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에 해당되는 글 2건

세계의 바다는 하나다?

‘바다’를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바다를 직접 바라보지 못한 이는 있을 수 있겠지만 바다의 존재 자체를 알지 못하는 사람은, 영아기의 아기들을 제외하면, 아마도 없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바다를 다 아는 사람도 없습니다. 해양학자들은 인류가 바다에 대해 알고 있는 것이 10% 미만이라는 것에 동의하고 있으며, 해양생물학자들의 경우 ‘1%’를 언급하기도 합니다.

바다에 대한 지식이거나 상식이거나, 또는 알면 재밌고 유용한 정보 몇 가지입니다.
여러분은 바다에 대해 얼마나 알고 계신가요?


세계의 바다는 하나다?
잘 알려진 대로, ‘5대양 6대주’는 지구의 다른 표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태평양, 대서양, 북빙양(북극해) 등 5대양과 아시아, 남‧북아메리카, 오세아니아 등 6대주는 각각 ‘바다’와 ‘육지’로 불리며 지구 표면적의 약 70%와 30%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5대양. 지구상에 존재하는 물의 약 96%는 이들 다섯 개의 대양에 있습니다. 그리고 5대양은 분리되어 있는 것 같지만 사실은 서로 연결된 하나의 바다입니다. 대서양의 경우 북쪽으로 북빙양, 남동쪽으로 인도양, 남서쪽으로 태평양과 연결되며, 남단 부분은 남빙양과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중해나 흑해 등, 육지에 둘러싸인 ‘내해(內海)’ 또한 대양과 이어지는데요, 지중해는 대서양의 부속해이며, 흑해 역시 지중해와 물줄기가 연결되어 있습니다.

해양학자들은 이러한 바다를 ‘세계의 바다’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인류가 구역에 따라 경계를 설정하여 바다를 나눠 부르고 있지만, 지구상의 바다는 하나라고 봐도 무방한 이유입니다. 대양은 서로 연결되어 있고, 바닷물은 해수 순환에 따라 ‘소속’을 바꾸어 가며 끊임없이 이동합니다. 즉 대양 간 혹은 국가 간의 경계수역은 있지만, 바닷물의 해적(海籍)이나 국적은 없는 셈입니다.

허리케인? 사이클론? 태풍?
강한 바람. 때로는 폭풍우를 동반하기도 하며 도시의 외형까지 변화시키기도 하는 엄청난 바람을 우리는 보통 ‘태풍’ 이라고 합니다. 근데 허리케인, 사이클론 이라는 표현도 비슷한 말을 가리키는데 왜 우리나라에서는 태풍이라고만 표현하는 지 궁금한 적은 없으셨나요? 그건, 같은 열대성 저기압을 지역에 따라 달리 부르고 있기 때문입니다.

우선 ‘열대성 저기압’에 대한 정의는 ‘열대 해역과 아열대 해역에서 발생하는 저기압’입니다. 이는 초강풍, 폭우, 높은 파도, 폭풍해일 등을 형성하는데, 이 중에 항상 시속 119km를 초과하는 거대 바람을 일컬어 ‘열대성 폭풍’이라고 분류합니다. 그리고 열대성 폭풍은 각각 지역에 따라 그 이름이 달리 붙여져 있는데, 북대서양과 태평양 동부‧중부 분지에서 발생하는 열대성 저기압을 ‘허리케인’, 북서태평양 분지에서 발생하는 것을 ‘태풍’, 남서태평양의 오스트레일이라와 인도양 남부의 인도‧아프로카 남동 해안 부근에서 발생하는 열대성 저기압을 ‘사이클론’이라 부르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지리적으로 북서태평양 인근에 위치한 우리나라에는 ‘태풍’만이 불어오게 됩니다.

*‘토네이도’는 태풍‧허리케인‧사이클론과는 다른 기상현상입니다. ‘지상의 강한 저기압 부근으로 매우 강한 상승기류가 발생하여 나타나는 회오리 바람’입니다.

바다와 기후
바다는 계절 변동과 장기 기후변화에 있어 태양 다음으로 큰 영향을 미칩니다. 즉 지구상에서 기후를 조절하는 최대 조정자는 바다인 셈이지요. 지구상에서 물을 공급하는 눈과 비, 우박의 85%는 바다에서 생겨나는데요, ‘물의 순환’ 구조를 살펴보면 바다가 어떻게 지구의 날씨를 조정하는지 쉽게 파악할 수 있습니다. ‘물의 순환’이란 ‘고체, 액체, 그리고 기체 상태의 물이 지구 차원에서 이동하는 양상’을 말합니다. ‘순환’이라는 말마따나 시작과 끝이 없고 수백만 년 동안 이동과 변환을 거듭하지요.

우선 바닷물은 태양열로 데워져 증발하여 매일 많은 수증기를 대기로 유입시킵니다. 이 수증기는 태양열을 잡아두는 역할을 하여 지구 표면의 온도가 계속 상승하는 것을 막고, ‘증발’을 통해 육상에서 대기로 열을 옮겨 지구를 식히는 작용을 합니다.

잘 알려진 것처럼, 수증기가 쌓이면 응축되어 구름으로 만들어져 이동함으로써, 다시 눈이나 비, 우박과 같은 물이 하늘에서 떨어지고, 이 물은 강으로 흐르거나 지하수가 되어 궁극적으로 다시 바다로 모이게 됩니다. 이러한 해양순환계를 통하여 해양과 대기는 서로 열을 분배하며 기후를 조절하게 되는 것입니다.


글 | 국가과학기술위원회 블로그 기자 김 병 호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

 

        미국, 기후과학: 새로운 발견들 (Climate Science: Major New Discoveries)

이미지 출처 : flickr @Martin Bravenboer / http://www.flickr.com/photos/bravenboer/4082219700/sizes/z/in/photostream/

본 보고서는 지구온난화에 대한 기후변화과학과 기술에 관해 가장 최근에 발표된 주요한 연구들을 비교 분석하였다. 국제기후 관련 협약이 전 세계적으로 계속해서 교섭되고 있으며 세계 각국은 국가적으로 온실효과 가스방출의 감소와 그에 따르는 대응책에 동의하고 있다.

정책수립자들에게 핵심적 정보공급을 함에 목적을 준 일반 과학기술저널과 민간협회에서 나온 과학기술지들, 그리고 미디어를 포함해 2009년부터 2010년까지 심사, 발표된 연구들을 포함하였으며 포함된 연구자료들의 세부 조건은 다음과 같다.

- 지구온난화의 결과로 나타나는 현상이나 강우량 패턴, 해수면 상승, 그리고 기후계에 영향을 주는 기후변화를 다룬 자료
- 미래의 기후변화를 예측 할 수 있는 현재 정보를 종합한 자료
- 기후변화를 막기 위한 기술과 관련한 중요한 예측이 기재된 자료 

가장 최근 발표된 과학기술지에 의하면 현재 전 세계 많은 지역에서 일어나고 있는 기후변화가 미치는 영향은 연속적으로 동일하게 나타나고 있는 것이 아니다. 심각하게 진행된 빠른 변화는 이미 일어나고 있으며 더 큰 변화가 21세기의 잔여물로 남게 될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인간과 생태계의 회복을 촉진시키기 위해 온실가스방출의 시급한 감축이 필요하며 미래에 매우 중요하게 사용될 현 기후적응측량 또한 매우 중요시 되고 있다.

본 보고서는 현재 4개의 주제를 가진 새로운 연구가 풍부하게 시행되고 있음을 조사했다.
1.기후 되먹임(climate feedback) :관련 진행 과정에서 예측되는 사실로 다가올 사안에 대한 긍정적 피드백이 가능하다.
2.해수면증가: 많은 증거들이 과거보다 해수면의 높이가 상승했다는 계산을 내고 있다.
3.해양산성화: 뉴사이언스는 바다가 100년 전보다 30%가량 더 산성화 되었음을 밝혔다.
4.생태계시스템에 기후변화가 미치는 영향: 많은 과학자료들이 기후 변화가 도마뱀, 호랑이 그리고 나비를 포함한 좀 더 많은 수의 생태계종류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증거를 내놓고 있는 가운데 기후변화에 관한 조사가 확대되고 있다.

본 보고서는 4 섹션으로 나누어져 있다.

○ 물리 기후 (physical climate)
○ 물 순환 (hydrological cycle)
○ 생태계 (ecosystem) 와 생태계 서비스 (ecosystem service)
○ 기후변화완화기술 (Climate Change Mitigation Technologies)과 지구공학(Geoengineering)

[목차]
서론
물리 기후
-온도
-미래 온난화를 위한 주목할 만한 예측이 담긴 지구계 피드백
-해양상태

물 순환
-빙하/해빙
-급수
-폭풍

생태계와 생태계 서비스

기후변화완화기술과 지구공학
-배터리, 에너지 저장소, 전기
-태양에너지
-생물연료
-탄소포집
-지구공학

출처 | S&T GPS(http://www.now.go.kr)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