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센터'에 해당되는 글 1건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토크콘서트, 기특한 만 


안녕하세요? 국가과학기술위원회 블로그 기자단 2기 이다호라입니다. 지난 711일에는 오후 2시부터 약 두 시간 반 동안, 광화문 올레스퀘어 드림홀에서 기후변화센터에서 주최한 기특한 만남행사가 열렸습니다. 지금부터 그 현장을 함께 살펴볼 텐데요, 특히 행사 기념사 및 강연 내용 등을 중심으로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기특한 만남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특별한 만남의 약자로 기후변화센터 창립 4주년을 맞아, 우리사회 명사들과 기후변화에 대해서 미래세대와 함께 생각하고 소통하기 위해 개최되었습니다. 1부로 창립기념행사가 진행된 후에, 2부로 토크콘서트가 진행되었습니다.

1
부에서는 기후변화센터 이장무 이사장님과 이정재 정책위원님의 강연이 있었습니다. 2부에서는 최재천 교수님께서 사회자가 되어, MBC 남극의 눈물, 아마존의 눈물 등 눈물시리즈를 제작하신 김진만 PD, CO-UP의 양석원 대표님, 김혜숙 유한킴벌리 상무님, 기후변화센터 서포터즈 U-Savers의 장지은 학생과 함께 토크콘서트를 진행하셨습니다

1부에서는 먼저 기후변화센터 이장무 이사장님의 인사말이 있었습니다.

이사장님께서는 OECD의 발표에 따르면 2050년에는 지구 전체의 온도가 3~6도 상승할 것이며, 지구 온도가 2~3도만 증가해도 플랑크톤과 산호초가 멸종하며 지구 생물의 1/3이 사라진다고 전하셨습니다. 때이장무 문에 이사장님은 기후변화를 막는 것은 지구 문명을 지키기 위한 최후의 전쟁이 될지도 모른다고 경고하셨는데요, 현재 기후변화 센터는 기후변화 대응책 마련의 구심점이 되어 정책 제안을 준비하고 있으며, 기특한 만남은 그 일환으로 각자의 자리에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뭘 할 수 있는지 생각해 보기 위해 개최한 것이라고 합니다

다음으로 영상축사와 기후변화에 대한 심각성과 해결방안을 제시해주는 영상을 감상한 후 이정재 기후변화센터 정책위원님의 강연을 들었습니다

이 자리에서 이정재 정책위원님은 기후변화가 지구의 본성이며, 적절한 대응을 해야만 살아남을 수 있지만 우리는 기후변화가 종의 멸종이냐 아니냐의 심각한 문제에 직면해 있음에도 눈앞의 일들에만 집중하며 이를 간과하고 있다고 하셨습니다하지만 기후변화는 기회일 수도 있습니다. 이정재 정책위원님 역시 식량, 에너지, , 질병 등의 문제 해결에 집중하여 새로운 시장과 산업을 창출하고 이끌어 간다면, 젊은 세대에게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다.”, “대한민국이 기후변화 대응의 주도국이 되어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이렇게 1부 창립기념행사가 끝난 후 드디어 2, 토크콘서트가 시작되었습니다.

사회를 맡은 최재천 교수님


먼저 MBC의 눈물 제작하신 김진만 PD께서 영상과 함께 강연해주셨습니다.

남극의 눈물, 아마존의 눈물을 20분으로 압축하여 짧지만 강한 메시지를 전해주는 강연이었습니다. 김진만 PD는 지난 40년 동안 베네수엘라만한 크기의 아마존이 사라졌으며, , 석유, 목재에 대한 인간의 욕심으로 해마다 100만여 개 축구장 크기의 아마존이 사라지고 있는 현실을 전했습니다. , “우리는 조상으로부터 지구를 렌트해서 쓰고 있는 것이나 다름없다 지구를 보존해 다음세대에게 물려줘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음으로 U-Savers로 활동하고 있는 이화여대 물리교육과 장지은 학생이 청년과 기후변화, 녹색일자리라는 주제로 발표했습니다.

장지은 학생은 녹색일자리가 환경적 위협을 줄이기 위해 농업, 제조업, 연구개발, 관리 그리고 서비스 분야에서 창출되는 인간다운 일자리라며, 앞으로 취업을 앞둔 대학생들이 녹색일자리에 관심을 갖도록 하기 위해서 정부의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는데요특히 정부가 기업의 녹색일자리 채용 확대를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고, 녹색일자리 홍보를 확대하며, 보조 금융지원책 마련, 사회인식 개선 교육 등에 투자해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그리고 환경은 필요하고 필요 없고를 선택할 수 없다며 취업과 기후변화를 함께 고려할 것을 장려하였습니다

다음으로 CO-UP의 양석원 대표님이 환경친화적인 사업의 창업 사례를 발표해주셨습니다. 차 공유(Car sharing) 기업인 ‘Zipcars’는 대표적인 공유경제를 이용한 창업사례, 회원가입을 하게 되면 도심곳곳에 차를 배치해 놓은 곳에서 차를 가져와 운전하고 그 차를 지정 주차장에 반납하는 비즈니스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벌써 외국에서는 Zipcars와 같은 차 공유(Car sharing) 기업뿐만 아니라, 사람을 모아 함께 차로 이동하는 합승 서비스(Ride Sharing/카풀), 개인 대 개인 차 대여(P2P Car Rental) 기업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런 공유경제는 사람도 혜택을 얻을 뿐만 아니라, 환경오염도 줄일 수 있는데요, 양석원 대표님은 앞으로의 시대는 탄소시대가 아닌 수소시대, 나의 시대가 아닌 우리의 시대라며, “여러분도 함께 공유하시길 바란다.”는 말을 전하셨습니다.

양석원 대표


마지막으로 김혜숙 상무님께서 기후변화를 막기 위해 유한킴벌리가 하고 있는 노력에 대해 말씀해주셨습니다. 제품차원에서는 기저귀에 옥수수 추출 안감을 적용하고 휴지에 재생용지를 활용하는 등 환경 친화적인 소재를 사용하고, 환경마크인증 제품 구매 시 포인트로 보상하는 제도를 도입하고 있으며, 포장의 두께를 줄이고 제조공정에서도 물의 사용량을 1/3로 줄이는 등의 노력을 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이외에도 우리강산 푸르게푸르게프로젝트를 시작하여, 우리나라에 5000만 그루의 나무심기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합니다.

개인적으로 유한킴벌리의 사례들 중에서 특히 스마트 오피스로 사내환경을 개선한 것이 가장 인상 깊었는데요, 사무실 내의 개인 칸막이와 개인 쓰레기통을 모두 없애, 냉난방의 효율성을 높이고 청소부 아주머니의 업무도 간소화했다고 합니다. 뿐만 아니라 서울 근교 죽전과 군포에 스마트워크센터를 설립하여, 굳이 본사에 오지 않아도 일을 할 수 있도록 하여, 필요 없는 이동시간과 그에 따른 자원 낭비를 줄이고 있다고 하네요

김혜숙 상무


질의응답을 받은 후에 강연을 마무리하고, 슈퍼스타 K의 존박의 축하공연이 있었습니다.^^ 

축하공연을 펼친 가수 존 박


마지막으로 행사를 모두 마치고 패널 분들이 모두 자리에 나와 기념 사진을 찍었습니다

다함께 기념사진 한 장~!


이번 토크콘서트는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기후변화를 막기 위한 생각과 노력, 활동을 공유하며, 자신을 돌아볼 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 여러분은 기후변화와 환경문제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여러분도 제가 전해드린 여러 연사들의 강연 내용을 통해 기후변화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게 되었기를 바랍니다.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