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종말'에 해당되는 글 2건

슈퍼문(Super Moon), 그리고 재앙설
슈퍼문,슈퍼 문,super moon, 슈퍼문재앙설,재앙설,지구종말,일본대지진,나사,NASA,타이타닉침몰,타이타닉침몰100

슈퍼문

@Roberto Bonvallet / http://www.flickr.com/photos/rbonvall/5544482623

달은 우리에게 낭만과 신비로운 대상으로 여겨지는데요, 이와 달리 슈퍼문은 재앙설로 인해 걱정과 두려움의 대상이 되고 있습니다. 이번 시간에는 슈퍼문이란 무엇이며, 언제 뜨는지, 그리고 슈퍼문 재앙설은 무엇인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슈퍼문이란?
오는 5일 또 한번의 슈퍼문을 관측할 수 있을 것이라는 뉴스가 보도되면서 슈퍼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슈퍼문은 일반적인 보름달보다 크기가 더 크게 보이는 것을 말하는데, 물론 실제로 크기가 커지는 것은 아니며 지구에서 가장 가까이 뜨기 때문에 다른 때보다 더 크고 밝게 보이는 보름달을 말합니다.

일반적으로 달은 지구를 타원형의 궤도로 돌고 있는데요, 이로 인해 달과 지구의 거리는 평균 38만 km로, 짧게는 35만 7000km에서 길게는 40만 6000km까지 약 5만 km 정도 차이가 나게 됩니다. 슈퍼문은 달과 지구의 거리가 35만 7000km로 가장 짧을 때와 보름달이 뜨는 시기가 맞물리면 발생하게 되는 것이죠. 하지만 이처럼 시기가 딱 맞아 떨어지는 경우가 흔치 않기 때문에 우리가 슈퍼문을 보는 경우도 많지 않은데요, 보통 슈퍼문이 발생하는 주기는 19년 정도로 알려져 있습니다. 

슈퍼문

@garlandcannon / http://www.flickr.com/photos/garlandcanno

그렇다면 이번에 볼 수 있는 슈퍼문의 크기는 어느 정도일까?
나사(NASA)에 따르면, 슈퍼문의 크기가 가장 크게 보이는 때는 미국 동부기준 시간으로 5일 오후 11시 34분(한국시간 6일 낮 12시 35분)으로, 달과 지구간의 거리가 35만 6953km 정도라고 합니다. 이는 올해 중 가장 가까운 거리인데, 이때 달의 크기는 평소보다 14% 크고, 밝기 역시 30% 더 밝다고 하네요.

슈퍼문, 그리고 재앙설
슈퍼문과 함께 회자되는 것이 바로 슈퍼문 재앙설입니다. 슈퍼문이 나타나면 대재앙이 발생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는 슈퍼문 재앙설은 많은 천체학자들이 슈퍼문과 대재앙의 발생은 관련성이 없다고 이야기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끊임없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슈퍼문

@PictureKat / http://www.flickr.com/photos/picturekat/5548696493


최근 슈퍼문과 대재앙을 연관시킨 재난이 바로 지난해 3월에 발생한 동일본 대지진인데요, 당시 규모 9.0으로, 큰 피해를 야기한 동일본 대지진은 발생 약 2주 뒤 20여 년 만에 가장 큰 슈퍼문이 나타나면서 이로 인한 재앙이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되었습니다. 지난 2005년도에 발생한 인도네시아 쓰나미 역시 마찬가지인데요, 많은 인명 피해를 남긴 당시 쓰나미 역시 발생 2주 정도 후에 슈퍼문이 나타났습니다.

타이타닉 호

@formatc1 / http://www.flickr.com/photos/formatc1/2720984411

또한, 타이타닉 침몰 100주년을 맞은 지난 3월에는 침몰 원인으로 슈퍼문 재앙설이 제기되기도 했었죠. 내셔널지오그래픽에서 보도한 이 내용은 텍사스 주립대 물리학자 도널드 올슨이 주장한 것으로, 그는 타이타닉 침몰 3개월 전에 태양과 지구, 달이 일직선으로 늘어서는 ‘슈퍼문’ 현상이 발생했다고 전했습니다.

그가 주장하는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타이타닉 호가 침몰할 당시 달이 1400년 만에 지구에 가장 가까이 다가왔으며, 이로 인해 중력의 힘이 강해져 조수간만의 차가 커졌고, 이때 떨어져 나온 빙산이 평소보다 더 많이 대서양 가까이 떠내려 왔다는 것. 그리고 빙하에 대한 경고무전을 무시한 타이타닉 호가 속도를 줄이지 못해 빙산과 부딪혀 좌초되었다는 것이었습니다.

실제로 타이타닉 호가 침몰했던 1912년에는 과거에 비해 빙산이 많이 나타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도널드 올슨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당시에 많은 수의 빙산이 출현한 원인 역시 설명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천문학자 게자 기욱은 당시 달이 지구에 가까워지는 것이 빙산에 큰 영향을 주지는 않는다며 그의 주장을 반박했습니다.
 

슈퍼문

Super Perigee Moon (Image Credit: NASA/Bill Ingalls)

대재앙과 시기적으로 맞물리며 설득력이 있어 보이는 슈퍼문 재앙설, 하지만 이는 아직까지는 그저 ‘논란’에 가깝습니다. 슈퍼문으로 인한 재난으로 제기되고 있는 것들은 대부분 지진이나 해일, 화산활동 같은 자연재해인데, 물론 슈퍼문이 뜨면 달의 인력이 평균 15% 정도 증가하고 이로 인해 해수면의 높이가 높아지게 되는 것은 사실이지만, 이러한 인력의 증가가 지진이나 기상이변 등을 일으키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 대부분 학자들의 의견이기 때문이죠.

신비로운 천문현상 슈퍼문. 재앙설에 대한 두려움보다는 달이 주는 아름다움에 대한 설렘과 즐거움을 안고 슈퍼문을 관측해 보는 것이 어떨까요?

슈퍼문

@PictureKat / http://www.flickr.com/photos/picturekat/5549279724

참조 | NASA(http://www.nasa.gov/topics/moonmars/features/supermoon.html)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

똑딱, 똑딱 지구 종말 시간을 알려드립니다

지구가 심상치 않다. 세계 곳곳에서 지진이 일어나고, 이상기후가 나타나고, 푸르른 터전이 사막화가 되어가고 있다.
마치 지구가 우리에게 인류멸망의 경고라도 하듯이.

지구종말시계,운명의날시계

이미지 : 보도자료 TurnBackTheClock.org


똑딱, 똑딱 지구종말시계(Doomsday clock)가 움직인다
'운명의 날 시계'라고도 불리는 지구종말시계(Doomsday clock)는 기존에는 핵전쟁의 위기를 상징적으로 알려주는 시계로, 지금은 핵무기로 인한 위협 외에도 환경변화 등으로 발생할 수 있는 위협에 대한 평가도 함께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지구종말시계는 1947년 미국의 핵무기 개발계획에 참여했던 아인슈타인을 비롯한 시카고 대학 과학자들이 격월로 발행하던 잡지인 '불리틴(The Bulletin of the Atomic Scientists)'의 운영이사회가 핵전쟁으로 인류가 사라지는 시점을 자정으로 나타내는 시계를 잡지 표지에 실었던 것이 시초이며, 잡지를 발행할 때마다 세계에서 진행되고 있는 핵실험이나 핵무기 보유국들의 동향과 감축 상황 등을 파악해 분침을 지정하고 있습니다.


이 시계는 미국 핵과학자회(BAS)에서 관리하는데, 자정에 가까워질수록 인류멸망의 위협이 증가한다는 의미이며 처음에는 자정의 7분 전(11시 53분)에 맞춰져 있었습니다. 1953년 미국이 수소폭탄 실험을 감행하자 2분 전(11시 58분)으로 조정됐는데 이때가 시계의 분침이 자정에 가장 가깝게 조정된 시점이기도 합니다. 이에 반해 자정에서 가장 멀리 조정된 시기는 1991년 분침이 자정에서 17분 전(11시 43분)으로 조정되었을 때로, 미국과 러시아가 전략무기감축협상에 서명하고 핵무기 보유국 사이에 화해의 분위기가 무르익던 때였습니다.

최근에 분침이 조정된 시기는 2010년 1월 14일인데, 핵무기와 기후 변화 등 2개 위협에 대한 상황이 '더욱 희망적'이라는 평가가 내려지면서 2007년 11시 55분으로 맞춰졌던 시계의 분침을 11시 54분으로 1분 늦췄습니다. 이는 15년 만에 처음으로 늦춰진 것인데요, AFP통신에 따르면 핵과학자회보가 “핵무기 테러로부터 인류를 구하고 글로벌 환경을 극적으로 바꿀수 있는 특별한 기회를 맞이하고 있다.”며 “우리는 이 기회를 활용해야 하며 결코 날려버려서는 안된다.”라고 전하며 시계의 분침을 1분 늦췄다고 하네요.
(참조 :「인문학콘서트2」, 이어령, 김정운 외 13명 저 / 출판사 이숲 )


핵과학자회보의 '운명의 날 시계' 분침 조정 결정은 19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포함한 저명 과학자들과의 협의 등을 거쳐 이뤄지며, 지난 1947년 파멸 7분 전을 가리키면서 출발해 이번을 포함해 지금까지 19번의 시간 조정이 있었습니다.

지구종말시계를 늦춰라
2010년, 지구종말시계의 분침이 1분 늦춰졌다고는 하지만 사실 안심하기에는 이릅니다. 분침과는 달리 현재 세계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는 이상기후현상과 빈번한 지진이 지구 종말에 대한 두려움을 떨칠 수 없게 하고 있기 때문이죠. 게다가 아직 북한은 핵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있고, 핵실험으로 끊임없이 세계를 위협하고 있습니다. 헌데 과연 이것이 모두 외부의 문제로 인한 것일까요? 사실 10~20년 전만해도 우리는 인류멸망이 외계인 때문이나, 바이러스로 인해 발생할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2011년 현재, 지구종말시계를 앞당기는 원인의 중심에는 인류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바로 우리 스스로가 그렇게 지구 종말 시간을 앞당기고 있다는 것이죠.

세계종말,지진

이미지출처 : @martinluff / http://www.flickr.com/photos/martinluff/4962777406/



하지만 다행인 것은 최근 환경을 지키고 지구를 정화하려는 노력이 곳곳에서 이루어지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에코나 환경보전에 대한 주요 이슈가 언론에서 다뤄지고 있고, 각종 방송 프로그램에서는 환경에 대한 내용으로 사람들의 관심을 환기시키고 있습니다. 지구종말시계의 분침을 늦추는 것은 큰 것에서 시작되지 않습니다. 개개인의 작은 노력이 선행될 때 분명 전세계도 움직일 수 있습니다. 핵의 위협에 대해 개인이 할 수 있는 것은 극히 적지만, 환경은요? 지구온난화로 기후가 불안정해지고, 사막화가 되어가는 지구를 변화시키는데는 개개인의 노력이 분명 큰 힘이 될 것입니다.
지금부터라도 함께 지구종말시계의 분침을 늦추는 노력을 해보는 건 어떨까요?

추가) 오늘, 핵무기 감축 노력이 제대로 이행되지 못하고 기후변화에 효율적으로 대처하지 못했다는 평가를 바탕으로 2010년 1월 14일 11시 54분이었던 시계의 분침이 1분 앞당겨졌다고 합니다. 전세계 모든 인류의 노력과 실천적 의지가 필요한 때인 것 같습니다.

[지구종말시계 조정 과정]
1)  1947년 7분전   : 핵 위험도를 나타내는 상징으로 첫 발표.
2)  1953년 2분전   : 1952년 미국 수소폭탄 실험 성공
3)  1960년 7분전   : 미,소 등 각국 과학자들이 참여한 국제지구물리관측년(IGY) 창설.
4)  1963년 12분전 : 1962년 쿠바 미사일 사태에도 불구하고 미국, 소련, 영국간 부분적 핵실험금지조약 체결
5)  1968년 7분전   : 프랑스, 중국 핵무장
6)  1969년 10분전 : 거의 모든 국가들이 핵확산금지조약(NPT) 가입
7)  1972년 12분전 : 미,소 전략무기제한협정(SALT 1) 체결
8)  1974년 9분전   : 인도 첫 핵실험. 미,소 핵무기 현대화
9)  1980년 7분전   : 미,소, 핵무장을 국가안보의 필수요건으로 규정
10) 1981년 4분전  : 미국, 모스크바올림픽 불참. 로널드레이건 미 대통령, 군축반대
11) 1984년 3분전  : 미,소 군비 경쟁 가속화
12) 1988년 6분전  : 미,소 중거리핵전력협정(INF)
13) 1990년 10분전 : 구 소련 붕괴, 냉전 종식
14) 1991년 17분전 : 미,소 전략무기감축협정(START1) 체결
15) 1995년 14분전 : 구 소련 해체 후 핵무기 유출 우려
16) 1998년 9분전   : 인도, 파키스탄 핵 실험. 미,소, 약 7000기의 핵탄두 보유
17) 2002년 7분전   : 핵테러 위험 증가. 미국, 탄도탄요격미사일(ABM) 협정 파기
18) 2007년 5분전   : 북한 핵실험, 이란의 핵개발 의혹. 기후변화, 생태계 파괴 위험.
19) 2010년 6분전
20) 2011년 5분전 

(자료출처 : 미국 핵과학자회/BAS)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