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둥이자리'에 해당되는 글 2건

쌍둥이자리 유성우, 우주쇼 펼쳐진다!

오는 14일 쌍둥이자리 유성우를 만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한국천문연구원은 오는 14일 쌍둥이자리 유성우가 최대로 떨어질 것이라고 예보했는데요, 이 날은 음력 2일로, 달이 없는 밤이기 때문에 유성우를 관측하기에 최적의 조건을 갖춘 날이라고 합니다.

함께읽기 : 밤하늘에 흐르는 별, 유성 (http://nstckorea.tistory.com/65)


쌍둥이자리 유성우

한편, 이번 유성우는 쌍둥이자리를 중심으로 유성우가 발생하기 때문에 쌍둥이자리 유성우라고 이름 붙여졌는데요, 소행성 3200페톤 (3200Phaethon)이 태양의 중력에 의해 부서지고 그 잔해가 남은 지역을 지구가 통과하면서 나타나는 유성우입니다.

 * 3200페톤 (3200 Phaethon) : 1983년 최초로 인공위성(Infrared Astronomical Satellite, IRAS 적외선 천문위성)에 의해 발견된 소행성. 혜성의 궤도와 비슷해서 혜성과 혼동됐었지만 혜성과 같이 코마나 꼬리를 만드는 제트가 발생하지 않는 소행성이다.

보통 쌍둥이자리 유성우는 4일부터 17일 사이에 발생하지만 올해는 14일 3시경이 극대기가 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이상적인 조건에서 시간당 120개 정도의 유성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 ZHR=120, 유성유의 발생지역이 머리 위(천정) 방향이고 주변이 완벽하게 어두운 경우 시간당 볼 수 있는 유성의 개수

쌍둥이자리 위치

쌍둥이자리를 찾으려면?
쌍둥이자리는 대표적인 겨울철 별자리 중의 하나로 오리온자리 북동쪽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해가 지면서 남동쪽으로 밝은 목성이 눈에 띄며 목성을 기준으로 약간 아래쪽으로 오리온자리를 찾을 수 있으며, 쌍둥이자리는 목성보다 왼쪽 아래의 두 개의 밝은 별을 중심으로 위치하고 있습니다.

유성우를 관측하기 좋은 곳은?
유성우를 관측하기 가장 좋은 장소는 무엇보다 주변이 넓고 인공 불빛으로부터 멀리 떨어진 곳입니다. 주변이 어두울수록, 그리고 공기가 맑은 곳일수록 더 많은 유성우를 볼 수 있는데요, 이 날이 달이 없는 밤이기 때문에 대체로 어느 곳에서든 잘 관측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아무래도 어두운 곳에서 더 잘 볼 수 있겠죠?

또한 천문연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유성우는 넓은 시야에서 떨어지기 때문에 맨눈으로 보는 것이 가장 좋은 관측방법이라고 합니다. 혹시 망원경으로 볼 계획을 갖고 있으셨다면 이 날만큼은 맨눈으로 밤하늘을 올려다보시길 추천합니다. 망원경으로 보게 되면 시야가 좁아져 오히려 유성우를 관측하는데 어려움을 느낄 수 있다고 하네요.

 관련행사 국립과천과학관에서는 13일 오후 7시부터 12시까지 국립과천과학관 어울림홀과 과학문화광장에서 쌍둥이자리 유성우 관측행사를 개최한다고 합니다. 유성우를 관측하는 방법을 설명하고, 장기노출이 가능한 수동 카메라와 삼각대를 가져오는 사람에게는 사진촬영 방법도 지도할 예정이라고 하니 시간되시는 분들은 참석해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자료 : 한국천문연구원 보도자료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

밤하늘에는 별이 흐른다
유성(流星, Meteor)

우리가 흔히 별똥별이라고 부르는 유성, 여러분은 유성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으신가요?

유성

밤하늘을 수놓은, 별똥별

유성체(Meteoroid)
유성체란 행성 사이의 우주 공간을 떠돌아다니는 소행성보다 많이 작고, 원자나 분자보다는 훨씬 큰 천체를 말합니다. 주로 혜성에서 방출되는데, 혜성에 기원을 둔 유성체의 밀도는 약 0.3g/cm³이나, 쌍둥이자리 유성우처럼 소행성에 기원을 둔 것으로 생각되는 유성우의 유성체 밀도는 약 2g/cm³로 높습니다. 유성체 자체는 밀도가 높아 단단하며 다른 유성들에 비해 긴 흔적을 남기는데요, 유성체는 보통 약 100km 상공(지구 상층대기)에서 빛을 내기 시작하고, 그 속도는 11km/s에서 72km/s에 이르기까지 큰 폭을 갖고 있습니다. 유성체는 크기가 작지만 운동 에너지는 대단히 크기 때문에 대기 분자들과 충돌하면서 금방 타버리며, 크기가 클수록 밝고 상대적으로 오래 보이게 됩니다.


유성(별똥별,Meteor)
이러한 유성체(혜성, 소행성에서 떨어져 나온 티끌, 또는 태양계를 떠돌던 먼지 등)가 지구 중력에 이끌려 대기 안으로 들어오면 대기와의 마찰로 잠깐 밝은 빛을 내며 타게 되는데 이를 유성이라 합니다. 
하루 동안 지구 전체에 떨어지는 유성 가운데 맨눈으로 볼 수 있는 것은 수없이 많지만, 질량이 1g 이상인 유성체만이 유성이 될 수 있고 그 이하의 유성체는 관측되지 않습니다. 유성이 빛을 발하는 시간은 1/수십 초에서 수 초 사이로, 보통의 작은 유성체들은 대기를 지나며 모두 타서 없어지지만 커다란 유성체들은 다 타지 않고 지표면에 떨어지기도 하는데, 이것이 바로 운석(meteorite)입니다.

별 비, 유성우

유성우(流星雨, Meteorite)
혜성이 태양 가까이 접근하면 온도가 올라가 얼음이 녹으면서 암석과 얼음 조각들이 핵으로부터 떨어져 나가 혜성 궤도를 따라 태양 주위를 돌게 됩니다. 이것을 유성체흐름(meteoroid stream)이라고 하는데요, 유성우(meteor shower)는 지구가 이 유성체 흐름을 통과하게 되면서 수많은 유성들이 비처럼 떨어지는 현상을 말합니다. 또한 유성체들이 대기와 충돌 할 때 같은 방향의 유성들은 한 지점에서 방사되어 나오는 것처럼 보이는데, 이 점을 복사점이라고 하며, 유성우의 이름은 바로 이 복사점이 위치하는 영역의 별자리이름을 따서 명명하게 되는 것입니다. 페르세우스자리, 사자자리, 오리온자리, 쌍둥이자리 유성우가 유명하며, 황소자리 유성우는 엥케 혜성과 관련되어 있고, 물병자리와 오리온자리 유성우는 핼리 혜성과 연관되어 있습니다.

2009년도 사자자리 유성우

유성은 언제 잘 보이나요?

유성은 주로 자정 이전보다 새벽 1-2시 이후에 대체로 잘 보이는데, 이는 지구 공전 때문입니다. 저녁하늘의 유성체들은 지구 공전속도(초속 30km)보다 빨리 지구를 쫓아와야 유성으로 떨어지지만, 새벽녘에는 지구가 지나가는 공간에 머물러있기만 해도 지구와 충돌하여 유성이 되거든요.

그러니 유성을 만나고 싶다면 자정 이후 밤하늘을 살펴보세요. 분명 예쁜 꼬리를 그리며 떨어지는 유성을 만나실 수 있을 테니까요.


별똥별, 정말 소원을 이루어줄까?
별똥별을 보는 순간 우리는 반사적으로 두 손을 모으고 간절히 소원을 빕니다. 그 찰나의 순간을 놓치지 않기위해 하던 이야기도 멈추고 소원부터 빌었던 기억, 있으시죠? 헌데 소원을 빌면서도 마음 한구석에 피어오르는 의심 한 자락. 과연, 별똥별이 정말 소원을 이루어주긴 하는 걸까, 하고 말이죠. 어릴 때부터 별똥별에 소원을 빌면 이루어진다는 이야기를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들어왔건만 사실 누구도 그 이야기가 어디서 유래된 것인지는 모릅니다. 이럴 것이라 추정을 해 볼 뿐이죠.


아시다시피 유성이 떨어지는 순간은 정말 짧습니다. 별똥별을 발견하고 앗! 하는 순간 이미 유성은 떨어지고 말죠. 여러분이 그 짧은 시간에 소원을 빌었다면 분명 그 소원은 평소에도 항상 생각하고 마음에 두고 있을 정도로 간절한 것이었을 겁니다. 그토록 간절히 원하는 소원이라면 언젠가는 이뤄질 확률이 높지 않을까요? 사실 별똥별이 소원을 이루어준다기 보다는 그 찰나의 순간에도 말할 수 있을 만큼 간절히 원하는 일이기에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죠. 별똥별이 소원을 이루어준다는 이야기는 아마도 그런 의미에서 나온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어쨌든 별똥별이 소원을 이루어주든, 그렇지 않든, 중요한 건 별똥별이 떨어지는 순간 소원을 빌던 그때의 마음일 겁니다. 그러니 내 자신을 위해서, 때론 누군가를 위해서 마음을 다해 소원을 빌던 바로 그 시간을 소중히 여기는 것이 어떨까요?

가을입니다. 별 보러 떠나기 좋은 계절이죠. 대체로 봄, 여름보다 가을, 겨울에 관측이 용이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이는 봄, 여름에 비해 하늘이 맑고 대기가 안정되어 있어 별이 또렷하게 보이기 때문이라네요. 특히 겨울철 별자리들은 다른 계절 별자리보다 1등성이 많이 있어 아름다운 밤하늘을 감상하실 수 있답니다.

이번 가을엔 밤하늘에 총총 박힌 별을 보러 떠나보는 건 어떨까요?

자료협조 | 천문우주지식정보(http://astro.kasi.re.kr)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