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년회'에 해당되는 글 1건

      술자리가 날 유혹해! 연말연시, 현명하게 술 마시는 대처법

12월, 1월. 흔히 말하는 술 뱃살이 나오는 시기이다. 대부분 성인이라면 12월에 각종 연말모임 술자리로 몸이 쉴 틈이 없다. 몸이 힘들어서 남들 다가는 술자리를 피할 수는 없겠지만 술을 마시면서도 철저히 건강을 챙기는 지혜가 필요한 시기다. 이미 시작된 연말, 연초 술자리를 위해 현명한 선택과 결정으로 우리 몸을 보호하고 속 쓰린 아침을 맞이하는 일이 없도록 지금부터 술자리 대처법, 음주 전후 행동에 대해 낱낱이 파헤쳐 보자.

빈속에 음주? NO!
빈속에 술을 마시면 안 된다는 것은 술 마실 때의 상식 중 하나다. 공복 상태로 술을 마시게 되면 일단 배고픔을 술로 달래려는 듯 원샷을 외치며 술로 배를 채울 요량으로 잔을 비우게 된다. 하지만 우리 몸은 빈속+공복이라는 점을 인지해서 안주와 술을 구분하지 않고 과도하게 흡수하게 된다. 특히 공복일 땐 안주를 먹을 때도 살이 찌기 쉬운 고칼로리 음식에 먼저 손이 가게 되는데, 연말이 되면 5kg 이상 찐다는 사람들이 주변에 많은 이유도 바로 이 때문이다. 섭취할 때 눈에 보이는 대로 먹는 것보다 야채나 채소종류를 비롯한 여러 가지 비타민을 섭취할 수 있는 음식을 먹으면서 포만감을 채워간다면 좀 더 건강한 술자리를 지킬 수 있다. 

술 먹을 땐 야채나 채소류의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음주 전에 가벼운 식사는 필수! 음주 후 최소 2-3일은 쉬어 줘야지~
음주 전 식사는 꼭 필요하다. 빈속일 경우에 알코올은 위에서 간으로 직접 들어가게 되어 흡수가 더 빨리 이루어진다. 하지만 위 안에 음식물이 차 있을 경우 장으로 흘러가 농도가 낮아진 후 간에 전달된다. 그리고 술은 마실 때는 약한 술에서부터 독한 술의 순서로 마시는 게 좋다. 그 이유는 독한 술을 먼저 마시게 될 경우 위에서 위 점막이 제대로 흡수를 하지 못하고, 나중에 마시는 술이 위에서 위 점막이 작용할 새도 없이 그대로 흘러가 직접적으로 간에 흡수되기 때문이다.

술자리에서 술은 원샷보다는 몇 번에 걸쳐서 천천히, 특히 물과 함께 묽게 마시고, 1주일에 적어도 2∼3일은 간을 쉬게 해야 한다. 이렇게 하면, 간의 부담을 줄일 수 있고 쉬는 동안 제 기능으로 돌아와 또 다시 술자리에서 술을 먹더라도 제대로 된 기능을 할 수 있게 된다. 물은 포만감도 주기 때문에 일정 주량 이상이 되면 술보다는 물로 대체해서 술자리를 따라가는 하나의 처세술도 필요하다.
간 보호를 위해선 하루 50g 이하의 알코올을 섭취하는 것이 최적이다. 도수별로 양이 달라지는데 맥주는 1500㏄(7.5잔), 위스키 156㏄(5.2잔), 소주 250㏄(5잔) 정도가 적정량이다.

쏘맥의 달인? 음주 시 지나친 흡연은 독!
소주와 맥주를 적절한 비율로 섞어 마시는 일명 쏘맥. 요즘에는 쏘맥잔도 나올 정도로 폭탄주를 조장하는 경우를 주위에서 적잖이 보게 되는데, 이처럼 폭탄주를 마시거나 혹은 1차는 소주, 2차는 맥주 등으로 술을 섞어 마시는 것은 알코올의 체내 흡수를 촉진시켜 빨리 취하는 원인이 된다. 그렇다면, 인체가 가장 잘 흡수하는 술의 도수는 얼마일까? 대략 14도 정도로 알려져 있는데, 일반적으로 순수 양주와 맥주를 섞어 만드는 폭탄주의 알코올 도수가 이와 비슷하기 때문에 더욱 빨리 취하는 원인이 되는 것이다. 또한 맥주에 섞여 있는 탄산가스는 소장에서 알코올의 흡수 속도를 도와주기 때문에 섞어 마시면 빨리 취하게 되는 것이다. 대부분 술자리에 빠지지 않는 것 중의 하나가 담배이다. 담배의 니코틴 성분은 몸에서 알코올의 흡수를 빠르게 하는데 일조하는데 니코틴은 위산 과다를 부르고 위벽의 혈류를 나쁘게 한다. 특히 니코틴은 간의 해독 기능도 약화시켜서 결론적으로 담배 때문에 술이 더 빨리 취하게 되는 것이다. 건강상에도 매우 좋지 않으니, 이런 나쁜 습관을 갖고 있다면, 빨리 고치는 것이 좋지 않을까?

몸에 좋은 술? 술 권하기 위한 술책!
세상에는 우리가 접해보지 못한 많은 종류의 술이 있다. 그 중에는 정말 오랜 시간 숙성이 되어 약으로 쓰이는 몇몇 상품이 있는데 때론 권주가들에게 남용되는 경우가 많다. ‘반주 한잔은 약이 되고, 신진대사를 촉진시킨다.’, ‘와인은 아무리 먹어도 취하지 않는다.’ 등등 술을 피하는 사람들에게 권하기 위한 유화책으로 인용되는 경우가 다반사다. 실제적으로 그런 효능이 있더라도 한잔이 두 잔이 되고 두 잔이 세잔이 되는 연말 술자리니 꼭 조절해서 먹어야겠다. 그렇게 한잔씩 늘려가다 보면 이미 자신의 간은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는 점을 반드시 기억하면서 말이다!

나는야 수다맨~! 수다와 웃음은 술자리에서도 보배
수다를 떨며 술을 마시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늦게 취하는 법! 실제로 혼자 말없이 술을 들이켜고 심각하게 앉아 있는 사람보다 주변 사람들과 끊임없이 수다 떨며 웃고 떠드는 사람이 그렇지 않는 사람에 비해 더 멀쩡해 보일 때가 있는데 멀쩡해 보이는 것이 아니라 사실 더 정신이 깨어있는 것이 맞다. 음주 중에 주변 사람과 대화를 나누지 않고 술만 마시는 것은 매우 좋지 않다. 체내에 흡수된 알코올의 10%는 술자리에서의 호흡을 통해 배출되기 때문이다. 말을 많이 하면 호흡의 횟수가 증가하고 알코올이 더 빨리 배출되기 때문에 술에 덜 취하게 된다. 술은 음식에 비해 빠르게 흡수되기 때문에 그 자리에서 웃고 떠드는 것만으로도 배출될 수 있다. 또한 술을 마시고 노래방에 가서 노래를 한곡 부르는 것도 술을 빨리 깨는데 도움이 되므로 술을 마시면서 입을 꾹 다물고 있는 것보다는 주위 사람들과 많은 얘기를 나누는 것이 좋다. 이번 연말에는 그간 있었던 일들을 모두 얘기하면서 적절한 음주를 즐기는 것은 어떨까?

과음 그리고 다음날
술 마신 다음 날 아침 또는 음주 뒤 시간이 흐른 후에는 어김없이 찾아오는 속 쓰림, 메스꺼움, 구역질, 현기증, 두통, 근육통 등의 갖가지 증상이 나타난다. 숙취는 음주 후 겪게 되는 신체적, 정신적 후유증을 일컫는 말로, 술에 포함되어 있는 에틸알코올이 혈액이나 간에서 분해된 후 아세트알데히드라는 독성물질에 의해 유발된다. 음주 뒤 체내에 남아 있는 알코올 성분을 배출하기 위해서는 냉수보다 따뜻한 차가 좋으며 비타민이나 무기질이 많이 들어 있는 이온음료나 과일주스 등을 마시는 것이 좋다.

술 마신 후 따뜻한 꿀물이나 식혜, 수정과를 마시면 숙취 해소에 효과가 있다. 커피 같은 카페인이 들어간 음료는 가급적 피하고 대신 칡차·구기자차·인삼차·생강차 같이 숙취에 효과가 좋은 차를 마셔보자. 처음에는 커피보다 맛이 없어 꺼려질지 몰라도 은근한 향과 맛에 금세 매료될 것이다. 과음한 다음 날 아침, 일어나자마자 가장 먼저 떠오르는 메뉴는 얼큰한 국물이다. 매운 음식을 먹고 땀을 빼면 술이 깬다고 느껴지기 때문인데, 그러나 얼큰한 음식은 숙취 해소에 도움을 주기보다 맵고 짜기 때문에 오히려 위장 장애를 일으킬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국물을 먹으려면 맑게 끓인 콩나물국이나 북어국·조개탕·대구탕 등 기름기 없이 속을 달랠 수 있는 것이 좋다.

더러는 술을 깨기 위한 하나의 방법으로 일부러 오바이트를 하는 사람이 있기도 하다. 그것은 일시적 효과는 있으나 술을 깨는 데는 생각보다 효과가 적다. 알코올은 위에서 10%만 흡수되고 나머지는 소장으로 가기 때문에 오히려 강한 위산만 식도로 역류돼 식도에 손상을 줄 수 있다. 따라서 가급적 적은 양의 술을, 수다를 떨면서, 천천히 물과 함께 마시는 것이 중요하다.

연말이라고 연초라고 거부하지 못하고 매일 밤 술집을 전전하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 지금 이 글을 읽는 순간에도 술자리 약속을 잡고 있는지도 모른다. 음주는 사람간의 관계를 돈독하게 하고 분위기를 부드럽게 만들어 소통의 장을 만드는데 일조하지만 도를 넘어서는 음주는 항상 문제가 될 소지가 있고 몸을 상하게 하는 주범이 되기 때문에 그런 불상사가 없도록 적당한 선을 지키는 것이 중요할 것이다. 이제 술자리에서 현명한 술 마시기 대처법으로 건강도 지키고, 사람간의 관계도 돈독히 만들 수 있는 분위기 메이커가 되어 보는 건 어떨까?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