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성쌍둥이'에 해당되는 글 1건

성격은 유전자가 결정한다? 환경이 결정한다?


 사람의 성격의 형성에 크게 영향을 미치는 것은 주변의 환경일까요? 아니면 유전자일까요? 보편적으로 사람의 성격을 결정하는 요인은 주변을 둘러싼 환경이라고 생각해왔을 것입니다. 저를 포함해서 많은 분들이 그것이 상식이라고 생각해 왔을 텐데요. 하지만 과학자들은 환경보다 유전자가 성격을 정하는 중요한 요소라고 주장합니다.

  성격이란 무엇일까요? 주리애 한양사이버대학교 상담심리학과 교수는 성격이란 ‘개인을 특정짓는 일관된 행동양식, 정서적인 행동의 총화’라고 합니다.

 미네소타대학 심리학과의 토마스 부샤드 학자는 30년 동안 일란성 쌍둥이와 이란성 쌍둥이의 성격을 연구했습니다. 유아기 때 떨어져 살다가 성인이 된 후에 만난 쌍둥이를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는데, 연구를 통해 자신의 쌍둥이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된 이들은 각자 다른 환경에서 자랐지만 많은 시간이 지난 후에도 성격적으로 유사점이 상당히 많이 발견되었습니다.

@EraPhernalia Vintage . . . (playin' hook-y ;o) / http://www.flickr.com/photos/eraphernalia_vintage/2777692881


 실제 실험에 참여한 메리 홈즈와 일레인 로간 쌍둥이 자매는 토마스 부샤드 학자의 연구를 통해 자신의 쌍둥이가 있다는 것을 처음 발견하게 되었는 데요. 이들이 살아오면서 아끼는 물건, 사용하는 악세사리, 향수가 비슷하거나 같은 경우도 있었습니다. 다시 만났을 때 오래전부터 같이 살았던 쌍둥이처럼 모든 면에서 굉장히 비슷했습니다. 즉, 서로 다른 환경에서 자랐음에도 비슷한 유전자가 이들의 성격을 결정한 것입니다. 만약 ‘다른 환경’이 성격에 영향을 미쳤다면 이들의 성격은 달랐어야 할 테니까요.

 국내 유일의 쌍둥이 연구 전문가로 유명한 한국쌍둥이연구센터 허윤미 박사지능과 성격은 30~50% 유전에 의해 형성된다고 보며 특히 나이가 들수록 성격이나 지능과 관련된 유전자는 점점 더 발현된다고 말합니다.
 

@bambibabe48 / http://www.flickr.com/photos/renawgraphy/4213430007


 2009년에는 서울대 의학연구센터에서도 한국인 청소년 쌍둥이 765쌍을 대상으로 성격검사를 실시했는데요, 연구 결과 일란성쌍둥이가 이란성보다 성격이 비슷한 경우가 훨씬 많았습니다. 즉, 유전적인 요인이 성격 형성에 강하게 작용한다는 것을 반증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성격 외에도 불안증이나 정신 분열증 등 정신 질환에 있어서도 유전성이 높은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와 비슷하게 2007년 한국 청소년 쌍둥이 약 800쌍을 대상으로 한국인의 성격의 개인차에 유전이 영향을 미치는가를 연구했는데 35~50%가 유전의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측정오차를 감안한다면 50% 이상 유전의 영향을 크게 받습니다. 학자들의 의견은 조금씩 다르지만 보통 40~60% 정도 유전자들의 상호작용에 의해 성격의 특성이 결정된다고 볼 수 있는 것이죠. 

@DNA 11 / http://www.flickr.com/photos/dna11/4314006085


 독일 본 대학의 마르틴 로이터 박사는 기부를 잘 하는 등 남에게 이로움을 주는 이타주의 성격은 특정 유전자와 연관이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밝히기도 했습니다. COMT 유전자의 특정 변이형을 가진 사람은 다른 사람에 비해 자선을 베풀 가능성이 높은데 이는 COMT 유전자가  긍정적인 감정과 연관이 있는 뇌의 신경전달물질 도파민을 활성화시키는 효소를 만들어 내기 때문입니다.

 또한 지나치게 근심걱정이 많은 성격17번 염색체에 있는 세로토닌 운반체(5-HTT) 유전자를 억제하는 DNA의 길이가 짧은 사람이라는 연구 결과가 1996년 독일 뷔르부르크대 정신과 레슈 교수팀에 의해 밝혀지기도 했었죠.

 이밖에도 부모님의 성격과 닮은 것 또한 유전자가 성격을 결정하는 하나의 사례로 볼 수 있습니다. 여러분들은 어머니와 아버지 중에서 누구와 성격이 더 비슷한가요? 성격이 유전자, 즉, 선천적으로 결정된다는 연구 결과들은 놀랍습니다. 유전보다는 자라온 환경이 큰 영향을 차지할 것이라는 생각을 갖고있었기 때문이겠죠. 하지만 유전자가 성격에 영향을 미치는 정도가 100%가 아닌 만큼 성격은 충분히 향후에도 변화될 수 있을 것입니다. 위의 연구들은 상대적으로 유전자가 성격형성에 더 많은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니까요.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