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하는 건축가‘ 양진석 초청강연
「우리가 사는 곳의 비밀 - 공간 속 과학이야기」


국가과학기술위원회(위원장 김도연, 이하 국과위)는 과학기술의 대중적 관심제고 및 문화확산을 위해 「과학기술, 미래를 말하다」 제14회 ‘톡톡! 과학콘서트’ 행사를 9월 17일(월) 오후 2시부터 중앙대학교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과학과 건축 융합 주제를 선정, MBC ‘일요일 일요일밤에’의 “러브하우스”로 대중 인지도가 높은 건축가 양진석 교수를 연사로 초청해, 우리 일상에 숨겨진 공간 속 과학이야기를 들어보고, 특히, 진로에 대해 고민하는 대학생들을 타깃으로 과학과 건축분야의 향후 전망 등을 듣는 시간을 가져본다.

주요 내용으로는, 최근 아파트 가격 하락이나 삶의 질 향상을 이유로 개인 주택과 건축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커지고, 영화 ‘건축학개론’의 흥행으로 대학생들 사이에서도 건축 및 건축가에 대한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것을 반영, 특히, 최근 과학융합분야의 좋은 예로 ‘건축’이 주목 받고 있는 점을 고려해 과학과 함께 문화․예술․사회 전반에 대한 이해와 고민을 담아낸 건축의 매력을 들어보고자 한다.

“서울의 모습은 1년 동안 얼마나 빠르게 변하고 있을까?”, “고대의 과학자와 철학자들은 왜 건축가라 불리는 것을 좋아 했을까?”,”영화 ‘건축학개론’과 우리의 삶은 어떤 점이 닮아 있을까?“, ”우리가 살아가는 공간 속에 숨겨진 과학 이야기는 어떤 것이 있을까?“ 등과학과 건축, 그리고 우리 삶 속에 숨겨진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공유할 예정이다.

현장 또는 SNS*를 통해 실시간으로 접수된 질의를 강연자인 양진석 교수가 즉석에서 답변하는 질의응답 코너도 마련되며, “유스트림(http://onair.olleh.com/science_talk)”에서도 실시간 생중계할 예정으로, 행사 전후 다양한 의견을 해당 SNS를 통해 개진할 수 있다.

    * 행사 SNS : 트위터(@Science_talk), 페이스북(/sciencetalk)

국과위는 앞으로도 과학기술에 대한 일반국민의 관심을 제고하기 위한 행사를 지속적으로 개최할 계획이며, 과학기술과 인문사회과학이 접목된 흥미로운 과학기술 일반강연과 과학기술계 주요 현안 및 정책을 심도 있게 다루는 100분토론*으로 나누어 운영해 나갈 예정이다.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

올림픽을 넘어 일상으로 스포츠 과학! 운동과 건강!


지난 8월 14일부터 19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대한민국 과학창의축전이 열렸습니다. 매년 열리는 이 행사는 수도권, 지방을 순회하며 과학체험과 토크쇼 등을 진행하는데요, 올해는 수도권인 일산 킨텍스에서 그 막이 열렸습니다. 전 과학창의축전 프로그램 중에서도 2012 런던올림픽으로 뜨거웠던 스포츠 바람을 생각하며 국가과학기술위원회에서 주최한 스포츠 과학에 관한 토크콘서트에 참여했습니다. 그 현장으로 한번 가보실까요?

#1. Practice is Medicine


이번에 ‘올림픽을 넘어 일상으로’ 라는 주제로 강연을 하신 분은 서울대 체육과 송욱 교수님이셨습니다. 첫 세션은 운동과 건강! 현대생활로 들어서면서 우리 인류는 점점 움직이는 삶이 사라지고 있는 실정입니다. 운동부족으로 여러 질병들이 발생하면서 점점 문제는 심각해지고 있죠. 이제 문제의 심각성을 깨닫고 운동을 해야 할 때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운동은 천연의 약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운동을 통해 병을 극복하는 사람들을 많이 봐왔기 때문이인데요, 실제 다큐멘터리에서 당뇨병, 고혈압 환자들이 운동을 통해 삶을 찾아가는 모습을 많이 봤을 겁니다.

운동은 신체적 건강뿐만 아니라 정신적 건강에도 또한 좋습니다. 우울증, 불면증, 치매와 같은 두뇌 건강에도 많은 영향을 미치는데요, 정신건강에 주로 작용하는 물질은 ‘세라토닌’이라는 물질입니다. 세라토닌의 분비여부에 따라 우울증이 오고 불면증이 올 수 있습니다. 이것은 운동을 통해 긍정적인 방향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데, 운동을 하면 혈액순환이 잘 이루어져 고혈압, 당뇨에 좋으며 뇌세포 또한 활성화시켜 기억력 향상, 노화방지를 가져올 수 있습니다. 또한 팀 단위의 스포츠는 팀워크, 협동심을 강화시켜 좋은 인간관계, 우울증 극복에 있어서도 탁월한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많은 학생들이 교수님의 특강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이야기 하나하나 놓치지 않으려고 열심히 듣고 있네요.

#2. 강연의 지루함을 없애주는 B보이 댄스


강연이 너무 길어지면 듣는 사람 입장에서도 지루하기 마찬가지죠. 그래서 첫 세션이 끝나고 비보이 문화공연이 시작되었습니다. 역시 댄스로 사람들의 지루함을 시원하게 날려주었는데요, 공연을 한 필올라잇 비보이 공연팀은 “댄스도 과학이다”라는 말을 하며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멋진 공연 보여준 필올라잇 팀에서 박수를 보냅니다.

#3. 점점 사라지는 운동장


두 번째 세션에서는 체육교육에 관한 이야기가 주를 이루었습니다. 송욱 교수님은 미국을 다녀오면서 우리 한국과 다른 체육교육상황을 비교하면서 앞으로 한국 체육교육이 더욱 활성화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씀하셨습니다. 현재 한국에 있는 초,중,고 학교들의 운동장의 크기가 점점 줄어들고 있으며, 시간표 편성에 있어서도 체육교과목 시간이 계속 줄어들고 국,영,수 위주의 교육편성이 이루어지면서 학생들의 스트레스 역시 계속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라고 합니다.

반면 미국은 실외, 실내 체육관 및 수영장 시설을 갖춘 스포츠 시설을 확충하고 있으며, 학교 교과목에도 매일 아침 체육수업을 배정한다고 합니다. 이러한 정책은 미국의 한 고등학교의 일화에서 나오게 되었는데요. 미국 미시건주 중에서 가장 성적이 좋지 않은 고등학교가 있었다고 합니다. 이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학교가 선택한 것이 바로 체육이었는데요. 매 0교시에 체육수업을 배치하여 학생들의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한 후, 이 학교는 미시건주 내에서 성적 Top이 되는 놀라운 성과를 달성하게 됩니다. 그 후 체육의 중요성이 알려지면서 미국 주마다 학교들은 체육수업을 늘리고 운동시설을 확충하였다고 하네요. 그러고 보니, 그 힘이 바로 이번 올림픽 메달 1위로 발휘되고 있는지도 모르겠네요.^^   

#4. 청소년과 학부모들의 관심 집중


이번 강연의 주 청중들은 청소년들과 학부모님들이었습니다. 이번 2012 한국 과학창의축전은 어린이, 청소년들의 체험형 전시관들이 많아 학부모들과 함께 온 어린이, 청소년들이 굉장히 많았기 때문이었죠. 해서, 송욱 교수님 또한 청소년들과 학부모들의 시선에 맞추어 쉽게 강연을 풀어 나가셨습니다. 교수님은 무엇보다 청소년들에게 체육과 관련된 진로, 그리고 공부만 하는 것이 행복한 것은 아니라는 말씀을 많이 하셨습니다. 학생들 또한 스포츠과학 쪽으로 가기 위해 어떤 학과를 가야하는지, 운동의 강도는 어느 정도 하는 것이 좋은지 등 그동안 궁금했던 질문들을 쏟아냈습니다. 트위터를 통해 받은 질문에는 ‘이번 올림픽 때 가장 재미있었던 경기는?’ ‘가장 좋아하는 선수는?’ 등의 재미있는 질문도 있었으며, 학부모들은 ‘아이들에게 어떤 운동을 시키는 학습에 좋은가’, ‘비만인 아이에게 좋은 운동방법은 무엇인지’ 등 아이에게 필요한 다양한 질문을 하셨습니다.

이번 스포츠과학, 올림픽을 넘어 일상으로‘라는 강의는 청소년들과 학부모들의 시선에서 맞춘 쉬운 강연이었던 것 같습니다. 스포츠 과학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보다는 운동과 건강의 상관관계 그리고 체육관련 진로와 아이들이 어떤 운동을 하면 학습에 도움이 될 지 등의 콘텐츠가 주를 이뤘다는 점이 특히 좋았는데요, 이번 강연을 통해 많은 청소년들과 부모님들이 체육교육에 대한 중요성을 알고 운동을 꼭 하셨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좀 더 과학적인 지식을 원했던 저로서는 조금은 아쉬움이 남지만 우리나라 체육현실에 대해 나름 배우고 간 것 같아 의미 있는 시간이었던 것 같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