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정신성의약품'에 해당되는 글 1건

프로포폴의 정체를 밝혀라!

프로포폴 연쇄 사망, 성형외과 의사 '징역형' (2012년 10월 31일 MBC NEWS)
http://imnews.imbc.com/replay/nwtoday/article/3170868_5782.html
'프로포폴 의혹 연예인' 검찰 내사 착수 (2012년 10월 23일 YTN NEWS)
http://www.ytn.co.kr/_ln/0103_201210231743508428
프로포폴 맞고 잠자던 간호조무사 사망 (2012년 10월 22일 SBS NEWS)
http://news.sbs.co.kr/section_news/news_read.jsp?news_id=N1001444866

최근 프로포폴과 관련된 많은 사건들이 일어나면서 이슈가 된 "우유주사'는 과연 무엇일까요? 프로포폴과 관련된 끊임없는 사건사고들! 지금부터 프로포폴의 실체에 대해서 밝혀보겠습니다.

'우유주사' 프로포폴이란?
프로포폴은 하얀 색깔 때문에 일명 '우유주사'라고도 합니다. 프로포폴은 향정신성의약품으로 수면마취제인데요. 쉽게 말해, 마약류의 일종으로 내시경이나 성형수술, 피부과 등에서 마취하는 목적으로 사용됩니다. 최근에 연예인이나 유흥업소 종사자들이 불면증이나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많이 투여한다고 하는데 2009년 죽은 세계적인 팝스타 마이클잭슨의 사인도 바로 이 프로포폴 때문이라고 합니다.

프로포폴의 분자구조(출처:위키백과/http://ko.wikipedia.org/wiki/%ED%94%84%EB%A1%9C%ED%8F%AC%ED%8F%B4)


물에 잘 녹지 않아서 대두유에 혼합해 정맥에 직접 주사하기 때문에 그 탁한 색으로 인해 소위 '우유주사' 라고 불립니다.  


'프로포폴' 나쁘기만 한 것일까요?

현재 언론에서 보도되고 있는 프로포폴 관련 기사를 보면 '프로로폴=마약'이라는 의미의 이야기들이 많습니다. 어디에, 왜, 어떻게 사용되는지 보다는, 누가, 얼마나 사용했는지에 대한 관심만 높은 것이 사실이죠. 

그러나 사실 프로포폴은 현재 가장 널리 쓰이는 수면마취제 중 하나입니다. 전신마취의 유도 및 유지, 인공호흡 중인 중환자의 진정, 수술 및 진단 시 의식하 진정 등에 사용됩니다. 이 약의 특징은 다음과 같습니다.

1. 마취가 빠르고 마취에서 회복되는 시간도 짧습니다. 프로포폴로 마취하면 보통 2~8분 만에 깰 수 있습니다.
2. 프로포폴은 간에서 대사돼 소변으로 모두 빠져 나와 몸에 남지 않습니다.
3. 다른 마취제에 비해 부작용이 적고 사용할 때처럼 구역질을 일으키지 않습니다.
4. 미국 FDA -임신 중 약무투여지침-에서 B등급으로 분류돼 임산부에게도 투여가 가능합니다.
5. 프로포폴에 쉽게 중독되지는 않습니다.


'프로포폴'의 진실은? (작용 원리)

프로포폴을 맞으면 뇌 기능이 억제됩니다. 프로포폴은 뇌에 있는 GABA(gamma aminobutyric acid) 수용체를 활성화하는데 GABA는 중추신경계의 가장 중요한 저지성(억제적) 신경전달물질로, 프로포폴을 투여하면 진정·수면 작용을 하게 됩니다.

@Smitten with Kittens / http://www.flickr.com/photos/annabanana74/6796919737


이때 뇌의 도파민 조절 기능도 마비돼 도파민이 나오게 됩니다. 도파민은 우리 몸의 기분을 좋게 만드는 물질로 중독되게 만드는 원인입니다. 이때 나오는 도파민 양은 향정신성 의약품인 미다졸람을 맞았을 때보다 많다는 보고가 있을 정도라고 합니다.

하지만 프로포폴은 몸 안에서 빨리 사라지기 때문에 분비되는 도파민 양이 많다고 해서 마약처럼 중독되지는 않습니다. 또 프로포폴로 마취돼 잠이 든 경우에는 도파민이 주는 ‘도취감(euphoria)’을 느끼지 못합니다. 따라서 내시경이나 성형수술을 받을 때 프로포폴에 중독될 수도 있다는 염려는 하지 않아도 됩니다.

@sean94110 / http://www.flickr.com/photos/sean94110/1465480769/

단, 프로포폴은 다른 수면마취제와 달리 체내에 축적되지 않고 마취에서 깨어나도 비교적 깔끔한 기분을 느끼고 오히려 일부에서는 피로회복이 된 듯한 느낌을 받기 때문에 많이 사용된다고 합니다. 그러다보니 이런 기분을 느끼기 위해서 자주 사용하면서 내성이 생기고, 똑같은 효과를 보기 위해서 용량을 계속 늘려 프로포폴을 남용하여 투여하는 상태에 이르게 되는 것이죠. 중독성보다는 의존성이 강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프로포폴' 괜찮을까요?
프로포폴 투여의 정량은 없지만 지방질이 많은 약물이므로 혈액 내 지질수치가 높은 환자나 다른 약물과 섞어서 사용하는 경우 중환자, 노약자, 대사능력이 떨어지는 환자 등에게는 미량 투약하거나 사용을 금해야합니다. 특히 프로포폴은 일반의약품이었다가 오남용 사례가 발생하면서 작년부터 향정신성 의약품으로 분류된 약물이므로 반드시 전문가에 의해 다뤄져야 합니다.

@mliu92 / http://www.flickr.com/photos/mliu92/6562966331

프로포폴은 무호흡증을 일으킬 수 있다고 하는데, 빈도는 25~35% 정도라고 합니다. 프로포폴은 소량 주입받을 경우 수면에 빠지지만 호흡을 할수 있는 상태가 됩니다. 하지만 프로포폴을 투여하면 호흡이 약해지기 때문에 마취를 할 경우에도 의사는 환자가 호흡을 하는지 주의 깊게 관찰하도록 되어있습니다. 무엇보다 프로포폴을 투여할 때 산소, 기도유지에 필요한 장비나 응급약은 필수적으로 구비되어 있어야 합니다. 프로포폴을 남용하거나 중독된 사람들은 주로 프로포폴을 몰래 혼자 맞고 과도한 용량을 투여하다가 갑작스런 무호흡증으로 사망하기도 하지만 병원에서 의사가 환자에게 사용할 경우에는 안전 지침에 따라 사용하여 사고를 방지할 수 있습니다.
단, 프로포폴은 최면을 위해 투여하고 통증까지 차단하진 않기 때문에 통증을 잊게 하려면 진통제와 근육이완제를 함께 투여해야 한다고 하네요.

세상에 100% 안전한 약은 없을 것입니다. 최근 편의점 등에서 판매가 허용된 안전상비의약품의 경우에도 남용할 경우 안전을 장담할 수 없습니다. 커피나 콜라를 많이 마실 경우 카페인 중독의 우려가 있듯 일반의약품이라고 해서 100% 안심할 수는 없습니다. 프로포폴을 포함해서 우리가 사용하는 의약품들을 어떻게 안전하게 잘 쓸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이 항상 필요할 것입니다.

참조: 사람 죽이는 수면마취제? 프로포폴의 진실
http://www.hani.co.kr/arti/science/kistiscience/557931.html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