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과학기술혁신역량 세계 9위 차지
- 혁신역량지수 11.753점으로, 전년도 대비 2계단 상승 -


국가과학기술위원회(위원장 김도연)는 2012년도 국가과학기술혁신역량 평가 결과, 우리나라의 과학기술혁신역량이 OECD 30개국 중 9위를 차지했다고 11일 밝혔습니다. 국가과학기술혁신역량  평가는 우리나라 과학기술혁신역량의 현주소 파악을 위해 OECD 30개국을 대상으로 매년 실시되고 있습니다. 5개 부문, 13개 항목, 31개 세부지표로 구성되어 있으며, 세부지표별 비교․분석을 통해 과학기술혁신역량지수(COSTII*)를 산출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집니다.

       * COSTII : COmposite Science and Technology Innovation Index

IMD, WEF* 등의 일반적인 국제경쟁력 평가는 국가 및 기업의 부를 증진하기 위한 국가경쟁력의 일부로 과학기술을 평가하므로 과학기술의 종합적․체계적인 분석에는 한계가 있어 우리나라는 2006년부터 자체 평가체계를 마련하여 실시중이며, 미국, 일본, EU 등 선진국들도 자체 과학기술역량 평가를 시행하여 오고 있습니다.

* IMD 국제경쟁력 평가 : 스위스 국제경영개발대학원(IMD)에서 실시하는 국제경쟁력 평가로 1989년부터 매년 실시 중
* WEF 국제경쟁력 평가 : 국제경제포럼(WEF)에서 실시하는 국제경쟁력 평가로 1979년부터 매년 실시 중

2012년도 주요 평가 결과를 살펴보면, 우리나라 종합순위는 9위로 ’09년 이후 지속적인 상승*을 보였고, 과학기술혁신역량지수는 11.753점(31점 만점)으로 OECD 평균인 9.983점보다 높은 수준을 나타냈습니다.

* 우리나라 종합순위 추이 : (`06) 10위 → (`09) 13위 → (`11) 11위 → (`12) 9위

우리나라 과학기술혁신역량지수의 연평균 증가율은 1.4%로 OECD 연평균 증가율(1.12%)보다 높은 수준을 나타내며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습니다. 한편 국가별 종합순위를 살펴보면, 미국, 스위스, 일본, 독일, 스웨덴이 각각 1위부터 5위까지 차지했습니다.

세부 지표별 내용을 살펴보면 인구 100명당 유․무선 브로드밴드 가입자 수와 하이테크산업의 제조업 수출액 비중이 전체 1위를 차지하였고, 산․학․연 공동특허, 연구개발투자총액, 산업부가가치 대비 기업연구개발투자 비율이 각각 2위를 차지하며 최상위권을 기록하였습니다. 또한, 총 연구원 수(4위), 연간 R&D 투자 대비 특허건수(3위), GDP 대비 정부연구개발예산(5위) 등의 연구원 수 및 특허, R&D 투자 항목 등이 상위권을 기록하며 전반적인 순위 상승을 이끌었습니다.

반면에, 연구원 1인당 SCI논문 수 및 인용도(29위), 새로운 문화에 대한 태도(26위), 지식재산권 보호 정도(24위), 인구 중 이공계 박사비율(23위), 기업 간 기술협력(22위) 등의 질적 지표들이 약점을 보였습니다.

창업활동지수(13위, ‘11년 대비 ↑2위), 인구 만명 당 연구원 수(5위, ‘11년 대비 ↑2위) 등 10개 세부지표가 상승을 하였고, 학교에서 과학교육이 강조되는 정도(15위, ‘11년 대비 ↓3위), 세계 상위 대학 및 기업수(10위, ‘11년 대비 ↓2위) 등 8개 세부지표가 전년대비 하락하였습니다.

이번 과학기술혁신역량평가 결과를 종합하면, 지속적인 R&D 투자 확대의 결과 과학기술 선진국들과의 격차는 좁혀지고 있으나, 논문의 질적 수준, 지적재산권 보호, 기업 간 기술협력 등에 대한 범정부차원의 대응전략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가별 순위,2012년도 세부지표별 우리나라 순위, 2012년도 과학기술혁신역량평가 자료원은 하단의 별첨 파일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

국가 과학경쟁력 2년 연속 5위 등재!
- 스위스 국제경영개발원 발표, R&D 관련지표 대폭 상승 -



국가과학기술위원회(위원장 김도연, 이하 국과위)는 IMD(스위스 국제경영개발원)가 발표한 국제경쟁력 평가에서 과학분야는 5위, 기술분야는 14위에 올랐다고 밝혔습니다. IMD 국제경쟁력 평가는 ‘인프라 구축’과 ‘경제성과’, ‘정부효율성’, ‘기업효율성’ 등 4대 분야와 20개 중간부문, 그리고 329개의 세부항목으로 구성되는데, 과학 및 기술경쟁력은 인프라구축분야 내 과학인프라 부문과 기술인프라 부문으로 평가됩니다.

#1. 과학경쟁력 분석

과학경쟁력은 전년도와 동일한 순위(5위)를 유지하며 IMD 평가 국가경쟁력 20개 중간부문 중 가장 높은 5위를 차지했습니다. 과학경쟁력 중에서는 연구개발 관련 정량지표들의 상승이 두드러졌는데요, 연구개발 분야 및 특허관련 지표는 최상위권을 차지했으며 무엇보다 GDP 대비 기업의 연구개발비 비중 2위(↑3), 인구 10만명당 특허출원서 2위(-), GDP 대비 총 연구개발투자 비중 3위(↑2) 등 정량 지표 12개가 10위권 안에 들며 연구개발 및 기초연구 환경의 개선이 지난해보다 강화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전통적 약점지표인 노벨상 관련 지표 및 정성지표는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는데요, 법적환경이 과학적 연구를 지원하는 정도는 31위로 4단계 하락했고, 대다수 정성지표가 전년과 동일한 수준을 유지하며 25위권 밖의 약세를 보였습니다.

한편 과학경쟁력에서는 미국이 1위를 차지했으며, 일본, 독일, 이스라엘, 한국이 뒤를 이었습니다.

※ 국가경쟁력 전체 순위는 전년도와 동일한 22위 유지하며, G20국가 중에서는 6위 차지


#2. 기술경쟁력 분석

기술경쟁력도 전년도와 동일한 14위를 차지하며 중상위권을 유지하였고, 특히 통신 관련 일부 항목에서는 큰 상승을 보이며 최상위권에 링크됐습니다. 인구 천명당 유선전화 회선수(4위), 기업의 요구에 대한 통신기술의 충족도(4위) 등의 지표에서 큰 상승을 보였으며, 기업 간 기술협력 정도(37위) 등의 정성지표는 전년보다 하락세를 보이며 개선여지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술경쟁력의 경우 홍콩이 1위를 차지했으며, 미국, 싱가포르, 대만, 이스라엘, 스웨덴 등이 10위권에 들었습니다.

 

#3. IMD 평가결과 시사점

이번 과학·기술분야 평가결과는 정량지표 순위가 대부분 두드러지게 상승하였는바, 이는 다양한 제도 및 정책적 지원으로 인프라 구축이 원활히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됩니다.

- 7대 R&D분야 중점 육성사업 등 국가 연구기술분야 사업과 중소기업 기술혁신 5개년 계획, 민·관 공동 기술개발 펀드 조성 등의 기업 R&D 육성 정책이 확대되면서 국가적 차원의 R&D투자 강화에 기여함.

- 과학기술 하부구조의 고도화 정책 등을 통해 지식재산을 강화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 확충.

- 과학기술과 교육의 융합을 통한 전생애 주기에 걸친 창의적 과학기술인재 양성 정책 및 세계적 수준의 연구중심대학 육성 사업 등을 통한 R&D 인력 양성 및 경쟁력 강화에 기여.


박구선 국과위 성과평가국장은 “이번 평가결과는 그간 국과위 및 과학기술계에서 추진해온 R&D 환경 개선사업의 효과가 나타나는 것으로 볼 수 있으며, 향후 정성지표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개선을 추진해 나아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으며, 국과위는 이번 평가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과학․기술 분야의 사회적 여건 개선을 위한 제도 개선 및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 전했습니다.

과학·기술 인프라 세부지표별 우리나라 순위 추이를 알고싶은 분들은 아래 보도자료 첨부파일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