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공감 능력, 거울 뉴런

 드라마의 슬픈 장면을 보면서 주인공의 감정에 몰입해 마치 주인공이라도 된 듯 눈물을 흘리거나 친구의 기분 좋은 소식을 들었을 때 같이 행복해하거나 스승의 날에 다 같이 선생님께 감사하는 마음을 갖고 기쁘게 해드리는 등의 행동을 일상생활에서 한번쯤 겪어본 적이 있으실 텐데요. 이러한 공감의 기술은 ‘거울 뉴런(Mirror neuron)’이라 불리는 특별한 거울 신경 세포가 있기 때문입니다.


 거울 뉴런, 즉, 거울 신경 세포(Mirror neuron)는 특정 움직임을 행할 때나 다른 개체의 특정 움직임을 관찰할 때 활동하는 신경 세포입니다. 이 신경세포는 다른 사람의 행동을 거울처럼 반영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으로, 아기들에게서 종종 볼 수 있는 아기들의 ‘따라하기’와 같이 특정 행동을 모방할 때 열심히 반응하는 신경 세포입니다.

 거울 신경 세포가 맨 처음 발견된 것은 이탈리아의 저명한 신경심리학자인 리촐라티(Giacomo Rizzolatti) 교수의 연구를 통해서였습니다. 리촐라티 교수는 원숭이에게 다양한 동작을 시켜보면서 원숭이가 그 동작을 함에 따라 이와 관련된 뇌의 뉴런이 어떻게 활동하는가를 관찰하고 있었는데요, 연구 도중에 한 원숭이가 다른 원숭이나 주위에 있는 사람의 행동을 보기만 하고 있었는데도 자신이 움직일 때와 마찬가지로 반응하는 뉴런들이 있다는 것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이것이 바로 거울 신경 세포입니다.

출처 : Evolution of Neonatal Imitation. Gross L, PLoS Biology Vol. 4/9/2006, e311 http://dx.doi.org/10.1371/journal.pbio.0040311저작자 : see Sourcehttp://www.plosbiology.org/article/info:doi/10.1371/journal.pbio.0040311

즉, 관찰자가 상대방을 관찰하면서도 마치 자신이 스스로 행동하는 것처럼 느낀다는 것인데 우리가 흔히 이야기하는 '공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모방'과 '공감'에 작용하는 거울 뉴런은 원숭이를 포함한 영장류, 조류, 사람 등이 가지고 있는데요, 그렇다면 동물인 영장류와 사람은 공감이나 모방하는 능력에 있어 차이가 없는 것일까요? 거울 뉴런이 발견된 영장류와 사람에게는 한가지 차이점이 있습니다. 바로 거울 뉴런이 분포되어 있는 뇌의 부분이죠. 최초로 거울 뉴런이 발견되었던 원숭이의 경우, 거울 뉴런이 주로 운동을 담당하고 있는 뇌에서만 발견된 반면 사람은 전두엽 전운동피질(Premotor Cortex)과, 두정엽(Parietal Lobe) 그리고 측두엽 뇌섬엽 앞쪽(Anterior Insula) 이 세곳에 분포되어 있습니다. 또한 이 세 영역은 서로 협력하며 작용합니다.

파란 부분이 전두엽, 노란 부분이 두정엽, 초록 부분이 측두엽이다.캡션 : Principal fissures and lobes of the cerebrum viewed laterally.출처 : Vectorized in CorelDraw by Mysid, based on the online edition of Gray's Anatomy저작자 : Mysid


따라서 원숭이는 단순한 행동은 따라할 수 있어도 높은 차원의 행동은 모방할 수 없지만 사람은 수만 가지의 행동을 모방할 수 있습니다. 거울 뉴런은 사람이 지구상에서 가장 우수한 생명체로 자리 잡을 수 있었던 놀라운 근거를 제공해준다고 하지요. 체험하지 못했던 것들에 대해서도 보는 것을 통해 간접체험하고, 이를 모방하여 자신의 것으로 습득하는 능력! 그것이 인간 진화의 한 축이었을지도 모릅니다.

공감에 있어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사람은 사회적 동물로서 타인의 의도를 파악하고 공감하며 다른 사람들과 ‘함께’ 살아가야 하는 존재인데요. 화가 난 여자친구의 표정만 보고도 그녀의 기분상태를 이해할 수 있다거나 선생님께서 무서운 표정으로 아무 말을 하지 않을 때도 우리는 그의 기분을 짐작할 수 있고, 책을 보면서 마치 주인공처럼 행복해하거나 슬퍼하고 친구나 주변 사람들의 관계를 만들어가면서 함께 울거나 웃기도 합니다. 사회적 존재인 인간에게 거울뉴런은 그래서 더욱 중요한 것이기도 합니다.

@Clover_1 / http://www.flickr.com/photos/clover_1/4861811309


게다가 보다 뛰어난 거울 뉴런의 능력은 타인의 의도를 파악하고 공감할 뿐만 아니라, 고차원의 ‘문화’를 형성할 수 있도록 도와주기도 한다는 것입니다. 아이들은 '따라하기'를 통해 다양한 행동과 말을 배우고, 우리는 책에서 얻은 간접경험으로 문화의 이해를 시도하기도 하죠.

일부 학자의 경우 거울 뉴런이 자폐의 원인과 행동패턴에 대한 설명이 되기도 한다고 주장합니다. 자폐아의 경우, 흔히 자신만의 세상에 갇혀 산다고 이야기할 정도로 타인에 대한 공감 능력이 부족한데 이들의 뇌에서는 거울 뉴런의 활동이 거의 이루어지지 않는다고 하는 것이 이들 주장의 근거입니다.

최근 연구에서는 인간의 '거울 신경 영역'(인간이 어떤 행동을 하거나 다른 사람이 어떤 행동을 하는 것을 볼 때 활발한 반응이 나타나는 특정 영역)에서 온 신호를 기능성 자기공명영상장치(fMRI)가 측정한 결과 그것이 반드시 진짜 거울 신경 세포가 발생시키는 신호와 같은 것은 아니라는 점을 확인하였습니다. (개별 신경 세포가 자신과 다른 신경 세포에 대하여 같은 반응을 하는 식의 신호가 아니라는 것.) 이런 이유 때문에, 과학자들이 인간을 연구하는 경우에는 ‘거울 신경 세포’보다 ‘거울 신경 체계(mirror neuron system)’에 더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하네요.
(위키백과 참조: http://ko.wikipedia.org/wiki/%EA%B1%B0%EC%9A%B8_%EC%8B%A0%EA%B2%BD_%EC%84%B8%ED%8F%AC)

‘공감’과 ‘모방’에 있어 중요한 신경세포 거울 뉴런이 없다면 어떻게 될까요? 싸이코패스를 공감 능력이 부족한 사람이라고 하는데 거울 뉴런이 없다면 우리는 다른 사람의 말의 의도를 파악하지 못해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못하고 우리가 감정을 공유하고 느끼는 문화 생활이라는 행위 자체가 없어지겠지요.
 
거울 뉴런이 지닌 사람들의 ‘공감’은 이제는 ‘공감 능력’으로까지 불리기도 합니다. 이제는 공감 능력도 경쟁력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공감’이라는 단어가 점차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프레젠테이션 발표에서도 청중의 공감, 다른 말로 호응이 필요하며 정치인들의 선거 활동에도 유권자와의 공감이 반드시 필요하게 되었지요. 사람의 공감 능력을 만들어내는 신기한 신경 세포, 거울 뉴런! 우리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만들어주는 신경 세포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

 

           [사이코패스] 정장차림의 뱀, 당신을 노린다.

유영철, 정남규, 강호순. 이들의 공통점은? 바로 모두 사이코패스 범죄자라는 것이다. 우리는 흔히 사이코패스를 일반인들과 전혀 다른 차원의 사람처럼 여기지만, 전문가들은 우리 주위에도 사이코패스는 흔히 존재한다고 말한다. 
지금, 당신의 주위에 있을지도 모를 사이코패스에 대해 알아본다.

사이코패스, 어디에서 왔을까?
사이코패시(Psychopathy)
는 인격적 결함의 일종으로 반사회성 인격장애 중의 하나를 일컫는 말로, 이러한 사이코패시 질환이 있는 사람을 사이코패스(Psychopath)라 한다. 19세기 프랑스 정신과 의사 필리프 피넬(phillippe pinel)이 사이코패스의 증상에 대해 최초로 저술하였으며, 1920년대 독일의 심리학자 슈나이더가 사이코패시의 개념을 설명했다. 또한 캐나다의 심리학자 로버트 헤어가 사이코패시 판정도구(PCL-R)를 개발하고 '진단명 사이코패스'라는 책을 저술하면서 점차 사람들에게 알려지게 되었다.

소시오패스(Sociopath)와의 차이점은?

사이코패스와 소시오패스는 모두 ‘사이코패시’ 질환을 앓는 환자라고 생각하면 된다.
단, 사이코패스의 경우 감정을 조절하지 못하며, 타인에게 공감하지 못하는 반면 소시오패스는 매우 이성적이며, 감정을 조절하는 능력이 뛰어나고, 자신의 성공을 위해 타인을 이용하는 것에 능숙하다. 소시오패스는 사회성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이를 이용하며 특히 자신이 불리하게 됐을 때 타인의 동정을 얻어내 이용할 줄 안다.
 

지식채널 e '소시오패스'편


다시 말해 소시오패스가 자신의 행위로 인해 상대가 처할 고통을 알지만 자신의 이익을 위해 행동한다면, 사이코패스는 상대의 고통 자체를 생각하지 못한다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소시오패스에는 히틀러, 스탈린과 같은 독재자가 있다.
미국보건후생부에 따르면 양심이 실종된 상태인 소시오패스는 오늘날 전체 인구의 대략 4%, 즉 25명 중 한 명에 이른다고 한다. 반면 로버트 헤어 박사가 추정하는 사이코패스의 비율은 일반인의 1%다.

사이코패스의 원인과 모습은?
사이코패스는 미성숙한 전두엽과 관련이 깊다. 전두엽은 대뇌피질의 중심구 앞쪽 부분으로, 뒤쪽 뇌에서 오는 외부 자극과 감정 뇌에서 들어오는 내부 욕구를 통합하고 조절한다. 전두엽이 손상될 경우 성격이 변하거나 기억력이 저하되는 등의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사이코패스 역시 이러한 전두엽이 일반인들처럼 활성화되지 않기 때문에 감정을 느끼는 데 매우 미숙하며, 상대방의 입장을 헤아리지 못해 이기적이고, 대단히 충동적이며 즉흥적인 행동을 한다.


뇌에 문제가 있기에 슬픔을 모른 체 하는 것이 아니라 슬픔 자체를 느끼지 못하고 타인의 슬픔에도 반응하지 않는다. 그래서 매우 폭력적 일 수 있으나, 흥분하다가도 폭력을 휘두를 때 더 냉정해지고 차분해지는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과장이나 허풍, 자기과시가 심하지만, 그 정도가 일반인들과 차이를 발견할 정도로 크지는 않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도 쉽게 알아차리지 못한다.

사이코패스는 자신을 세계의 중심이라고 믿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을 죽이고도 자신이 피해자라고 생각하거나, 사기나 공금횡령을 저지르고도 오히려 상대방을 고소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하며, 특히 권력과 돈에 대한 집착이 강하기 때문에 누구보다 성공할 가능성이 높다. 그래서 성공한 화이트칼라 중에서는 사이코패스의 비율이 높다는 이야기도 있다. 이 때문에 일본의 범죄심리학자 니시무라 박사는 사이코패스를 일컬어 '정장차림의 뱀'이라고 말했고, 로버트 헤어박사는 사이코패스의 전형적인 모습을 '화이트칼라 사이코패스'에게서 찾았다.

어쨌든, 사이코패스는 일반적으로 전두엽의 이상 등 생물학적 원인을 들지만,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사실 전두엽에 문제가 있더라도 모두 사이코패스가 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단순히 전두엽의 이상만을 사이코패스가 되는 원인으로 치부할 수는 없고, 이러한 선천적인 요인에 후천적으로 불우한 환경을 거치면서 형성된 공격성이 합쳐져 이루어진 결과물이라고 보는 것이 좋다.

사이코패스, 말투부터 다르다?
지난달 16일, 미국 과학뉴스 사이트인 '사이언스 데일리'는 학술지 '법과 범죄 심리학(Legal and Criminological Psychology)'에 실린 범죄자의 말투 분석 연구에 관한 뉴스를 보도했다. 미국 코넬 대학교 제프 핸콕 박사와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 대학교 공동 연구팀이 컴퓨터를 이용해 범죄자의 말투를 분석했는데, 그 결과 정신병적 살인 성향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무의식중에 남들과 다른 말투를 사용한다는 것을 발견할 수 있었다.
사이언스 데일리에 따르면 이번 연구는 캐나다 교도소에 수감돼 있는 14명의 사이코패스 살인자들과 정상적 정신을 갖고 있는 살인자 38명의 말투를 비교 분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이들에게 살인 범죄 장면을 상세하게 설명해 달라고 요청한 뒤 이들의 묘사 내용을 컴퓨터로 분석하는 과정을 거쳤다.

이번 연구에서 사이코패스 살인자들은 '왜냐하면', '그러므로', '그래서' 등의 접속사를 더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는데, 이는 '살인은 반드시 일어나야 하는 숙명'임을 암시하는 것이라고 한다. 또한 일반 살인자들이 '가족'이나 '종교', '정신' 등 사회적 욕구와 관련된 단어를 상대적으로 더 많이 사용한 것에 비해 사이코패스 살인자들의 경우, '음식'이나 '성관계', '돈' 등 육체적 욕구를 나타내는 단어를 일반 살인자에 비해 2배나 더 많이 사용하고 있었다.

또, 사이코패스 살인자들은 범죄를 설명할 때 대부분 과거 시제를 사용함으로써 마치 자신과 살인을 동떨어진 독립적인 개체처럼 묘사하는 모습을 보였다.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