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말하지 마….”
말할 수 없어서 더 괴로운 입 냄새!

알면서도 말할 수 없는 일들은 무궁무진하지만 알면서도 말하기가 영~ 민망해 주위 사람들만 괴로운 것이 딱 하나 있습니다. 바로 입에서 나는 입 냄새(=구취)입니다. 혹시 상대방과 이야기를 하면서 괴로웠던 기억 없으신가요? ‘이를 안 닦았나?’ 의아하면서도 차마 물어볼 수 없어서 입을 꾹 다물었던 적 없으신가요? 우리가 살면서 말을 하지 않는 날이 얼마나 될까요? 그래서 본인이 모른다면 타인만 괴로운 것이고, 본인이 안다면 타인과 함께 더욱 괴로운 것이 입 냄새입니다.

입 냄새란 정확히는 구취(口臭)란 이름으로도 불리며 의학적 정의로는 입 안의 박테리아가 단백질을 분해하면서 생기는 휘발성 황화합물(volatile sulfur compound)로 인해 입에서 불쾌한 냄새가 나는 증상이라고 합니다. 냄새 하나만으로 상대방을 불쾌하게 하는 입 냄새! 그렇다면 입에서 왜 이렇게 악취가 나는 걸까요? 지금부터 그 원인에 대해서 하나씩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입 냄새 확인법
손에 살짝 입 안의 침을 묻히고 침이 마르기 전에 냄새를 맡아본다.

입 냄새의 원인으로는 많은 원인이 있습니다만 주로 입 안에 머무는 세균, 입으로만 숨 쉬는 경우, 소화 기관이 원활하지 못할 경우, 신체가 허약할 경우를 주로 들 수 있습니다.

@EmmiP / http://www.morguefile.com/archive/display/111164

1. 구강 기능 장애로 인한 입 냄새

1) 백태(= 설태)

구취의 원인 중 가장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것이 바로 ‘백태’입니다. 혀를 내밀 때 보이는 하얀색 물질이 백태이며, 정확히는 주로 흰색이나 회백색, 혹은 누르스름한 흰색을 띕니다. 참! 혀의 바깥쪽이나 표면에 전반적으로 하얗게 혹은 검게 변하거나 털이 난 것처럼 보이는 증상을 ‘설태’라고 구분하여 칭하지만 보통 백태와 설태는 비슷한 용어로 쓰이고 있습니다.
백태가 혀 위에 쌓이면 그 위의 실유두가 자라서 여러 찌꺼기들이 잘 쌓일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음식물의 찌꺼기나 입안에서 떨어져 나온 세포, 그로 인해 잇몸에서 유래된 백혈구 및 혐기성 세균을 포함한 각종 세균 등이 쌓이면 특유의 입 냄새를 발생시킵니다. 따라서 백태가 많이 쌓이면 쌓일수록 입 냄새는 더욱 심해진다고 합니다. 양치질을 할 때 혓바닥을 골고루 닦아주는 습관이 입 냄새 예방의 지름길이에요. 
 

@Mike Burns / http://www.flickr.com/photos/mike-burns/1155982969

2) 구내염

직접적으로 세균이나 곰팡이 등에 의한 감염으로 인해 입 안 점막에 염증이 생기는 구내염을 의심해볼 수 있습니다. 구내염은 구강 내의 면역력이 약화되는 경우 구강에 세균의 침입을 막지 못해 발생하는 질환이므로 피로가 쌓이면 흔히 생길 수 있는 질환이기도 하지만 종류에 따라 전염성을 내포하거나 종양으로 발전할 위험 가능성을 내포하므로 조심해야 합니다. 구내염은 백태가 끼며 입 안 전체에 염증이 발생하기 때문에 세균이 침입하여 입 냄새가 발발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이 쉽습니다.

만약 입 안이 잘 마르는 구강건조증을 가진 사람이라면 타액 분비의 감소로 인해 구강 내 염증과 잇몸질환을 유발하며 구취가 발생하게 됩니다. 입으로 숨 쉬는 경우에도 구강건조증을 비롯한 구내염이 생길 가능성이 있어 입 냄새의 원인으로 지목되기도 합니다.

하지만 지난 2002년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의 해외과학기술동향 자료에 따르면 일본 도우까이대학 의학부 생체방어기구계 감염증학 부문의 고가 야스히로 주임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이 구내세균을 제거하고 충치와 입 냄새를 방지하는 유산균 'LS1'을 발견했다고 합니다. LS1은 막대기상 모양을 한 유산균으로 건강한 사람의 타액 속에 상존하고 있는데요, 피실험자 57명에게 정제형태로 만든 LS1을 하루 5회, 8주 동안 복용시킨 결과 4주 동안 치주병균이 1/20까지 감소했고, 구내세균에 의해 발생하는 입 냄새도 확실히 감소했다고 합니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AJC1 / http://www.flickr.com/photos/ajc1/7164768470/

2. 소화 기능의 장애로 인한 입 냄새

1) 헬리코박터 파일로리(Helicobacter pylori)
헬리코박터 파일로리(이하 헬리코박터균)라는 이름, 자주 들어보셨죠? 광고 속에서도 자주 등장하는 이름인데요, 헬리코박터 파일로리는 위를 돌아다니며 위벽을 해치며 위염, 위궤앙, 위림프종 등 유발하는 균을 말합니다. 산도가 높은 위장점막 안에서 활동하는 헬리코박터균은 살아남기 위해 요소분해효소를 가지는데, 이 때 헬리코박터균이 암모니아 가스를 방출해 지독한 냄새가 난다고 합니다. 구토할 때, 트림할 때 종종 헬리코박터균이 올라와 입 안에 머무르기도 하므로 특별한 질병이 없는데 입 냄새가 유독 심하게 나는 경우, 평소 소화 장애가 있는지, 트림을 자주하는 지, 속이 자주 더부룩한 지 등을 확인해봐야 합니다.

2) 역류성 식도염 증상
소화계에서 일어나는 질병인 역류성 식도염도 구취의 원인이 됩니다. 역류성 식도염이란, 위산이 식도로 역류하여 발생하는 식도의 염증으로, 목 쓰림이나 가슴통증, 신물이 위로 올라오는 증상(신트림) 등이 있다면 역류성 식도염을 의심해볼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 위액이 올라오는 경우에 입 냄새가 날 수 있습니다.

@jaymiek / http://www.flickr.com/photos/jaymiek/3339800517

3. 편도결석
어라, 소화 기관에 문제가 없는데? 하시는 분들은 편도 결석을 의심해봐야 합니다. 편도결석은 편도선에 있는 작은 구멍들에 음식물 찌꺼기, 세균들이 뭉쳐서 생기는 쌀알 크기의 작고 노란 알갱이로 흔히 만성 편도염으로 생길 수 있습니다. 또한 비염, 축농증으로 인해 콧물이 뒤로 넘어가는 경우는 세균이 증식하기 쉬운 환경이라 편도결석이 잘 생기게 됩니다. 이 경우, 편도결석을 제거해주면 입 냄새를 예방할 수 있다고 하네요.

많은 사람들이 현대과학의 놀라운 발전에도 불구하고 왜 아직까지 입 냄새를 치료하는 방법을 개발하지 못했느냐고 말합니다. 하지만 입 냄새는 한,두가지의 원인으로 발생하는 것이 아니고, 원인균 역시 수백 가지이기 때문에 다른 질병처럼 발병 원인을 사전에 방지할 수 있는 예방접종의 개념이 적용되기는 어려운 것이 사실입니다. 입 냄새에 대한 ‘치료’가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그 모든 원인균을 모두 케어할 수 있는 만병통치약이 개발되어야 하겠죠.

@keyseeker / http://www.morguefile.com/archive/display/668218

@Аюми あゆみ / http://www.flickr.com/photos/kawaiayumi/247877244


하지만 입 냄새에 대한 대처요법은 지금도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입 냄새를 예방하는 가장 첫 번째 방법은 식후에 바로 이를 닦아 구강 내의 청결을 유지하는 것입니다. 또한 인스턴트식품 섭취의 자제, 채소나 야채를 골고루 섭취하는 것 등의 올바른 식습관 유지도 장기적이고 효과적으로 입 냄새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또한, 커피를 마시는 것도 입 냄새를 줄여준다고 하고, 녹차의 효능은 이미 잘 알려져 있죠. 얼마 전에는 매실이 입안의 세균을 억제해 냄새를 줄이는데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구강청결제와도 큰 차이가 없다고 하니 입 냄새가 걱정이신 분들은 매실차를 한 번 드셔보세요.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하는 입 냄새. 우선 원인을 알고, 자신에게 알맞은 대처요법으로 관리한다면 다른 사람들과도 걱정 없이 대화할 수 있으실 거예요~!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

노로바이러스, 살모넬라균, 황색포도상구균, 이들의 공통점은?

안녕하세요, 국가과학기술위원회 블로그 기자단 2기 김도연입니다.

초록이 울창한 여름이 생동하는 요즘! 여름철 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뉴스에서 자주 듣게 되는 이름들이 있으니, 바로 노로바이러스, 살모넬라균, 황색포도상구균 입니다! 이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요? 바로 여러분께서 여름철 각별히 주의를 하셔야 할 위험한 녀석! ‘식중독’을 일으키는 원인균이란 점이죠. 여름이 되면 음식이 상하지 않게 신경을 써야하는 이유, 날 것을 조심하라 당부하는 이유도 바로 식중독 때문이랍니다.

식중독 원인균을 살펴보기에 앞서, 식중독에 대해 먼저 알아볼까요? 식중독이란 섭취한 음식물 속에 들어있는 인체에 유해한 미생물 혹은 독성 물질 때문에 발생한 일련의 증후군을 말합니다. 독버섯, 독이 든 복어 섭취 후에 발생하는 증상도 식중독에 포함됩니다.

@Coconino National Forest / http://www.flickr.com/photos/coconinonationalforest/5416201345

식중독 증상으로는 구토, 설사, 복통, 발열 등이 해당됩니다. 식중독 '에이 그까이꺼 대충~ 그냥!' 이라고 생각하신다면 큰 오산입니다. 면역력이 약하신 분들은 특히 주의하셔야 하는데, 임산부, 어린이, 노인, 환자가 식중독에 감염될 경우, 비정상적인 심장박동, 마비 증상, 호흡 곤란이라는 일련의 증상들로 인해 생명을 위협받는 상황이 초래될 수 있습니다.

만만히 보았다간 큰 코 다치는 식중독. 그렇다면 식중독은 도대체 왜 걸리는 걸까요?
 
식중독에 걸리는 경로는 수도 없이 많지만 크게는 미생물, 화학물질에 의한 것으로 나뉘고 미생물에 의한 식중독은 다시 세균성과 바이러스성으로 나뉘게 됩니다. 황색포도상구균, 클로스트리디움 등이 세균성 식중독에 속하며, 노로 바이러스 등이 대표적인 바이러스성 식중독입니다. 화학성 식중독은 중금속 및 식품첨가물로 인해 발생하는 것을 말하며 그 외에도 독버섯 등이 일으키는 식물성 식중독, 그리고 복어 등의 동물성 식중독으로도 나눌 수 있습니다.

좀 더 자세히 식중독 원인균에 대해서 알아볼까요? 우리가 알고 있는 대표적인 식중독 원인균에는 노로바이러스, 살모넬라균, 황색포도상구균, 장염비브리오균이 있는데요. 이들 식중독을 일으키는 세균은 종류와 잠복기간, 원인 음식 등이 매우 다양합니다. 

우선 식중독 원인균으로 가장 대표적인 노로 바이러스부터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pennstatelive / http://www.flickr.com/photos/pennstatelive/6792925828/

식중독 발병 원인균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노로 바이러스는 칼리시 바이러스과에 속합니다. 노로 바이러스 식중독이란 정확히는 노로 바이러스에 의한 유행성 바이러스성 위장염을 말하는데요, 겨울철에 주로 발생하지만 최근에는 특정 계절과 관계없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주로 음식, 물, 감염자의 분변이나 구토물에 의해 감염되며 60℃에서 30분 동안 가열해도 쉽게 사라지지 않고, 설사 노로 바이러스에 걸려 회복했다 하더라도 3일에서 3주가량은 전염성이 유지된다고 합니다. 노로 바이러스 감염은 나이와 관계없이 이루어지고 전염성이 높기 때문에 2차 감염 가능성도 높은, 골치 아픈 원인균입니다. 소독을 잘하고 수산물은 반드시 가열해서 드시는 것이 노로 바이러스를 비롯한 식중독 예방의 첫 걸음입니다. 

@Microbe World / http://www.flickr.com/photos/microbeworld/5807837573/

살모넬라균은 식중독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세균으로 익히지 않은 육류나 계란, 부적절하게 가열한 동물성 식품 등으로 인해 발생합니다. 이러한 살모넬라균으로 인해 발생하는 대표적인 병이 장티푸스로, 발열, 구토, 설사, 복통 등의 증상을 보이게 됩니다. 많은 사람들이 식중독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원인균으로 떠올리지만 다행히 쉽게 치료가 가능해서 치사율은 높지 않습니다. 

@Microbe World / http://www.flickr.com/photos/microbeworld/5619255092/

황색포도상구균은 포도상구균의 한 종류로 사람의 피부나 비강 표면에 자연적으로 존재하고 있으며 내열성인 외독소를 생산하여 식중독을 일으킵니다. 또한 화농성 질환을 일으키는 원인균이라서 손 등의 신체에 화농(피부에 외상을 입거나 각종 장기 등에 고름이 생기는 경우)이 있을 경우 식품을 다뤄서는 안 됩니다. 구토, 설사, 복통 등의 증상을 보이는데, 이처럼 열에 강한 식중독 원인 물질인 황색포도상구균을 파괴시키려면 100℃에서 60분 정도 가열을 해야 합니다.

@dtcreations / Page URL: http://mrg.bz/sh5ey8 / Image URL: http://mrg.bz/JQS8fk

@joeb / Page URL: http://mrg.bz/QAJ4jA / Image URL: http://mrg.bz/SH0P0S












여름철에 발생하는 식중독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장염 비브리오 식중독병원성 호염균인 장염 비브리오가 일으키는 식중독입니다. 여름철 바다로 피서를 가면 회를 많이 먹죠? 장염 비브리오는 염분이 높은 환경에서도 잘 자라며 해수의 온도가 높으면 빠르게 증식하여 어패류를 오염시키게 됩니다. 그리고 이 해산물을 섭취하여 장염 비브리오 식중독에 감염되게 되며 앞서 마찬가지로 복통, 설사, 발열, 구토의 증상을 보인다고 합니다. 하지만 60℃에서 5분, 55℃에서 10분 정도 가열할 경우 쉽게 파괴되기 때문에 익혀 드신다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으므로 여름철 해산물은 반드시 날 것으로 드시지 마시고 끓이거나 익혀 드시기 바랍니다.

@AJC1 / http://www.flickr.com/photos/ajc1/1423703408

식중독은 상한 음식, 식중독 세균이 감염된 손처럼 외부를 통해서 유입되는 경로가 매우 다양합니다. 대체로 복통, 설사, 발열, 구토 혹은 급성 위장염 등의 증상을 호소하는데 음식을 섭취한 후 72시간 이내에 이 같은 특별한 증상이 나타날 때는 식중독을 의심해 보아야 합니다.

식중독은 개인위생과 관련이 있기 때문에 손을 깨끗이 씻거나 날 것을 익혀 먹고 냉장고에 보관하기 같은 간단한 행동만으로도 충분히 예방할 수 있는 병입니다. 하지만 식중독으로 인해 심한 탈수현상이 지속되면 자칫 생명에 지장이 있는 치명적인 질병이 될 수 있으므로 결코 만만히 보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그렇다면, 간단하게 실천할 수 있는 식중독 예방법으로 우리 모두 식중독 위험에서 벗어나볼까요?

[식중독 예방법]
1. 손을 비누로 깨끗하게 씻기
2. 음식물은 반드시 익혀서 먹을 것
3. 음식은 여름철 상온에 두지 말고 반드시 냉장고에 둘 것
4. 여름철 음식은 남기지 않도록 적당량을 조리할 것
5. 페트병 음료는 입을 대고 마시지 않기

 
너무 식상하고, 기본적인 방법들이라고요? 하지만 식중독은 이런 기본적인 것들을 지키지 않을 때 우리를 찾아온다는 것! 만일 식중독이 발생한 경우, 재빨리 병원에 가도록 해야 합니다. 식중독 증상은 다른 질환의 증상과 구분이 잘 되지 않으므로 치료시기를 놓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증상이 가벼울 경우 집에서 경구수액제를 만들어 섭취하는 것으로도 호전될 수 있으며 대부분 12시간 이내에 증세가 호전됩니다. 

[경구수액제 만들기]
물(1리터) + 설탕 4 티스푼 + 소금 1/2 티스푼 + 오렌지 주스 1/2컵(칼륨 부족 방지)

높은 온도와 습한 날씨로 인해 세균의 활동이 왕성해 지는 여름! 식중독의 원인과 예방법을 잘 숙지해서 건강한 여름 보내시기 바라요~

참조 | 식중독예방 대국민 홍보사이트 http://www.kfda.go.kr/fm/index.do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