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장애'에 해당되는 글 2건


사소한 것 하나부터 너무나도 다른 여성과 남성, 증후군도 가려서 나타난다는데... 신체적 혹은 호르몬의 분비의 차이에 따라 그 증상이 달리 나타나는 남과 여의 증후군에 대해 알아보고 그 해결방법까지 알아보자!

남성, 당신도 의심해 볼 만하지 않은가??

* 피터팬 증후군 *

@Mrs Magic/http://www.flickr.com/photos/mrsmagic/481754383


성년이 되어도 어른들의 사회에 적응할 수 없는 ‘어른아이’같은 남성들에게서 나타나는 심리적인 증후군
으로 피터팬 신드롬(PPS)이라고도 부른다.
우리가 어릴 적 읽었던 동화에 나오는 피터팬. 그는 어른사회로부터 벗어나 ‘공상의 섬’으로 떠나, 꿈나라에서 모험하는 영원한 소년으로 등장한다. 피터팬 증후군은 이 동화 속 주인공 피터팬처럼 몸은 성장했지만 마음만은 여전히 어린 소년과 같고, 책임성이 부족하거나 주체적이지 못한 모습 등을 보인다. 이러한 피터팬 증후군은 1970년대 후반 미국에서 어른들의 사회에 끼어들지 못하는 ‘어른아이’의 남성이 대량으로 발생하기 시작하면서 등장했으며, 이들 남성들이 보여주는 마음의 증후군을 임상심리학자인 D.카일리 박사가 피터팬 증후군이라 칭한 것이다.
이와 같은 피터팬증후군의 사회적 발생배경에는 가정의 불안정, 학교교육 및 가정교육의 기능저하, 그리고 미국에서의 페미니즘 정착에 따른 여성, 특히 주부들의 자립 등을 최대 요인으로 들고 있다.

* 투렛 증후군 *

투렛증후군(tourette syndrome)은 반복되는 무의식적인 행동에 의해 특성화 된 신경장애가 나타나는 유전병으로, 병명은 이 병에 대해 처음으로 기술한 조르주 질 드 라 투레트의 이름을 따서 붙여졌다.
주된 증상은 코의 경련이나 얼굴을 찡그리는 등의 신체적 현상이 나타날 수 있고, 중얼거리거나 기침을 하거나 킁킁거리는 등 하나의 동작이나 음성을 반복적으로 하는 모습으로 나타날 수 있다. 1년 이내, 음성틱 혹은 운동틱이 나타나는 틱장애와는 달리 투렛 증후군은 1년 넘도록 음성틱과 운동틱이 함께 나타나는 경우를 말한다. 하지만 ADHD 증세와 비슷한 증상이 많기 때문에 다른 치료 없이 지나쳐버리는 경우가 많다. 환경 또는 유전적인 요소에서 원인을 찾기도 하고, 출산 과정에서의 뇌 손상이나 세균감염과 관련된 면역반응 이상 등을 꼽기도 한다.
투렛 증후군을 남성만의 증후군은 아니지만 통계적으로 남자들이 여자들보다 3~4배 정도 많다고 알려져 있는데, 틱이 부신피질에서 남성 호르몬이 분비되기 시작하는 시기에 주로 발생하기에 남성 호르몬이 틱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여성, 당신도 의심해 볼 만하지 않은가??

URL : http://www.flickr.com/photos/chirospor/5040803942/

* 월경 전 증후군 *

여러 신체적·정서적·행동적 증세의 복합체가 월경 주기에 따라 반복적, 주기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다. 확실한 원인은 알려져 있지 않지만 생리주기에 따라서 분비되는 세로토닌에 생긴 화학적인 변화, 여성호르몬의 변화 등이 그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월경 4∼10일 전에 여러 다양한 신체적·정신적 증세가 나타났다가 월경 시작과 함께 증세가 호전되는 것으로 현재 150여 가지 이상의 증세가 있다. 가임기 여성의 40% 정도가 이 증후군을 경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정도가 심해서 일상생활을 할 수 없는 경우는 5% 정도이다. 이 증후군은 가임기에 증세가 생기는데, 일단 증세가 생기면 폐경 때까지 지속된다. 가족력이 있는 질환으로 월경과 관련된 신체 호르몬의 변화로 발생하며 자궁절제술을 받은 경우에도 난소가 기능하고 있으면 증세가 나타날 수 있다.
또한 월경주기에 따라서 일어나는 여성호르몬의 변화로 인한 것으로 배란이 일어나는 여성에게만 나타난다. 그밖에는 마그네슘·망가니즈 등 미네랄이나 비타민 E 등이 부족한 여성에게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단음식을 많이 먹게 되면 정서변화가 심해지고 피곤하며, 카페인을 많이 섭취하면 안절부절 못하는 증세가 더 심해질 수 있다.

< 정신적인 증세 >
☉안절부절 못하고, 불안하며, 예민해진다.
☉긴장·초조·우울증이 나타나기도 하며 때로는 주위 사람들에게 이유 없는 적개심을 느끼기도 한다.
☉사회생활을 피해서 혼자 있고 싶어 하며 평소에 늘 하던 일도 우물쭈물하며 제대로 못한다.
☉심한 경우에는 자제력을 잃고 큰소리를 치거나 남과 싸우기도 한다.
☉피로·두통·요통·유방통증 같은 신체적인 증세가 나타난다.
☉손과 발이 붓고 속이 더부룩하며 근육통이 나타날 수도 있다.
☉어떤 경우에는 병적으로 짜거나 단음식을 먹고 싶어 하기도 한다.  

한두 번의 치료로 이 증후군이 완치되지 않는다. 치료는 가장 먼저 식습관을 변화시키는 것으로 카페인의 섭취를 줄이고 짠 음식과 단 음식의 섭취를 적게 하면 증세가 훨씬 나아진다. 비타민제와 칼슘·마그네슘 같은 미네랄을 보충하면 증세가 좋아지기도 한다. 규칙적인 운동 또한 증세의 경감에 도움을 준다.

* 쿠싱증후군 *

부신피질에서 당질코르티코이드가 과다하게 분비되는 병이다. 1932년 미국의 H.쿠싱이 발견하였다고 해서 쿠싱증후군이라는 이름이 붙었다고 한다. 부신피질에 악성 또는 양성의 종양이 생기거나 부신피질 그 자체가 과다하게 증식하는 경우에 나타난다. 비교적 드문 증상으로, 10∼20대에 많고 여자에게 많다. 증세로는 고혈압 ·만월상안모(얼굴이 보름달처럼 둥글어지는 것) ·물소형체격(경부 ·체간의 이상지방침착) ·다모증 ·골다공증 ·근력저하 ·성욕감퇴 ·무월경 ·고혈당 ·적혈구증다 ·정신장애 및 피부의 출혈경향 등이 나타난다.
컴퓨터단층촬영(CT스캔) 및 X선 촬영으로 부신피질의 병변 등을 조사하고 치료는 부신종양의 존재가 확실한 때에는 수술로 제거하고, X선 조사를 할 때도 있다. 발병 후 치료를 하지 않고 그냥 두면 5년 이내에 사망하는 수가 많다고 하니 주의해야 한다.

그 밖에도 여성과 남성이 성별로 나타나는 증후군은 예부터 다양하게 많았지만 병이 아니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가볍게 지나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뭐든 지나치면 안 좋다는 말이 있듯이 증후군도 심각하면 병으로 진단이 날 수 있으니 의심이 가는 경우에는 반드시 미리 예방을 하고 스스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생각한다. 특히 여성의 월경 전 증후군 같은 경우는 예방을 할 수 있는 방법이 많기 때문에 전문가와 상담 후 증후군을 극복한다면 훨씬 더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글 | 국가과학기술위원회 블로그 기자 박 지 원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


"왜 너는 그렇게 산만하니?" “집중 좀 해라.” 자녀를 가진 부모에게는 걱정을 담은 말이지만, 그 말을 듣는 당사자에게는 듣기 싫은 잔소리일 뿐이다. 아마 이런 학생들은 자기 나름대로 집중하려고 노력하지만 마음대로 되지 않기 때문인 경우가 많을 것이다. 이 경우에 부모들은 자녀가 ADHD 때문에 힘들어 하는 것은 아닌지, 학생은 자신이 ADHD을 가진 것이 아닌지 신중하게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 아래 18개의 문항에 Yes/No를 하여 자녀의 ADHD여부를 간단하게 진단해 볼 수 있다.

출처:플리커(http://www.flickr.com/photos/ultimateslug/416170998/)


채점기준 1) 1번~9번 문항 중 6개 이상 YES 인 경우 : ADHD 주의력 결핍 우세형
              2) 10번~18번 문항 중 6개 이상 YES 인 경우 : ADHD 과잉행동/충동성 우세형
              3) 1), 2) 모두 포함 되는 경우 : ADHD 혼합형 

ADHD는 주의력 결핍/과잉행동 장애(Attention Deficit/Hyperactivity Disorder, ADHD)로 아동기에 많이 나타나는 장애이다. 아동 가운데 3~5%에게서 나타나며, 보통 여자아이보다는 남자 아이들이 더 많이 겪는다.

ADHD에 걸린 아동은 보통 가만히 앉아있지 못하고, 꼼지락거리고, 쓸데없는 질문이 많고, 차례를 잘 기다리지 못하거나, 집중을 못하고, 숙제를 싫어하거나 하지 않으려고 한다. 또한 체계적으로 조작해야 하는 과제를 잘 하지 못하고, 사소한 자극에도 쉽게 산만해 진다. 또 숙제, 연필, 준비물 등 일상적인 일들을 자주 잊어버리기도 한다. 그로인해 점차 학년이 올라가면서 학교생활의 부적응, 또래관계의 어려움 등이 생기기 시작하고, 청소년기에 가서는 학습부진, 반항장애, 비행청소년, 우울증 등의 극단적인 모습들로 나타날 수 있다.
이처럼 ADHD는 그 자체로서도 위험하지만 파탄행동장애, 불안 및 우울장애, 학습장애, 언어장애 등의 질병을 동반할 수 있기 때문에 더욱 조심해야 한다.

조용한 ADHD… 더 위험하다 ! 

http://www.flickr.com/photos/chefranden/4596604619/in/photostream/
위에서 알아본 바에 의하면 ADHD는 산만하고 과격한 행동을 하는 증상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와 달리 수업시간에 자주 딴생각을 한다든지 수업과 관련 없는 만화나 그림을 그린다든지 하는 행동을 보이는 아이들 역시 ADHD를 앓고 있을 수 있는데, 이른바 ‘조용한 ADHD’다.
조용한 ADHD는 흔히 알고 있는 ADHD 자가 진단법으로는 판단하기 어려우며, 증상 역시 눈에 띄지 않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치료시기를 놓쳐 증상이 더 심각해지는 경우가 많다.

ADHD하면 틱! 틱하면 ADHD! 

출처:플리커(@o5com / http://www.flickr.com/photos/o5com/4926100794/)

틱 증상을 보이는 아동은 ADHD를 보일 가능성이 높고, ADHD 아동에게서는 틱 증상이 나타날 확률이 높다.
여기서 틱이란 특별한 이유 없이, 그리고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얼굴이나 목 등의 신체 일부분을 빠르고 반복적으로 움직이거나 소리를 내는 것을 말한다. 주변을 잘 살펴보면 무의식 적으로 특정 행동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 눈을 깜박이거나, 얼굴을 찡그리거나, 어깨나 머리를 흔드는 행동을 ‘운동틱’이라고 한다. 반면 헛기침을 하거나, 고함을 지르거나, 동물울음 소리를 내는 등의 행동을 ‘음성틱’이라고 한다. 각각의 운동틱과 음성틱은 동시에 나타나기도 하는데 이 경우를 ‘뚜렛 증후군’ 이라고 부른다. 이와 같은 틱 증상은 근육이 정상적인 뇌의 명령을 제대로 듣지 못할 정도로 신경계가 오작동을 한다는 것으로, 그만큼 정서적으로 불안정한 상태임을 의미한다.

선천적 ADHD는 초기에 발견하여 치료하고, 후천적 ADHD는 예방이 중요하다!

출처:플리커(http://www.flickr.com/photos/valezki/3386832857/)

ADHD는 유전적인 요소가 연관되어 있어 선천적으로 가지고 태어났을 수도 있다. 이 경우 초기에 발견하면 가벼운 행동수정이나 약물치료를 통해서 치료할 수 있다.
반면, ADHD를 발생시키는 후천적인 요인으로는 술과 담배가 있는데, 임산부가 술을 마실 경우 자녀는 ADHD에 걸릴 확률이 매우 높고, 그 유전자는 손자 손녀에게까지 영향을 줄 수 있다. 또한 간접흡연을 하게 되는 아동은 그렇지 않은 아동보다 ADHD에 걸릴 확률이 50%나 높다고 한다. (미국 하버드 대학 보건대학원 연구팀)

출처:플리커(@e-MagineArt.com/ http://www.flickr.com/photos/emagineart/4742089272/)

선천적으로든 후천적으로든 일단 ADHD에 걸렸을 경우에는 보통 약물치료를 하게 되는데, 이 약물은 중추신경흥분제일 경우가 많아 부작용을 야기할 수도 있다. 이 때문에 많은 부모들이 약물치료를 망설이는 것이다. 그러나 아동의 ADHD는 성인까지 이어질 수 있으므로 어릴 때 반드시 치료해야만 한다. ADHD는 장시간에 걸친 치료를 필요로 하는데, 일반적으로 약 2년 이상의 약물 치료가 필요하지만 경우에 따라서 더 많은 기간이 소요될 수도 있다. 또다른 방법으로는 ‘한의학 치료’를 생각해 볼 수도 있다. 한의학에서의 ADHD 치료는 상담으로 상태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침, 뜸, 부항 등 기와 혈의 흐름을 돕는 치료 등을 병행한다.
하지만 약물 치료가 ADHD를 완벽하게 치료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므로 약물을 남용하지 않도록 하고, 적절하게 사용하면서 주변환경과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ADHD에 걸린 아동들은 주변사람들에게 야단을 맞고 미움을 받으면서 더욱 그 증상이 심각해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따라서 ADHD 증후군의 자녀를 둔 부모들은 적절한 때에 칭찬을 해줄 필요가 있다.

지금부터라도 주변을 잘 둘러보고, 혹시라도 그저 ‘산만한 아이’로만 치부되어 야단을 맞는 아이가 있다면 ADHD가 아닌지 잘 살펴본 후 그에 맞는 적절한 반응을 보여주도록 하자. 당신의 그 작은 관심이 어쩌면 그 아이의 인생을 바꾸게 될지도 모르니 말이다.


글 | 국가과학기술위원회 블로그 기자 정 희 엽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