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북목증후군'에 해당되는 글 1건

VDT증후군, 당신도 예외는 아니다

당신은 VDT증후군을 알고 있는가? VDT 증후군은 흔히 현대인의 신종 질환이라고 불린다. 모니터를 많이 사용하고 스마트폰 액정을 오래 보는 현대인들에게는 피할 수 없는 질환으로 낙인찍힌 VDT증후군, 대체 어떻게 해야 VDT 증후군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goblinbox (queen of ad hoc bento) / http://www.flickr.com/photos/goblinbox/5193074382


VDT 증후군이란?

VDT는 'Visual Display Terminals'의 줄임말로 컴퓨터, 텔레비젼, 휴대전화, 휴대용 게임기 등 영상단말기를 의미한다. VDT 증후군(Visual Display Terminal Syndrome)은 컴퓨터 모니터 등의 영상 단말기를 보면서 장시간 작업을 하고 난 뒤에 발생하는 안구 증상과 근골격계 증상, 피부 증상, 정신신경계 증상을 통틀어 일컫는 말이다.
(출처 : 위키백과)

이러한 VDT 증후군은 오랜 시간 컴퓨터 작업을 할 경우 나타나기 쉽기 때문에 컴퓨터 시각 증후군(Computer Vision Syndrome)이라고도 한다. 장시간 같은 자세로 화면을 보면서 키보드를 칠 때 우리는 고도의 사고력과 판단력, 집중력을 요하게 되는데, 이러한 작업들은 우리 신체와 정신에 적지 않은 피로도를 야기한다. 과거에는 주로 컴퓨터를 사용하면서 나타나는 경우가 많았지만 최근 스마트폰 이용자가 늘어나면서 스마트폰으로 인한 VDT 증후군 발생률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

@Extra Ketchup / http://www.flickr.com/photos/extraketchup/622612084/

VDT 증후군의 증상과 예방법은?
지하철을 타서 주위를 둘러보면 느끼게 되는 것 한 가지! 책을 읽는 사람이 줄고 스마트폰을 이용하여 음악을 듣거나, 영화를 보거나, 인터넷 웹서핑을 하는 사람이 늘어났다는 사실이다. 이처럼 현대인들은 회사에서는 오랜 시간을 컴퓨터 모니터를 보고 있고, 그 외의 시간에도 스마트폰 액정을 보고 있기 때문에 그들이 VDT 증후군에 노출될 가능성은 매우 높다.

이러한 VDT 증후군의 증상으로는 안구건조증과 같은 눈의 피로감, 시력저하, 목이나 어깨 결림, 손발 저림 증상, 요통 등의 육체적 증상과, 두통이나 현기증, 초조함 등 정신적 증상이 함께 나타날 수 있다.

@numberstumper / http://www.flickr.com/photos/numberstumper/3776240134


거북목 증후군
은 VDT 증후군의 대표적 증상 중 하나다. 거북목 증후군은 말 그대로 목이 거북이처럼 앞으로 구부러진 자세를 말하는데, 대부분 자신의 눈높이보다 낮은 모니터를 장시간 보았을 때 발생한다. 정상적인 목의 형태는 C자형을 유지하게 되어 있는데, 거북목 증후군이 생기면 목이 일자형이 되고 나아가 앞쪽으로 구부러지게 되는 것이다. 이러한 일자목은 C자형 목에 비해 외부의 충격이 그대로 전달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또한 두통이나 손저림, 뒷목당김, 어깨결림 등의 증상을 동반하므로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게 된다.

거북목 증후군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우선 모니터의 높이를 자신의 눈높이에 맞도록 조절하고, 장시간 같은 자세로 모니터를 보지 않도록 한다. 또, 근육이 경직되지 않도록 틈틈이 목을 돌려주는 등 스트레칭을 해주고, 바른 자세를 유지하도록 주의를 기울인다.

@lululemon athletica / http://www.flickr.com/photos/lululemonathletica/3438345135


또 다른 VDT 증후군의 대표 증상은 바로 안구건조증이다. 최근에는 3D 영상이 눈의 피로를 높이는 것으로 조사되기도 했고, 앞서 밝혔듯이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 등도 눈의 피로를 가속화시키고 안구건조증을 일으키기 쉽다.
우리 각막은 얇은 눈물층으로 덮여 있는데, 이 눈물층은 5-10초 정도 노출되기만 해도 증발되어 각막 표면이 말라버리고 만다. 이 눈물층은 눈의 깜박임을 통해 각막에 새로 공급되지만, 우리가 컴퓨터나 모니터 액정에 집중하면 눈의 깜박임 수가 현저히 줄어들게 되고 이로 인해 안구가 쉽게 말라버리면서 상처가 나기 쉬워진다. 또한 이로 인해 눈이 쉽게 충혈이 된다거나 뻑뻑함, 시력저하 등이 나타나게 되는데, 안구건조증은 한번 걸릴 경우 반복적으로 나타나게 되므로 미리미리 예방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안구건조증을 줄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모니터를 볼 때 눈을 의식적으로 자주 깜박여 주고, 장시간 응시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다. 대체로 40~50분 정도 일을 하고 10분 정도는 먼 곳을 보며 눈을 쉬게 해주어야 한다.

이밖에도 목이나 어깨 결림, 요통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20분마다 손목돌리기와 같은 간단한 스트레칭을 해주면 VDT 증후군을 예방할 수 있으니 참고하자!

VDT증후군은 노동부에서 업무상 재해로 인정할 만큼 심각한 질환이다. 하지만 평소 생활습관의 변화만으로도 충분히 예방 가능한 질환이기도 한만큼 좀 더 주의를 기울여 건강한 생활을 지키는 것이 어떨까?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