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블릿'에 해당되는 글 2건

VDT증후군, 당신도 예외는 아니다

당신은 VDT증후군을 알고 있는가? VDT 증후군은 흔히 현대인의 신종 질환이라고 불린다. 모니터를 많이 사용하고 스마트폰 액정을 오래 보는 현대인들에게는 피할 수 없는 질환으로 낙인찍힌 VDT증후군, 대체 어떻게 해야 VDT 증후군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goblinbox (queen of ad hoc bento) / http://www.flickr.com/photos/goblinbox/5193074382


VDT 증후군이란?

VDT는 'Visual Display Terminals'의 줄임말로 컴퓨터, 텔레비젼, 휴대전화, 휴대용 게임기 등 영상단말기를 의미한다. VDT 증후군(Visual Display Terminal Syndrome)은 컴퓨터 모니터 등의 영상 단말기를 보면서 장시간 작업을 하고 난 뒤에 발생하는 안구 증상과 근골격계 증상, 피부 증상, 정신신경계 증상을 통틀어 일컫는 말이다.
(출처 : 위키백과)

이러한 VDT 증후군은 오랜 시간 컴퓨터 작업을 할 경우 나타나기 쉽기 때문에 컴퓨터 시각 증후군(Computer Vision Syndrome)이라고도 한다. 장시간 같은 자세로 화면을 보면서 키보드를 칠 때 우리는 고도의 사고력과 판단력, 집중력을 요하게 되는데, 이러한 작업들은 우리 신체와 정신에 적지 않은 피로도를 야기한다. 과거에는 주로 컴퓨터를 사용하면서 나타나는 경우가 많았지만 최근 스마트폰 이용자가 늘어나면서 스마트폰으로 인한 VDT 증후군 발생률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

@Extra Ketchup / http://www.flickr.com/photos/extraketchup/622612084/

VDT 증후군의 증상과 예방법은?
지하철을 타서 주위를 둘러보면 느끼게 되는 것 한 가지! 책을 읽는 사람이 줄고 스마트폰을 이용하여 음악을 듣거나, 영화를 보거나, 인터넷 웹서핑을 하는 사람이 늘어났다는 사실이다. 이처럼 현대인들은 회사에서는 오랜 시간을 컴퓨터 모니터를 보고 있고, 그 외의 시간에도 스마트폰 액정을 보고 있기 때문에 그들이 VDT 증후군에 노출될 가능성은 매우 높다.

이러한 VDT 증후군의 증상으로는 안구건조증과 같은 눈의 피로감, 시력저하, 목이나 어깨 결림, 손발 저림 증상, 요통 등의 육체적 증상과, 두통이나 현기증, 초조함 등 정신적 증상이 함께 나타날 수 있다.

@numberstumper / http://www.flickr.com/photos/numberstumper/3776240134


거북목 증후군
은 VDT 증후군의 대표적 증상 중 하나다. 거북목 증후군은 말 그대로 목이 거북이처럼 앞으로 구부러진 자세를 말하는데, 대부분 자신의 눈높이보다 낮은 모니터를 장시간 보았을 때 발생한다. 정상적인 목의 형태는 C자형을 유지하게 되어 있는데, 거북목 증후군이 생기면 목이 일자형이 되고 나아가 앞쪽으로 구부러지게 되는 것이다. 이러한 일자목은 C자형 목에 비해 외부의 충격이 그대로 전달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또한 두통이나 손저림, 뒷목당김, 어깨결림 등의 증상을 동반하므로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게 된다.

거북목 증후군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우선 모니터의 높이를 자신의 눈높이에 맞도록 조절하고, 장시간 같은 자세로 모니터를 보지 않도록 한다. 또, 근육이 경직되지 않도록 틈틈이 목을 돌려주는 등 스트레칭을 해주고, 바른 자세를 유지하도록 주의를 기울인다.

@lululemon athletica / http://www.flickr.com/photos/lululemonathletica/3438345135


또 다른 VDT 증후군의 대표 증상은 바로 안구건조증이다. 최근에는 3D 영상이 눈의 피로를 높이는 것으로 조사되기도 했고, 앞서 밝혔듯이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 등도 눈의 피로를 가속화시키고 안구건조증을 일으키기 쉽다.
우리 각막은 얇은 눈물층으로 덮여 있는데, 이 눈물층은 5-10초 정도 노출되기만 해도 증발되어 각막 표면이 말라버리고 만다. 이 눈물층은 눈의 깜박임을 통해 각막에 새로 공급되지만, 우리가 컴퓨터나 모니터 액정에 집중하면 눈의 깜박임 수가 현저히 줄어들게 되고 이로 인해 안구가 쉽게 말라버리면서 상처가 나기 쉬워진다. 또한 이로 인해 눈이 쉽게 충혈이 된다거나 뻑뻑함, 시력저하 등이 나타나게 되는데, 안구건조증은 한번 걸릴 경우 반복적으로 나타나게 되므로 미리미리 예방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안구건조증을 줄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모니터를 볼 때 눈을 의식적으로 자주 깜박여 주고, 장시간 응시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다. 대체로 40~50분 정도 일을 하고 10분 정도는 먼 곳을 보며 눈을 쉬게 해주어야 한다.

이밖에도 목이나 어깨 결림, 요통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20분마다 손목돌리기와 같은 간단한 스트레칭을 해주면 VDT 증후군을 예방할 수 있으니 참고하자!

VDT증후군은 노동부에서 업무상 재해로 인정할 만큼 심각한 질환이다. 하지만 평소 생활습관의 변화만으로도 충분히 예방 가능한 질환이기도 한만큼 좀 더 주의를 기울여 건강한 생활을 지키는 것이 어떨까?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

'당신은 책을 어떻게 읽나요?'
혹시 여러분은 이런 질문을 받아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사실 이같은
질문을 받고 질문의 의미를 파악하지 못해 당황하는 분들도 있을 것입니다. 그들에게 책이란 당연히 종이에 인쇄되어 한 페이지씩 넘기며 읽는 것이었기 때문이죠. 실제 10년 전까지만 해도 이와 같은 반응은 당연한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10년 사이 주변의 많은 것들이 변하기 시작했고, 디지털기기의 보급과 함께 전자잉크를 사용하는 단말기까지 등장하면서 우리 주변의 독서문화, 책 문화는 끊임없이 진화하고, 변모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사진출처:http://www.flickr.com/photos/ivyfield/5586760455/sizes/o/in/photostream/

E-book의 대중화를 이끈 킨들과 아이패드, 스마트폰에서 전자책 파일을 구현한 모습.
어떤 매체로든 언제 어디서나 편하게 읽을 수 있다는 점이 전자책의 가장 큰 매력이라고 할 수 있다.

두꺼운 책을 가볍게, 어디서든 편하게

올해로 4학년이 된 공대생 김씨, 오늘 집을 나서는 그의 어깨는 한결 더 가볍습니다. 사실 지난주까지만 해도 집에서 나와 학교로 향할 때면, 천 페이지가 넘는 전공 책이 세권이나 들어있는 가방 덕에 온몸이 뻐근하고 가방의 크기도 너무 커서 무척 불편했었습니다. 하지만 큰맘 먹고 구입한 아이패드 덕에 그의 생활은 180도 바뀌었습니다. 아이패드 안에 그동안 자신의 어깨를 짓누르던 무거운 전공 책들을 전부 파일로 넣어서 다닌 후로는 더이상 뻐근함도, 피곤함도 느낄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단 700g밖에 나가지 않는 이 기계 안에는 약 수 만 페이지에 달하는 책이 들어있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그는 수업이 끝나고 친구를 만나러 가는 지하철 안에서 지루함을 달래기 위해 평소 읽던 남성 패션잡지를 구매해서 바로 읽었으며, 읽던 책은 읽은 페이지를 자동으로 저장할 수 있어(책갈피 기능) 스마트폰이나 PC로 바로 이어서 읽을 수도 있었습니다. 마치 이 작은 기계 안에 나를 위한 도서관이 들어있는 느낌이랄까요? 덕분에 평소보다 더 많고, 다양한 책들을 내가 원하는 시간에, 내가 있는 장소에서 편하게 읽을 수 있었습니다. 

현재 사용 중인 ipad와 전공책의 비교. 저 모든 책을 전부 가방에 넣어 가지고 다니지 않아도 쉽게 전자식으로 변환하여 휴대할 수 있는 점은 매우 큰 매력이다. 필요한 부분을 검색해서 찾을 수 있는 기능은 보너스!
 

E-Book의 현재, 그리고 미래 

2011년 2월, 미국에서는 경이적인 일이 일어났습니다.
바로, 전자책의 매출액이 기존 종이책 매출액을 뛰어넘은 것이죠. 아마존 킨들저렴한 가격과 사용자의 구미에 맞는 폰트 변경 및 글자크기 변경, 구매하는 즉시 내 기계 속으로 바로 배달되는 편리함까지 더해 그야말로 공전의 대히트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물론 한국의 경우, 외국에 비해 책의 종류가 절대적으로 적고 상호 호환이 거의 되지 않기 때문에 사용하는데 있어 불편한 점이 많습니다. 그러나 작년부터 인터파크와 yes24, 교보문고 등 대형 온라인 서점에서 태블릿용 어플과 전용 e-book 단말기를 출시하는 등 사용자들의 다양한 욕구에 맞춰 점차 시장을 개척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추세라면 한국에서의 전자책 활성화도 그리 멀지만은 않은 듯 보입니다.

종이책과 전자책, 태블릿PC와 스마트폰 어디에서도, 읽던 부분을 쉽게 찾아내 편하게 읽을 수 있습니다.
자, 여러분의 선택은 무엇인가요?

정부 역시 이와 같은 새로운 시대를 맞아 이러한 변화를 교육현장에 빠르게 반영시키고 있습니다. 교육과학기술부는 지난 6월 29일 스마트교육 추진전략을 세우고 2015년까지 약 5700억 원의 예산을 투입, 초중고교생의 교과서를 전부 디지털 교과서로 변환하고 이와 연계된 온라인교육 등을 통해 스마트한 시대에 맞는 인재를 키우겠다고 발표했습니다.  

App store에서 판매되고 있는 어플리케이션의 동영상.
어린아이일수록 더욱 쉽게, 그리고 흥미를 느끼며 태블릿PC를 배운다고 한다.

앞에서 살펴보았듯이, 독서문화의 변화는 우리의 생활문화 뿐 아니라 교육, 지식의 개념까지 모두 바꾸고 있습니다.
e-book으로 대표되는 새로운 독서 문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더보기

글 | 국가과학기술위원회 블로그 기자 김 일 환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