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여대자연사박물관'에 해당되는 글 1건

추운 날씨에 아이들과 외출하기 겁난다면?
신나는 과학놀이터로 가자!

예년에 비해 이번 겨울이 유독 한파가 잦은 것만 같은데요, 주말에 아이들과 외출이라도 하려 하면 추운 날씨에 고민스러울 때가 많죠. 그렇다고 집에만 있을수도 없는 노릇이고요. 이런 딜레마에 빠진 부모님들, 또는 주말에 아이들과 나갈 곳을 찾아보고 계시던 부모님들, 주목해 주세요!
우리 아이에게 교육적이기도 하면서, 따뜻하기도 한 곳이 어디일까 고민하시는 분들을 위해 이번 기사에서 아이들과 함께 가면 좋을, 서울 시내에 위치한 과학 전시관들을 소개해 드리려 합니다.

녹색성장을 쉽게 배우는 곳, 녹색 성장 체험관  

녹색 성장 체험관 입구


광화문에 위치하고 있는 녹색 성장 체험관은 이명박 정부의 키워드 ‘녹색 성장’에 맞추어 만들어진 작은 과학 전시관입니다. 전체적인 주제는 ‘녹색성장’으로 우리 생활 속에서 볼 수 있는 녹색 성장의 예부터 우리나라 녹색성장 기술이 어느 정도 발전되었는지를 한 눈에 볼 수 있습니다. 녹색성장이 왜 필요한지에 대해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추어 쉽게 설명하고 있는 곳으로, 입구에서부터 우리가 살고 있는 집에서 쓰이는 녹색 기술, 녹색 교통 기술, 그린 에너지, 4대강 순서로 전시가 펼쳐집니다.

터치 스크린.전시는 대부분 터치형 스크린으로 구성되어 단순 전시형 보다 이해하기 쉽습니다.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며, 체험형 프로그램은 홈페이지를 통한 사전 예약 후 참여할 수 있다고 하니 참고하세요^^

작은 프로그램실에 체험형 프로그램을 듣고 있는 학생들이 보였습니다



 녹색성장 체험관 홈페이지 http://www.egg.go.kr

우리나라 최초의 자연사 박물관, 이화여대 자연사 박물관

이화여대 자연사 박물관 입구


이화여대 자연사 박물관은 국내 최초의 자연사 박물관으로 꼽힙니다. 매 해마다 기획전시실에서는 특별 전시회를 열어 어린이들이 자연사에 흥미를 갖도록 하고 있습니다. 제가 방문했을 때는 2012년의 특별 전시인 ‘자연의 색’을 테마로 한 전시가 펼쳐져 있었습니다. 이 전시는 1월 중순까지 이어졌는데요, 2월 말부터 새로운 특별전시가 열릴 거라고 하네요. 특별전시 입구에는 항상 도슨트 분이 계셔서 전시와 관련된 설명을 들을 수도 있답니다.

특별 전시 터치 스크린 게임

특별 전시에는 매번 어린이들이 쉽게 배울 수 있도록, 스크린을 이용하거나 게임을 더하여 구성합니다. 이번 전시에서도 동물들의 보호색과 관련된 게임이 마련되어 있네요.

한 층 더 올라가면 상설 전시실이 있는데요, 상설 전시실에는 단순 전시형으로 식물, 곤충, 무척추동물, 척추동물, 지구과학(암석)으로 분류하여 꼼꼼하게 전시해두고 있습니다. 매번 방학이 시작할 즈음이면 자연사교실이 열린다고 하니 홈페이지를 체크하시는 것도 잊지 마세요.

이화여대 자연사 박물관 http://nhm.ewha.ac.kr

6가지 테마가 있는 과학 박물관
21세기 생명과학 문화재단에서 운영하고 있는 6개의 흩어진 박물관이 모두 다른 주제를 다루고 있는데요, 순서대로 실험누리 박물관, 인간과 로봇 박물관, 생명과학 박물관, 융합 교육 박물관, 인체 과학 박물관, 마이크로 박물관입니다. 오늘은 그 중 에서 세 곳을 골라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실험누리 박물관
실험누리 박물관은 실험 수행을 테마로 하여 유아, 초등학교 저학년, 초등학교 고학년, 중학생, 고등학생으로 단계를 구별하여 실험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는 과학박물관입니다. 현재 유료로 운영되고 있으며 방문 전 예약을 통한 참여만 가능합니다.
http://biomnu.or.kr

-생명과학박물관
여러 과학의 분야 중에서 생명과학만을 주제로 하는 박물관으로 반려동물 전시관, DNA 체험관, 실험기계와 실험동물 전시관, 인체 탐구관, 곤충 탐구관, 식물 탐구관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관람은 유료로, 그리고 사전 예약제로만 운영되고 있습니다. 생명과학 탐험단이나 체험교실 등과 같은 별도의 프로그램도 따로 마련해두고 있습니다.
http://www.biom.or.kr/bio

-마이크로 박물관
마이크로 박물관은 우리의 눈으로 볼 수 없는 것들을 현미경을 통해 봄으로써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곳입니다. 일명 현미경 박물관이라고도 하는데요, 이 곳에서는 구강 세포, 식물, 균 등을 현미경으로 관찰해 보기도 하고, 위조 지폐를 구별하는 방법을 현미경을 통해 배우기도 합니다. 이처럼 우리 눈에 보이지 않는 ‘마이크로’한 것들을 현미경을 통해 보면서 아이들이 배울 수 있는 곳입니다. 관람은 유료이며, 사전 예약제로만 운영되고 있습니다.
http://biom.or.kr/

 


체험형 과학 전시의 대표, LG 사이언스 홀

우리나라 최초의 사립과학관인 LG 사이언스 홀. 서울과 부산 두 곳에 있는 LG 사이언스 홀은 태양 에너지를 이용한 자동차 게임, 로봇 축구, 3D 극장 등 어린이들이 흥미를 가질만한 것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이곳 역시 사전 예약제로만 운영되고 있는데요, 재미있는 체험형 과학 전시관으로 많이 알려져 사전 예약 경쟁이 아주 치열하다고 합니다. 보호자는 함께 입장할 수 있지만 전시를 관람하는 것은 유치원생부터 초등학교 6학년 학생까지만 가능하다고 하네요. 주말에 아이들과 함께 방문하고 싶은 부모님들 서두르셔야겠어요.^^
http://www.lgscience.co.kr

오늘 제가 소개해드린 과학관들.. 어떠셨나요? 기사를 작성하면서 생각보다 더 다양한 과학관들이 우리 주위에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는데요, 여러분도 춥다고 집에만 있지 말고 유익하고 재미있는 과학관을 방문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