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포폴의 정체를 밝혀라!

프로포폴 연쇄 사망, 성형외과 의사 '징역형' (2012년 10월 31일 MBC NEWS)
http://imnews.imbc.com/replay/nwtoday/article/3170868_5782.html
'프로포폴 의혹 연예인' 검찰 내사 착수 (2012년 10월 23일 YTN NEWS)
http://www.ytn.co.kr/_ln/0103_201210231743508428
프로포폴 맞고 잠자던 간호조무사 사망 (2012년 10월 22일 SBS NEWS)
http://news.sbs.co.kr/section_news/news_read.jsp?news_id=N1001444866

최근 프로포폴과 관련된 많은 사건들이 일어나면서 이슈가 된 "우유주사'는 과연 무엇일까요? 프로포폴과 관련된 끊임없는 사건사고들! 지금부터 프로포폴의 실체에 대해서 밝혀보겠습니다.

'우유주사' 프로포폴이란?
프로포폴은 하얀 색깔 때문에 일명 '우유주사'라고도 합니다. 프로포폴은 향정신성의약품으로 수면마취제인데요. 쉽게 말해, 마약류의 일종으로 내시경이나 성형수술, 피부과 등에서 마취하는 목적으로 사용됩니다. 최근에 연예인이나 유흥업소 종사자들이 불면증이나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많이 투여한다고 하는데 2009년 죽은 세계적인 팝스타 마이클잭슨의 사인도 바로 이 프로포폴 때문이라고 합니다.

프로포폴의 분자구조(출처:위키백과/http://ko.wikipedia.org/wiki/%ED%94%84%EB%A1%9C%ED%8F%AC%ED%8F%B4)


물에 잘 녹지 않아서 대두유에 혼합해 정맥에 직접 주사하기 때문에 그 탁한 색으로 인해 소위 '우유주사' 라고 불립니다.  


'프로포폴' 나쁘기만 한 것일까요?

현재 언론에서 보도되고 있는 프로포폴 관련 기사를 보면 '프로로폴=마약'이라는 의미의 이야기들이 많습니다. 어디에, 왜, 어떻게 사용되는지 보다는, 누가, 얼마나 사용했는지에 대한 관심만 높은 것이 사실이죠. 

그러나 사실 프로포폴은 현재 가장 널리 쓰이는 수면마취제 중 하나입니다. 전신마취의 유도 및 유지, 인공호흡 중인 중환자의 진정, 수술 및 진단 시 의식하 진정 등에 사용됩니다. 이 약의 특징은 다음과 같습니다.

1. 마취가 빠르고 마취에서 회복되는 시간도 짧습니다. 프로포폴로 마취하면 보통 2~8분 만에 깰 수 있습니다.
2. 프로포폴은 간에서 대사돼 소변으로 모두 빠져 나와 몸에 남지 않습니다.
3. 다른 마취제에 비해 부작용이 적고 사용할 때처럼 구역질을 일으키지 않습니다.
4. 미국 FDA -임신 중 약무투여지침-에서 B등급으로 분류돼 임산부에게도 투여가 가능합니다.
5. 프로포폴에 쉽게 중독되지는 않습니다.


'프로포폴'의 진실은? (작용 원리)

프로포폴을 맞으면 뇌 기능이 억제됩니다. 프로포폴은 뇌에 있는 GABA(gamma aminobutyric acid) 수용체를 활성화하는데 GABA는 중추신경계의 가장 중요한 저지성(억제적) 신경전달물질로, 프로포폴을 투여하면 진정·수면 작용을 하게 됩니다.

@Smitten with Kittens / http://www.flickr.com/photos/annabanana74/6796919737


이때 뇌의 도파민 조절 기능도 마비돼 도파민이 나오게 됩니다. 도파민은 우리 몸의 기분을 좋게 만드는 물질로 중독되게 만드는 원인입니다. 이때 나오는 도파민 양은 향정신성 의약품인 미다졸람을 맞았을 때보다 많다는 보고가 있을 정도라고 합니다.

하지만 프로포폴은 몸 안에서 빨리 사라지기 때문에 분비되는 도파민 양이 많다고 해서 마약처럼 중독되지는 않습니다. 또 프로포폴로 마취돼 잠이 든 경우에는 도파민이 주는 ‘도취감(euphoria)’을 느끼지 못합니다. 따라서 내시경이나 성형수술을 받을 때 프로포폴에 중독될 수도 있다는 염려는 하지 않아도 됩니다.

@sean94110 / http://www.flickr.com/photos/sean94110/1465480769/

단, 프로포폴은 다른 수면마취제와 달리 체내에 축적되지 않고 마취에서 깨어나도 비교적 깔끔한 기분을 느끼고 오히려 일부에서는 피로회복이 된 듯한 느낌을 받기 때문에 많이 사용된다고 합니다. 그러다보니 이런 기분을 느끼기 위해서 자주 사용하면서 내성이 생기고, 똑같은 효과를 보기 위해서 용량을 계속 늘려 프로포폴을 남용하여 투여하는 상태에 이르게 되는 것이죠. 중독성보다는 의존성이 강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프로포폴' 괜찮을까요?
프로포폴 투여의 정량은 없지만 지방질이 많은 약물이므로 혈액 내 지질수치가 높은 환자나 다른 약물과 섞어서 사용하는 경우 중환자, 노약자, 대사능력이 떨어지는 환자 등에게는 미량 투약하거나 사용을 금해야합니다. 특히 프로포폴은 일반의약품이었다가 오남용 사례가 발생하면서 작년부터 향정신성 의약품으로 분류된 약물이므로 반드시 전문가에 의해 다뤄져야 합니다.

@mliu92 / http://www.flickr.com/photos/mliu92/6562966331

프로포폴은 무호흡증을 일으킬 수 있다고 하는데, 빈도는 25~35% 정도라고 합니다. 프로포폴은 소량 주입받을 경우 수면에 빠지지만 호흡을 할수 있는 상태가 됩니다. 하지만 프로포폴을 투여하면 호흡이 약해지기 때문에 마취를 할 경우에도 의사는 환자가 호흡을 하는지 주의 깊게 관찰하도록 되어있습니다. 무엇보다 프로포폴을 투여할 때 산소, 기도유지에 필요한 장비나 응급약은 필수적으로 구비되어 있어야 합니다. 프로포폴을 남용하거나 중독된 사람들은 주로 프로포폴을 몰래 혼자 맞고 과도한 용량을 투여하다가 갑작스런 무호흡증으로 사망하기도 하지만 병원에서 의사가 환자에게 사용할 경우에는 안전 지침에 따라 사용하여 사고를 방지할 수 있습니다.
단, 프로포폴은 최면을 위해 투여하고 통증까지 차단하진 않기 때문에 통증을 잊게 하려면 진통제와 근육이완제를 함께 투여해야 한다고 하네요.

세상에 100% 안전한 약은 없을 것입니다. 최근 편의점 등에서 판매가 허용된 안전상비의약품의 경우에도 남용할 경우 안전을 장담할 수 없습니다. 커피나 콜라를 많이 마실 경우 카페인 중독의 우려가 있듯 일반의약품이라고 해서 100% 안심할 수는 없습니다. 프로포폴을 포함해서 우리가 사용하는 의약품들을 어떻게 안전하게 잘 쓸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이 항상 필요할 것입니다.

참조: 사람 죽이는 수면마취제? 프로포폴의 진실
http://www.hani.co.kr/arti/science/kistiscience/557931.html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확인’에 대한 강렬한 욕구를 부추기다

출처:Flick

작년 한해, 우리의 가장 큰 이슈 키워드는 바로 'SNS',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였습니다. 그리고 지난번 스마트폰 중독(참고: http://nstckorea.tistory.com/145)의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되고 있는 것도 바로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입니다. SNS는 지금 전세계 트렌드의 중심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와 함께 역기능도 제기되고 있으니, 바로 SNS 중독 문제입니다. SNS의 열풍은 마치 과거 싸이월드의 그것과도 같은 양상을 갖고 있었습니다. 업무에 지장을 줄 정도로 사용자들에게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던 모습도 닮았습니다. 

 추천 버튼 꾸욱~!!

하지만 싸이월드가 활성화 되었던 때는 지금처럼 스마트폰이 보급되기 이전이었기에 지금만큼 파급효과가 크지도, 그리고 중독성이 강하지도 않았습니다. 하지만 스마트폰, 태블릿 PC가 대대적으로 보급되기 시작하면서 무선네트워크를 이용해 언제, 어디서든 SNS에 접속할 수 있게 되자 개개인의 SNS 사용시간은 늘어났고, 이에 중독되는 사람도 많아졌습니다. 

Facebook logo



현재 우리나라의 SNS 사용자의 수를 살펴보면, 트위터의 경우 579만 명을 넘어섰으며, 페이스북은 570만 명을 넘어섰다고 합니다. 즉,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합하면 총 100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SNS를 사용하고 있다는 결론이 나옵니다.

트위터 한국인 사용자 http://twkr.oiko.cc/service/count


페이스북 한국인 사용자 http://www.socialbakers.com/facebook-statistics/


이 같은 성장세는 ‘SNS’라는 키워드가 세계적인 트렌드로 자리하고 있는 한,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와 함께 SNS의 중독성에 대한 문제도 지속적으로 제기될 것입니다.

얼마 전에는 SNS의 중독성과 관련된 연구 결과가 발표되어 주목을 받았는데요, 그 내용을 한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에서는 시카고대학 경영대학원의 윌하임 호프만 교수팀의 연구 결과를 인용하여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 서비스와 문자메시지 등에 대한 사용이 술이나 담배의 중독성보다 더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윌하임 호프만 교수팀은 독일 위르츠버그에 거주하는 성인 250명을 대상으로 스마트폰을 이용한 SNS와 문자메시지 확인 욕구를 실험했는데요, 실험 방법은 매우 간단했습니다. 우선, 실험 참가자들에게 7일 동안 하루 14시간 내에 7차례 트윗이나 이메일을 보냈습니다. 그리고 30분 안에 이를 확인하거나 회신하는 지 등을 측정한 것이었죠. 

그 결과 대부분의 실험 참가자들이 30분 내에 확인하는 것은 알 수 있었으며, 그 정도에 있어서도 SNS나 문자메시지 사용 욕구가 성욕이나 수면욕 같은 기본적 충동욕구에 이어 3번째로 강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처럼 SNS에 대한 중독성이 높은 이유는 새로운 글이나 주위 사람들의 반응, 댓글 등을 즉각적으로 확인하고 싶어 하는 욕구 때문이라고 합니다. 내가 올린 글에 대한 타인의 반응이 어떠한 지, 그리고 타인이 지금 무엇을 하고 있는지 알고 싶은 욕구. 이러한 욕구는 자신이 원하는 때에 바로 충족이 되면 시간이 지날수록 점차 의지력이나 자기 통제력이 줄어들기 때문에 점차 중독되기 쉬워집니다.

출처:Flickr(@alancleaver_2000)


SNS에 중독된 많은 이들이 실시간으로 상대의 반응을 확인하면서 관계에 안정감을 느끼지만, 이를 확인하지 못하면 관계에서 도태됨을 느끼고 불안감을 느낀다고 말합니다. 이러한 중독은 대부분 ‘도파민’이라는 신경호르몬이 과잉 분비되면서 나타납니다. (도파민에 대해서는 이전에 포스팅 한 적이 있으므로 그 글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http://nstckorea.tistory.com/116) 일단 중독 상태가 되면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계속해서 스마트폰을 만지작거리거나 하루 종일 다른 일을 하지 못한 채 새로운 글이 올라올 때마다 알려주는 알림음을 기다리기도 합니다. 나중에는 알림음이 울린 것 같은 환청을 듣기도 하면서 결국 심한 정신적 피로감에 시달리게 됩니다.
 

소셜네트워크 서비스 중독과 '아날로그'로의 회귀

물론 소셜네트워크 서비스(SNS)는 장점도 많습니다. SNS를 통해 실시간으로 정보를 공유할 수 있게 되었고, 빠른 전파력, 공간적 제약을 넘어 다양한 사람들과 관계를 맺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렇기에 역기능이 있다하여 SNS 자체를 하지 말라고 이야기할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SNS를 스스로 통제하지 못하고 이로 인해 생활 전체에 악영향을 미친다면 다시 한 번 생각해보아야 하지 않을까요?
처음부터 SNS를 전혀 하지 않을 수는 없습니다. 중독성이 심한만큼 이를 하지 않았을 때 느끼는 금단 증상도 심하기 때문이죠. 그렇다면 SNS 중독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무엇보다도 SNS 사용시간을 점차 줄여나가는 것이 중요합니다. 자신의 관심을 다른 쪽으로 돌리거나 일명 ‘아날로그 데이’를 만들어 일주일에 하루 정도는 디지털 기기를 멀리하고, 아날로그적인 라이프스타일을 시도해보는 것이죠. 처음에는 많이 불편하고, 불안감을 느낄 수도 있지만 계속해서 시도해나간다면 SNS의 굴레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입니다.


(+) SNS 사용자들을 노리는 범죄
SNS 사용자가 많아지면서 이를 이용한 신종 범죄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등에 개인신상 정보나 개인의 일거수일투족을 올린 것을 보고 이를 이용하여 보이스 피싱과 같은 범죄에 악용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처럼 범죄에 노출되지 않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페이스북이나 트위터에 자신의 일정이나 집을 비우는 시간, 휴가일 등을 상세하게 적지 않도록 하고, 비밀번호는 수시로 바꿔주어야 합니다. 또, 백신 프로그램은 자주 업데이트 하여 악성코드가 없는지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SNS를 이용한 범죄수법은 자신이 올린 정보에서 시작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니 스스로 조심하여 자신의 정보가 범죄에 이용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할 것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

 신이 선사한 마약, 사랑의 호르몬 도파민(Dopamine)


도파민이란?

도파민은 신경말단에서 분비되는 신경전달물질* 중 하나로, 인간의 뇌에서 만들어지는 신경호르몬의 절반 정도가 도파민과 관련될 정도로 매우 중요한 물질이다. 뇌신경 세포의 흥분 전달 역할을 하기 때문에 사람의 감정 중 행복감이나 만족감 같은 쾌감을 전달한다. 술, 담배, 마약, 본드 심지어 초콜릿 등이 기분을 좋게 해주는 이유 역시 신경세포의 도파민 분비와 관련이 있다.
이러한 도파민은 지나치거나 부족할 경우 문제가 발생하게 되는데, 도파민이 과다분비 될 경우, 활동적이고 모험적인 성향이 나타나며, 쉽게 흥분하고, 들떠있는 모습을 보인다. 심한 경우에는 정신분열증과 조울증을 일으키기도 한다. 반대로 도파민은 운동조절을 하기 때문에 부족할 경우, 결단력이 없어지고 몸을 제어하기가 어려워지는데, 우울증이나 심한 경우 파킨슨병이 발생할 수 있다. 파키슨병의 증상은 떨림, 경직, 운동 완만, 자세 불안정 등으로, 이러한 운동 증상 이외에도 인지기능장애, 수면장애, 통증, 피로, 후각 장애 등이 나타나기도 한다.

* 신경전달 물질이란 뇌세포와 뇌세포 사이에 신호를 전달하여 우리 정신과 몸을 조절하는 기능을 하는 물질.

 

중독현상, 도파민 때문이라고?

 

 

 

 

 


@Kirti Poddar/http://www.flickr.com/photos/feastguru_kirti/2248356851/sizes/m/in/photostream/
@Anton Fomkin/http://www.flickr.com/photos/antonfomkin/4179716592/sizes/m/in/photostream/



인간의 뇌는 도파민의 신호를 받으면 뇌 속의 쾌락중추가 사람을 행복하게 만드는데, 초콜릿, 담배, 술 등은 이러한 도파민 수치를 일시적으로 올려주기 때문에 행복함과 안정감을 느끼게 된다. 하지만 쾌감을 계속해서 유지하고자 이를 반복하게 되면 중독증상이 나타나는데, 이는 쾌감을 느끼는 중추, 대뇌보상계를 이루는 신경조직들이 비대해져 계속해서 더 많은 자극을 필요로 하게 되기 때문이다. 이렇듯 중독증상도파민이 약물 등에 의해 비정상적으로 분비되어, 대뇌보상계가 정상적인 기능을 하지 못하게 되면서 병적 상태로 진행되는 것을 말한다. 그렇기 때문에 각종 중독 증상은 단순히 심리적인 요인에서 볼 것이 아니라 '뇌질환'으로 보는 것이 옳고, 중독증상을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인 치료와 당사자의 강한 의지가 필요하다.


카필라노의 법칙(조교효과)은 뇌의 장난일까?

우리가 이성에게 매력을 느끼거나 사랑에 빠지면 뇌에서 도파민이 만들어지기 시작한다. 그런데 도파민은 우리가 위험에 빠지는 순간 느끼는 공포심에 의해서도 분비되기 때문에 이 경우, 우리는 공포심을 사랑의 두근거림으로 착각하게 되는데, 이를 ‘카필라노의 법칙’이라고 한다.

일전에 한 텔레비전 프로그램에서는 좋아하는 이성과 롤러코스터를 타면 이루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내용의 방송을 내보낸 적이 있는데, 이 역시 카필라노의 법칙의 한 예라고 할 수 있다. 롤러코스터는 상당한 긴장감과 공포를 유발하기 때문에 도파민이 다량 분비되어 심장 두근거림과 흥분상태에 빠지게 되는데, 이러한 두근거림과 떨림을 상대에 대한 이성적 호감으로 착각하게 되면서 호감도가 상승해 더 많은 관심을 갖게 된다.

▽ @netsnake / http://www.flickr.com/photos/netsnake/4105612734/sizes/z/in/photostream/

* 카필라노의 법칙의 유래
카필라노의 법칙은 1974년 캐나다의 심리학자 도널드 더턴과 아트 아론이 시행한 한 실험에서 유래 됐다. 실험 내용은 이러하다. 노스 밴쿠버에 있는 카필라노 캐니언에는 두개의 인도교가 놓여있는데, 한 개는 폭 1.5미터에 좌우로 흔들거리고 요동치는 위태위태한 다리이며, 70미터 아래에는 급류가 흐르고 울퉁불퉁한 바위도 많다. 반면 상류의 다른 한 다리는 낮고 매우 튼튼하다.


실험자는 두 남성 집단에게 각각 다리를 건너게 하는데, 다리의 끝에는 한 여자가 설문조사를 하고 있다. 여자는 다리를 건너온 남자들이 설문을 끝내고나면 향후 궁금한 것이 생기면 연락하라며 남성들에게 연락처를 알려준다.
그 결과, 흔들다리 위에서 만났던 남성들 32명중 9명이 여성에게 전화를 걸었으며, 낮고 튼튼한 다리에서 만나 집단은 단 2명만이 전화를 걸었다.


다이어트에 성공하려면 도파민을 활용하라?

당신은 살이 찌지 않기 위해서 음식을 오래 씹으라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을 것이다. 이는 도파민의 분비와 관련이 있다. 우리가 음식을 오래 씹을수록 도파민이 많이 형성되는데 도파민은 포만감을 느끼게 해 과식과 폭식을 막아주기 때문에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 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살이 잘 찌지 않는 사람은 이 도파민의 분비가 활발하기 때문에 포만감을 빨리 느껴 많은 양을 먹지 않게 된다고 한다.

이처럼 도파민은 부족하거나 과할 경우 ‘중독’증상과 같은 문제점이 나타나지만, 적절하게 분비되는 경우, 천연 각성제로써 삶의 활력과 적극적인 태도를 갖게 되고, 항상 행복하고 긍정적인 마음으로 생활하게 된다.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