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속 바람을 입는다
웨어러블 컴퓨터

입는 컴퓨터(Wearable PC)가 스마트폰 영화와 만나 4D 극장이 됐다. 용을 타고 나는 장면에선 목줄기로 바람이 지나가고 물에 빠질 때는 팔에 물이 실제로 튄다. 3D 영상에 감각을 끌어올린 4D 효과를 옷 한 벌 입는 것만으로 해결했다.


간단한 조작만으로 4D 효과를 만드는 툴을 이용하면 영화 장면에 맞는 4D 효과를 ‘타이밍’에 맞춰 구현할 수 있다. 영화 파일과 함께 4D 효과 파일을 내려받아 스마트폰에서 재생하면 끝이다. 스마트폰과 옷이 블루투스로 통신하며 옷으로 4D 효과를 전송한다. 옷에는 소형 진동모터, 송풍팬, 물분사기 등이 장착돼 장면에 맞는 4D 효과를 만들어낸다. 맥박을 측정할 수 있는 센서를 장착하면 맥박의 변화를 감지해 사용자가 영화를 보고 얼마나 흥분했는지 파악할 수도 있다.

1. 스피커
음성을 출력한다.
2. 송풍팬
바람 효과를 내기 위해 팬에 블루투스 신호 센서를 넣었다.
3. 물 분사기
영화 장면 중 물이 튈 때 물을 뿜는다.안개 효과도 가능하다.
4. PPG센서
손에 장착돼 맥박 신호를 출력한다.
감정그래프로 변환돼 감상평으로 업로드된다.
5. MCU모듈
스마트폰과 의상의 블루투스 통신을 제어하고 PPG 센서에서 나오는 데이터를 처리한다.
6. 진동모터
영화 장면에서 물리적 충격이 있을 때 진동 효과를 낸다.


웨어러블PC 경진대회 역대 수상작

KAIST 시스템설계응용연구센터가 주관하는‘입는 컴퓨터’ 경진대회가 지난해 말 7번째 수상작을 배출했다. 2010년도 대회에 비해 달라진 점은 두가지. 참가팀이 54개팀에서 96개팀으로 두배 가까이 늘어났다는 점과 모든 수상작들이 스마트폰을 응용했다는 것. 대상 수상작인 ‘옷이포디’는 스마트폰, 컴퓨터 소프트웨어, 블루투스 통신, 다양한 인터페이스 장치를 십분 활용했다.

2005년(손으로 말해요)
입력하는 텍스트를 자연스러운 목소리와 억양으로 출력. 입력장치가 장갑 내부에 부착돼 사용하기 편리한 게 특징.

2006년(운동학습 웨어러블PC)
휴대용 동작 캡처 PC. 동작 녹화를 통해 사용자의 운동량 정보를 PC 매니저 프로그램으로 분석.
운동 극대화 효과.

2007년(Melody-Go-Round)
장갑에 센서를 부착, 블루투스 통신으로 작곡 및 녹음, 재생 등 장갑으로 음악을 연주.
화음이 들어간 반주 기능을 통해 초보자도 쉽게 연주 및 작곡 가능.

2008년(소울 메이트)
시각장애인과 도우미견의 감정 교류를 위한 웨어러블PC.
도우미견의 옷과 시각 장애인의 손목밴드를 무선통신으로 연결.

2009년(익스트림 스키)
게임 요소를 가미한 스키복. 스키를 타면서 친구들과 대화 및 음악 감상 가능.
GPS수신기로 친구들 위치 확인하고 초음파 센서로 주변 사람들과 충돌 위험 경고.

2010년(Movatar)
아바타와 함께 춤을 추는 웨어러블 PC.
각 관절 부분에 센서가 있어 사용자 움직임을 컴퓨터 아바타가 똑같이 따라함.

2011년 (옷이포디)
스마트폰으로 영화를 보면서 블루투스 통신을 통해 진동이나 바람 등 4D 효과를 즐길 수 있는 의류.

글 | 김민수(동아사이언스 기자)
일러스트 | 박장규, 이미지 출처│드림웍스, KAIST
출처 | FOCUS 8월호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

신개념 놀이공간! 라이브파크를 아시나요?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의 가상공간을 체험해 볼 수 있는 신개념 놀이공간이 눈길을 끌고 있다! 봄방학도 끝나가는 지금, 세계 최초의 4D 디지털테마파크, 라이브파크(Live Park 4D World Tour)에서 봄방학의 대미를 장식해보는 건 어떨까?

신개념 놀이공간, 과학과 놀이가 손잡다
지난 해 12월, 일산 킨텍스에서 오픈한 '라이브파크'는 이제 우리에게 익숙해진 '4D'라는 시스템을 도입하여 선보인 신개념 엔터테인먼트 공간이다. 사실 4D는 주로 영화 '아바타' 등을 입체 안경을 쓰고 흔들리는 의자에 앉아 관람하는 것으로 생각되어 왔으나 이번 라이브파크를 통해 직접 움직이고, 참여해보는 엔터테인먼트로 발전했다. 즉, 영화 ‘마이너리티리포트’에서 보던 가상세계와 컴퓨터 스크린으로만 접했던 4D 세상을 물리적인 공간에서 관객들이 직접 몸으로 체험할 수 있는 것이다. 특히 그동안 입소문으로만 전해지다가 지난 1월,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 초능력자 편에서 배경장소로 등장하면서 아이들뿐만 아니라 공상과학에 관심이 많은 어른들에게도 관심을 받게 되었다.

라이브파크는 총 제작비 150억 원, 2년여의 제작기간, 총 제작인원 300명을 투입해 탄생한 혼합 현실 아트 프로젝트로, 1만 ㎡의 공간 안에 공연, 전시, 예술, 음악, 게임 등 다양한 문화 콘텐츠가 4D와 접목되어 있다. 다양한 4D 게임과 아바타, 국내외 뮤지션들의 실감나는 홀로그램 퍼포먼스는 문화복합엔터테인먼트 공간으로서 최고의 즐거움을 보여주며, 홀로그램과 아바타를 이용한 공간은 그동안의 엔터테인먼트 공간과는 다른 새로운 장르로서의 색다름을 선사한다. 특히 한국 전통 예술 ‘사물놀이’를 홀로그램으로 재연출한 ‘디지로그 사물놀이’는 우리 전통 문화와 최첨단 기술의 만남이라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다양한 캐릭터(사진:라이브파크 홈페이지 캡처)

현재 킨텍스에서 선보이고 있는 라이브파크는 첫 번째 에피소드 '노이라이브(Noi Live)'다. 노이 라이브는 달을 만드는 4차원 공장 이야기로, 에피소드의 상세 내용은 홈페이지에 아래와 같이 언급되어 있다.

'달의 뒤편에는 달을 만드는 공장 'Ender'가 있습니다. 그곳에는 당신의 아바타 토끼 'Noi'가 달 조각을 만들고 있습니다. 달 조각은 지구인의 상상력을 원료로 만들어지는데 상상하지 않는 현대인 때문에 생산이 줄어들고 있습니다. 달이 점점 부서져 갑니다. 이제 당신은 'Noi'를 도와 달을 살려야 합니다. 달 공장에서 웃고, 소리치고, 춤추면서 상상력을 만드세요’ 

라이브파크는 이 같은 에피소드를 중심으로 총 7개의 스테이지로 구성되어 있다. 모든 공간에서 관객들은 자신의 몸동작, 음성, 얼굴 표정 등이 인식되는 스마트 모바일이나 키넥트 센서 등을 활용해, 자신의 아바타를 만들고 직접 미션을 수행하게 된다.

라이브게이트(사진:디스트릭트)

‘라이브 게이트’는 라이브 파크의 시작점이다. 이곳에서는 자신을 빼닮은 아바타를 만들게 되는데, 무선인식(RFID) 팔찌를 착용하고 앞쪽 벽면에 설치된 멀티터치 스크린 앞에서 미소를 지으며 사진을 찍으면 토끼 아바타를 만들어준다. 이 토끼가 바로 ‘노이(Noi)’! 라이브 파크 내에서 이용자를 대신하여 모든 미션을 수행하며 달 조각을 만들게 된다. 하지만 주인공이 있으면 어디에나 악당도 존재하는 법! 노이와 대립하는 귀 없는 토끼 악당 ‘타나’는 달 조각을 만들지 못하도록 당신을 방해한다.

라이브 캡슐’에서는 바닥에 인터랙티브 징검다리가 설치되어 있다. 이 징검다리를 밟으면 빛과 사운드가 만들어지는데 1,000개의 센서가 탑재되어 있다. ‘라이브 스퀘어’는 전체 길이 150m인 초대형 입체 프로그램 광장으로, 폴리터치, 폴리 싱크 등 다양한 최첨단 게임을 즐길 수 있다. 3D 증강현실 및 가상현실 게임과 라이팅 설치아트를 활용한 체험공간인 ‘라이브 미로’와 초대형 홀로그램 공연장인 ‘라이브 홀’도 눈여겨 볼 것! 홀로그램 공연 '시노쇼'는 한국을 대표하는 비보이 크루 '라스트 포원'과 함께하는 초대형 홀로그램 공연으로 달 공장을 배경으로 가상과 현실을 넘나드는 공연을 보여준다.
 
특히, 세계 최대 규모의 360도 입체 영상관, ‘Live360’은 꼭 가보도록 하자. 참여형 입체 영화관인 이곳은 약 10분 정도의 서라운드 3D 영상쇼를 관람한 후 관람객 모두가 함께 공동 미션을 수행하면서 ‘타나’를 물리쳐야 한다.

오는 3월 4일까지 진행되는 '라이브파크'가 궁금하다면 아래 영상을 클릭할 것! 제작 콘셉트와 라이브파크의 전체적인 모습을 살펴볼 수 있다.

자료 | 라이브파크 홈페이지 http://www.thelivepark.com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