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에 해당되는 글 2건

 나도 스마트폰 중독일까?

괜스레 문자나 카카오톡을 확인하시나요?
대화할 때도 수시로 핸드폰을 만지신다고요?
휴대폰을 놓고 온 날이면, 불안한 마음에 하루 종일 안절부절 못하는 당신,
스마트폰 중독을 의심해 보아야 합니다!

@charlesdyer


현재 스마트폰 중독에 대해 정확히 판단할 수 있는 테스트는 나와 있지 않지만 간단한 질문을 통해 자가진단을 해볼 수는 있습니다. 여기서는 총 2가지 자가 테스트를 소개하겠습니다.

<1> 스마트폰 중독 자가 테스트
아래 문장들을 살펴보고, 자신에게 해당되는 문장의 개수를 세보세요.

1. 언제어디서나 가장먼저 스마트폰을 만진다. 
2. 꼭 하지 않더라도 습관적으로 스마트폰을 만지고 있다.
3. 필요하지 않더라도 스마트폰을 보고 있다.
4. 스마트폰 없는 삶은 상상조차 할 수 없다.
5. 밥 먹을 때도 스마트폰을 보거나 보고 싶다.
6. 스마트폰이 안보이면 왠지 불안하다.
7. 요즘 나오는 새로운 스마트폰 모델을 모두 꿰뚫고 있다.
8. 특정 연예인이 광고하는 스마트폰 광고를 잘 알고 있다.
9. 일반 전화기만 봐도 스마트폰이 생각난다.
10. 손에서 스마트폰을 놓지 않고 항상 쥐고 있는다. 

이 중 5가지 이상에 포함된다면 스마트폰중독을 의심해 보아야합니다


<2> 국내의 한 병원에서 발표한 자가 테스트

아래 문장에서 자신에게 해당되는 문장의 개수를 세보세요.

1. 스마트폰을 사용하다가 뒷목이 당기거나 손이 찌릿한 경우가 있다.
2. 다른 IT제품을 다룰 때 나도 모르게 터치하게 된다.
3. 자기 전에 스마트폰을 손에 닿기 쉬운 곳에 놓거나 아예 손에 쥐고 잠을 잔다.
4. 눈 뜨자마자 스마트폰으로 뉴스 혹은 트위터와 같은 SNS를 확인한다.
5. 화장실에 갈 때는 아무리 급해도 꼭 스마트폰을 챙긴다.
6. 컴퓨터로 웹서핑을 하는 것보다 스마트폰으로 웹서핑하는 것이 더 좋다.
7. 내가 있는 공간에서는 언제나 충전이 가능하도록 준비해 놓는다.
8. Wi-fi가 되지 않는 지역에 오래 있는 것은 스트레스다.
9. 무료라고해서 받아놓기만 하고 사용하지 않는 앱이 한 페이지가 넘는다.
10. 궁금한 것이 있으면 옆 사람에게 물어보는 것보다는 스마트폰으로 검색한다.


<결과>
0~3개 :
정상

4~7개 : 중독 초기 증세
8~10개 : 완전 중독 


미국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관련 전문 사이트 애폴리셔스(Appolicious)의 댄 크리켓(Dan kricke)이 작성한 ‘모바일에 중독된 하루’라는 기사를 보면, 요즘 사람들이 스마트폰에 얼마나 중독됐는지를 알 수 있습니다.

오전 6시 : 미처 눈을 다 뜨기도 전에 안경도 안쓰고 스마트폰을 잡는다. 중요한 이메일이 왔는지 확인해본다. 하지만 이 시간에 오는 중요 메일이라고는 그루폰이나 리빙소셜 등에서 보내는 광고들이다. 다시 잠든다.

@alancleaver_2000

오전 6시 50분 : 알람이 울리기 시작한다. 알람을 끄고 스마트폰을 들어 중요한 메일이 오지는 않았는지 다시 확인한다. 이번엔 안경을 쓰고 확인한다. 역시, 내가 잠들어 있는 동안 중요한 이메일은 도착하지 않았다. 페이스북과 트위터도 확인한다. 밤새 뭔가 재미있는 일은 없었는지 살펴보면서 슬슬 잠에서 깬다. 이어 샤워를 한다.

오전 7시 30분 : 출근하기 위해 집을 나선다. 그리고 스마트폰을 챙겼는지 확인한다. 자동차 열쇠나, 지갑을 깜박할 때는 괜찮지만 스마트폰을 잊어버릴 때면, 정말이지 눈 앞이 깜깜해지는 느낌이다. 다시 한번 스마트폰을 챙겼는지 확인하고, 운전하기 전에 마지막으로 트위터와 이메일을 확인한다. 비록 내가 스마트폰에 중독된 것처럼 보여도, 아직은 운전중에 스마트폰을 할 정도는 아니기 때문이다.

@anthonylavado

오전 7시 50분 : 운전중이다. 왠지 진동이 울린 것 같은데, 내 착각인가? 중요한 전화면 어쩌지? 10분 정도는 더 기다려주겠지? 바보 같은 소리로 들을지 모르겠지만, 문자나 이메일의 중요 정도에 따라서 진동이 다른 강도로 울려졌으면 좋겠다.

오전 8시~정오 : 직장에 도착해서 업무를 본다. 어떤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편지들이 와 있는지 진지하게 살펴본다. 이 와중에 15분마다 새로 들어온 메일은 없는지 개인 메일함을 새로고침한다. 또 페이스북에 새로운 메시지는 도착하지 않았는지 알림을 확인한다.

@foto3116

정오~ 오후 1시 : 점심시간이다. 아마 여러분들도 밥을 먹으면서 새로운 메시지는 없는지 스마트폰을 확인하고 있을 것이다. 그렇지 않은가?

오후1시~ 4시 : 다시 업무로 복귀한다. 아이폰을 주머니 안에 넣어놓고 다시 일에 집중한다. 어라, 잠깐? 지금 방금 내 스마트폰이 진동하지 않았나? 왠지 진동을 느낀 것 같다. 스마트폰을 꺼내서 확인해본다. 도착한 새로운 메시지랑 이메일이 없다. 이상한 일이다. 분명 진동을 느꼈는데 말이다. 이후 1시간 반 간격으로 이와 같은 일이 반복되면서 스마트폰을 6번이나 더 확인했다. 왠지 스마트폰이 내 뇌로 ‘나 진동하고 있어’ 등의 신호를 보내는 것 같은 느낌이다.

오후 5시 이후 : 집으로 돌아와서도 스마트폰으로 이메일과 트위터를 확인했다. 이렇게 계속 확인할 필요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이런 행동이 반복된다. 야구 경기를 관람하면서도 수시로 이메일과 트위터를 확인했다. 심야에는 노트북으로 페이스북을 확인했다. 노트북으로는 페이스북을 둘러보면서 동시에 거의 본능적으로, 스마트폰으로도 페이스북을 확인했다. 머릿속으로는 내가 무슨 짓을 하는지 알면서도, 스마트폰으로 브라우저를 들어가 살펴보는 것을 멈추지 않았다.

어떤가요? ‘모바일에 중독된 하루’가 여러분의 ‘하루’와 닮아있지는 않은가요?

스마트폰은 분명 우리의 생활을 편리하고 윤택하게 만들어 준 도구임에는 틀림없습니다. 하지만 지나침은 모자람만 못하다는 옛 말처럼, 스마트폰에 대한 지나친 의존은 오히려 인간이 가지고 있던 다양한 능력을 떨어뜨릴 수 있음을 잊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

모바일 메신저 시장, 전쟁은 시작됐다

카카오 톡이 처음 등장했을 때 많은 스마트폰 유저들은 열광했다. 무료문자가 가능하고, 실시간으로 대화가 가능하다는 점은 빠른 것을 추구하고 통화료를 아끼고 싶어 하는 젊은 유저들의 마음을 흔들었고, 곧 베스트 어플로 자리 잡았다. 그러나 이후 카카오톡을 표방한 다양한 모바일 메신저가 등장하면서 곧 시장은 레드오션이 되어버렸다. 앞으로도 더욱 치열해질 모바일 메신저 전쟁에서 승기를 잡을 어플은 무엇일까?


영원한 강자를 꿈꾼다, 카카오톡

최근 이용자수 2500만 명을 돌파한 카카오톡은 이제 스마트폰 유저뿐만 아니라 스마트폰을 이용하지 않는 이들까지 알 정도로 유명 어플이 되었다. 예비 스마트폰 유저조차 스마트폰을 사고 싶은 이유로 카카오톡을 사용하고 싶기 때문이라고 이야기 할 정도이니, 그 인기는 더 말할 필요가 없어 보인다. 카카오톡은 전세계 어디서나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 블랙베리폰 사용자간 무료로 메시지를 주고받을 수 있는데, 특히 가입과 로그인 없이 전화번호만 있으면 실시간 그룹채팅과 1:1채팅을 즐길 수 있다는 점은 카카오톡의 빠른 확산에 큰 역할을 했다.

허나 최근 카카오톡은 연이어 커다란 악재에 부딪쳤다. 최신버전이 일주일째 아이폰에서 오류가 발생하고 있고 얼마 전에는 가짜 카카오톡 PC버전으로 한바탕 홍역을 치룬 것. 과연 카카오톡이 이들 악재를 딛고 영원한 강자로 자리 잡을 수 있을까? 





                                                                       '틱'하고 입력하면 '톡', 틱톡


매드스마트에서 개발한 어플. 현재 틱톡은 빠른 전송속도를 앞세워 안드로이드 마켓 무료 인기 애플리케이션 순위 중 카카오톡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확산속도에 있어서는 카카오톡을 앞서는데 카카오톡이 사용자 300만명을 돌파하기까지 8개월이라는 시간이 걸린 반면에, 틱톡은 단 3개월만에 사용자 300만명을 돌파했다고 하니 그 속도가 어마어마하다 할 수 있다. 또한 최근 카카오톡 유저들이 틱톡으로 갈아타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틱톡은 카카오톡의 대항마로 떠올랐다.

음성통화 서비스가 제공된다는 점과 사진, 동영상 등의 콘텐츠 전송이 빠르다는 점, 그리고 연락처와 위치를 보다 쉽게 공유할 수 있다는 점이 틱톡의 장점으로 꼽힌다. 또한 메세지가 전송될 때, 3G든 와이파이든 암호화가 되어 전송되기 때문에 사생활 보호도 가능하다.




세계에서 통하는 어플, 라인


NHN에서 선보인 어플로 네이버 재팬이 제공하는 글로벌 서비스다. 다른 어플리케이션과 달리 세계인을 대상으로 한다는 점에서 다른 어플과 차별성을 두었다. 라인은 틱톡이나 마이피플 등이 제공하는 1:1 음성통화뿐 아니라 자주 대화하는 사람끼리는 고정된 그룹 대화방에서 수시로 대화할 수 있는데, 틱톡처럼 로딩시간이 없으면서도 틱톡만큼 빠른 전송속도를 자랑하며 네이버 재팬이 제공하는 어플인 만큼 일본어 통역 기능도 갖고 있다.

특히 쿠웨이트나, 사우디아라비아, 바레인, 일본 등 다양한 국가에서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고 하니 앞으로의 행보를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








                                                                               삼성판 카카오톡, 챗온

삼성에서는 120개국 62개 언어를 지원하는 '챗온(ChatON)'을 선보이고 있다. 덕분에 기존 모바일 메신저 사업자들은 초비상 모드에 돌입했다는 후문. 사실 챗온의 경우 스마트폰인 안드로이드폰과 바다폰, 또 삼성전자 피처폰에서도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는 이들을 묶어두는 역할도 하게 될 것이라는 견해가 많다. 삼성은 향후 아이폰과 블랙베리폰에서도 챗온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인데, 그렇게 되면 모바일 메신저 시장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챗온의 경우, 무료 메시지 서비스와 사진, 동영상, 음성쪽지, 연락처 등 파일을 전송할 수 있으며 대화방마다 친구와 서로 주고받은 동영상, 사진 등이 저장되는 '트렁크' 기능을 제공한다. 또한 '친밀도 순위'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기능을 강화했다.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