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분일식, 아침에 보는 해품달?
일식, 부분일식, 금환일식, 개기일식, 한국천문연구원, 일본, 식분, 달, 해, 지구공전, annual eclips, 파나소닉, 금환일식생중계, 일식시간


오는 5월 21일(월) 아침, 달이 해를 가려 해의 일부분만 볼 수 있는 부분일식 현상이 일어납니다!!!
한국천문연구원은 21일 오전 6시 23분부터 8시 48분까지 우리나라 전역에서 부분일식을 관측할 수 있다고 밝혔는데요, 이날 가장 많이 가려지는 최대 부분식 시각은 서울기준 7시 32분이며, 최대식분이 0.805로 해의 약 80%가 가려지게 됩니다. 특히 남쪽으로 갈수록 많이 가리는데 제주도 서귀포의 경우 최대식분이 0.881이라고 하네요. 
일식은 이후 8시 48분까지 약 2시간 25분 동안 진행됩니다. (당일 일출시각 5시 18분(서울기준))

참고로 ‘식분’이란 일식의 경우 태양의 지름, 월식의 경우에는 달의 지름을 단위로 하여 지름이 가려진 부분의 비를 말합니다. 즉, 개기일식이나 개기월식의 경우에는 이 식분의 값이 1보다 크게 되는 것이죠.  

우리나라에서 볼 수 있었던 일식은 지난 2010년 1월15일 부분일식이었는데요, 우리나라에서 관측이 가능한 다음 일식은 4년 후인 2016년 3월 9일이라고 하니, 이번 기회를 절대 놓치지 마세요.


앞서 전해드렸듯이 이번 부분일식은 달이 해의 약 80% 정도가 가리는 일식으로, 일본 남부지역과 북태평양, 그리고 미 서부 지역 일부 등지에서는 금환일식으로 관측될 것이라고 합니다. 보통 일식현상은 해가 가려지는 정도를 기준으로 부분일식, 개기일식, 금환일식으로 구분하는데 부분일식은 해의 일부가 가려지는 경우, 개기일식은 해의 전부가 가려지는 경우를 말하며, 금환일식(annual eclips)은 달의 공전 궤도상 지구와의 거리에 의해 해의 전부가 가려지지 않고 테두리가 남아 금반지처럼 보이는 경우를 말합니다.

금환일식은 흔하지 않은 천문현상이기 때문에 지금 일본에서도 25년만의(도쿄에서는 173년만) 금환일식에 열도가 들썩이고 있다고 하는데요, 일본 파나소닉은 후지산 정상에서 펼쳐지는 금환일식의 장관을 인터넷(http://panasonic.net/eclipselive)을 통해 실시간 중계한다고 하니 금환일식이 궁금하신 분들은 인터넷 중계를 이용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자, 일식에 대한 간단한 정보를 전해드렸으니 이제 남은 건 시간을 잘 기억해두셨다가 일식을 관측하는 것 뿐이겠죠? 마지막으로, 일식을 관측하실 분들을 위해 당부의 말을 전합니다. 태양을 장시간 맨눈으로 볼 경우 눈이 상할 위험이 있으니 반드시 태양 필터를 사용하거나 짙은 색 셀로판지를 여러 장 겹쳐 보아야 합니다. 무엇보다도 특수 필터를 사용하지 않은 망원경으로 태양을 보면 실명할 수 있다고 하니 꼭 유념하세요.

@unwary / http://www.flickr.com/photos/talkative/119768345

지금 최경호 기자(국과위 블로그 기자단 2기)가 금환일식을 취재하기 위해 일본에 가있습니다. 멋진 현장 사진을 가지고 돌아온다고 하니 금환일식에 대해서는 추후 생생한 사진과 함께 다시 포스팅하도록 하겠습니다. 많이 기대해주세요~

 
자료 | 한국천문연구원 보도자료 발췌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

제11회 「과학기술, 미래를 말하다」 행사 개최
‘해와 달과 별을 말하다’라는 주제로 우주탄생의 신비를 말해
5.9(수) 인하대학교, 블랙홀박사 박석재연구위원(前 천문연 원장)

국가과학기술위원회(위원장 김도연, 이하 국과위)가 과학기술의 대중적 관심제고 및 문화확산을 위해 5월 9일(水) 오후 2시부터 제11회 「과학기술, 미래를 말하다」 행사를 인하대학교에서 개최합니다!

이번 행사는 노벨상수상자와 젊은 과학기술인과의 만남, 과학꿈나무(경기과학고 학생)와 선배 과학기술인의 만남 등을 주제로 지난 4월까지 총 10회에 걸쳐 개최되었으며, 약 2,500여명 참석 및 85회의 언론 보도 등 많은 호응을 받은 바 있습니다.

오늘 열리는 ‘과학기술, 미래를 말하다’ 행사에서는 재미있는 강의로 유명한 블랙홀박사 박석재 천문(연) 연구위원(前 원장)를 초청하여 ‘해와 달과 별을 말하다’라는 주제로 우주 탄생의 신비에 관해 강연할 예정인데요, 강연 외에도 행사 중간에 문화공연(어쿠스틱밴드 ‘슬라이드 로사’)을 준비하여 과학기술과 예술의 만남을 통해 창의적 융합인재 양성이라는 행사 취지를 뒷받침할 예정입니다.

지난 행사와 마찬가지로 현장 또는 SNS*를 통해 실시간으로 접수된 질의를 게스트인 박석재 박사가 즉석에서 답변하는 토크쇼 형식으로 진행되며, ‘인터넷 올레 TV(http://onair.olleh.com/science_talk에서도 실시간 생중계하기 때문에 현장에 참석하시지 못하더라도 실시간으로 강연을 들으실 수 있습니다.

또한 행사 종료 후에도 다양한 의견을 해당 SNS를 통해 개진할 수 있으니 많은 참여바랄게요.
    * 행사 SNS : 트위터(@Science_talk), 페이스북(/sciencetalk)

국과위는 앞으로도 「과학기술, 미래를 말하다」 행사를 전국 각 지역을 순회하며 개최할 계획이며, 흥미로운 과학기술 일반강연과 과학기술계 주요 현안 및 정책을 심도 있게 다루는 100분토론** 형식으로 나누어 운영함으로써, 과학기술에 대한 관심 제고와 과학기술의 역할 재정립을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 제1회 기실시(‘정부와 민간의 R&D, 어떻게 조화시킬 것인가?’ / 4.23,서울교대)

자세한 행사 개요는 아래의 내용을 참고해주세요.

ㅇ 강 사 : 블랙홀박사 박석재 한국천문연구원 연구위원(前 원장)
ㅇ 제 목 : ‘해와 달과 별을 말하다.’
ㅇ 주 최 : 국가과학기술위원회
ㅇ 주 관 : KISTEP․STEPI
ㅇ 후 원 : 인하대학교
ㅇ 일시 및 장소 : 5월 9일(수) 오후 2시~4시/ 인하대학교 5호관 강당
ㅇ 세부 프로그램
14:00~14:10  오프닝 (사회자)
14:10~14:50  강연 (초청 게스트)
14:50~15:10  문화 공연
15:10~15:40  토크콘서트 (사회자+초청 게스트)
15:40~16:00  관객과의 대화 - 트위터 및 현장 질의응답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

                       11년만의 개기월식 펼쳐진다! 


Eclips @Conanil / http://www.flickr.com/photos/conanil/6001283057/sizes/z/in/photostream/

                   
                   오는 10일 밤, 달이 완전히 사라지는 개기월식이 일어납니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이번 월식은 개기식의 전 과정을 볼 수 있다고 하는데요, 10일 오후 8시 31분 반영식을 시작으로, 9시 46분부터는 부분월식이 진행됩니다. 달이 지구 본그림자 속으로 완전히 들어가는 개기월식은 밤 11시 6분에 시작되며, 11시 32분이 되면 개기월식이 최대가 됩니다. 이 시간에는 평소와 달리 붉게 물든, 어두운 둥근달을 볼 수 있습니다. 11시 58분에 개기월식이 끝나면서 다시 달의 밝은 부분이 보이는 부분월식으로 진행되고, 11일 새벽 1시 18분경이 되면 부분월식이 종료됩니다. 새벽 2시 32분에 반영식이 끝나면 다시 평소와 같은 보름달을 볼 수 있습니다.

날씨만 괜찮다면 개기월식의 모든 과정을 선명하게 관측할 수 있을 것 같네요. ^^

12월 10일 개기월식 진행도

사실 월식 현상은 매년 1~2회 가량 일어나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지만, 이번처럼 우리나라에서 개기월식의 전 과정을 볼 수 있는 것은 지난 2000년 7월 16일 이후 처음이며, 이후에는 2018년 1월 31일 쯤에나 다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합니다.

한국천문연구원은 국민들이 월식 등의 천문정보를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천문우주지식정보 홈페이지(http://astro.kasi.re.kr)를 운영하고 있는데요, 이곳에서 1951년부터 2070년까지 120년 동안 일어나는 모든 월식 현상에 대한 자료를 볼 수 있으니 월식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방문해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

해,지구,달의 위치에 따른 본그림자와 반그림자

월식이란?
월식은 태양‧지구‧달이 일직선으로 늘어설 때 발생하는 현상으로, 지구의 그림자 속으로 달이 들어가는 현상을 말합니다. 지구의 그림자는 태양빛이 전혀 보이지 않는 본그림자(본영)태양빛이 일부 보이는 반그림자(반영)로 나누어지는데요, 개기월식은 태양, 지구, 달이 정확히 일직선으로 늘어서서 달이 지구의 본그림자에 완전히 가려지는 경우를 말하는 것입니다.

본영을 나오면서 반영을 거치게 되고, 반영에서 모두 나와야 월식이 끝나게 되는데요, 우리가 ‘본영식이 끝났다’라고 하는 것은, 달이 본영에서 다 나왔을 때를 말하는 것입니다.

월식 때 달이 붉게 보이는 이유는?

Red moon @Benimoto / http://www.flickr.com/photos/benimoto/997700977/sizes/z/in/photostream/

개기일식 때 태양이 완전히 사라지는 것과 달리 개기월식일 때 달 표면이 전부 가려지면 달은 붉게 보입니다.

달이 붉게 보이는 현상을 적월현상(red moon)이라 하는데, 개기월식 때 달이 붉게 보이는 이유는 태양광선이 지구 대기를 통과하면서 파장이 짧은 푸른색 빛은 대부분 산란되는 반면, 파장이 긴 붉은색 빛은 대기권을 통과해서 달에 비친 지구의 그림자 부분에 투영되기 때문입니다.

                                                                                           참 조 : 한국천문연구원 보도자료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