철저히 사전계획하며 체계적이다. 정리 정돈과 계획성이 있고, 통제와 조정에 능하며, 자신의 의지(의사)에 따라 일을 추진하는 경향을 갖고 있다.
인식형(Perceiving) : 목적과 방향은 변화 가능하고 상황에 따라 일정이 달라질 수 있다고 생각하는 유형. 자율적이고 융통성이 있어 상황에 맞춰 행동하고, 적응력이 뛰어나다. 재량에 따라 처리될 수 있는 포용성에 바탕을 두고 행동하는 경향을 갖고 있다. 

참조 : (주)한국MBTI연구소(http://www.mbti.co.kr/)

             MBTI 어플리케이션

1) MBTI 성격유형검사

MBTI 성격유형검사 메인페이지

테스트 항목 페이지



내게 해당되는 유형 설명 페이지

내 유형에 맞는 인물 소개 페이지


MBTI 성격유형검사 어플리케이션은 실제 검사보다는 훨씬 간소화된 문항들로 이루어져 있어 빠르고 간편하게 검사해볼 수 있다. 단, 간소화 된 테스트이니만큼 본래의 MBTI 검사보다는 정확한 성격유형을 알기 어렵다. 만약 신뢰할만한 내용의 결과를 얻고 싶은 사람이라면 전문 기관의 정식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이 어플은 당신의 유형을 설명해주고, 특성에 따른 개발해야할 점을 말해준다. 어울리는 직업과 함께 이 타입의 유명인물을 제시해주기 때문에 자신의 유형에 대해 쉽게 이해할 수 있고, 성격에 맞는 적성을 알아볼 수도 있다.

(안드로이드)다운로드 : https://market.android.com/details?hl=ko&id=AndExam.MBTITest

2) MBTI TEST


 

 

 

 

 

 

 

 

 

 



전체적인 검사 형식은 ‘MBTI 성격유형검사’와 비슷하다. 자신의 타입이 국내와 국외에서 몇 % 정도 차지하는 지 수치로 알 수 있고, 성격 유형별로 특징과 세부사항, 그리고 개선해야 할 점 등을 제시해준다. 화면마다 저장할 수 있는 기능이 있어 간단하게 화면을 저장할 수 있으며 다른 소셜 사이트에 업로드가 간편하다.

하지만 역시 어플의 특성상 정식검사 보다는 신뢰성이 다소 떨어진다는 단점을 갖고 있다.

(안드로이드)다운로드 :
https://market.android.com/details?id=mbti.test&feature=also_installed#?t=W251bGwsMSwxLDEwNCwibWJ0aS50ZXN0Il0.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