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영화'에 해당되는 글 2건

All about SF!

인류멸망보고서, 스타워즈, E.T. 이 영화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요?
바로 공포영화 못지않게 우리를 시원~하게 만들어주는 SF영화라는 것이죠! 우리를 상상속의 세계로 데려가는 SF! 그렇다면, 해리포터, 토르 : 천둥의 신, 시간을 달리는 소녀, 헝거게임. 이 영화들도 SF장르에 속하는 것일까요? 이번 시간에는 SF의 정의와 역사, 그리고 SF와 혼동하기 쉬운 ‘판타지’와의 차이점 등 SF에 대한 모든 것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SF, 정의먼저

SF는 SCIENTIFIC FICTION, 한국말로 ‘공상과학’을 말합니다.
공상과학 또는 SF는 과학적인 상상 위에 탄생한 허구물들을 통틀어 이르는 말인데요, SF만화나 SF애니메이션, SF영화, SF소설 등을 총칭하여 이르는 표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다시 말해, 과학에 바탕을 둔 허구적인 이야기를 다루는 매체에 공통적으로 적용되는 장르의 개념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Space Odyssey film @Dallas1200am / http://www.flickr.com/photos/blile59/4911288751/

+SF, 출발선

우리가 열광하고 있는 SF는 태어난 지 얼마 안 된 따끈따끈한 장르라고 할 수 있습니다.^^ SF는 19세기말 20세기 초에 등장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당대는 산업혁명이 꽃을 피우던 시기이자, 인류문명에서 과학기술의 발전이 두드러졌던 시기이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시기적 분위기와 맞물려, 무궁무진한 가능성의 세계를 꿈꾸는 것에 대해 깊은 사색을 통해 의문을 제기하는 SF가 탄생된 것입니다.

+SF, 열광하다

우리가 SF에 열광하는 이유, 재미있으니까?
그것도 하나의 답이겠지만 SF의 배경을 풀어보면 조금은 단순한 이유가 또 나온답니다.
SF는 문명과 과학기술의 발전에 따른 생활의 편리함이나 안락함과 함께 과학기술이 주는 또 다른 면, 우리들에게 닥친 위기와 불안 등을 보여줍니다. 그리고 동시에 그 안에서 나타나는 인간 소외라는 문제를 다루기도 하죠.

즉, SF는 단순히 과학기술의 원리, 과학 사실에 근거로 결합된 공상물이 아니라, 잘 짜인 논리와 구조를 바탕으로 심리학, 인류학을 넘나들며 시대정신을 반영한 인간 존재를 탐구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결국 과학적 상상력이 동원되고 있지만 우리에게 전해지는 메시지는 ‘인간’에 대한 것입니다.

SF가 단순히 외계인, 로봇, 우주선, 우주여행 등 과학기술의 집합이라고 생각하기도 하지만 사실 그 이면에는 세상에 대한 인간의 두려움, 세상 속 인간의 소외감 등 인간을 주제로 한 내용이 깊숙이 박혀 있습니다.

천상의 피조물(네이버 영화 포토)


이러한 내용은 옴니버스 형식의 영화 ‘인류멸망보고서’ 중 ‘천상의 피조물’ 편에서도 찾을 수 있는데요, ‘천상의 피조물’은 SF 형식으로 ‘인간’에 대한 메시지를 전합니다. 인간소외가 극심하여 로봇과의 교류가 더 잦았던 미래의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하는 이 작품은 깨달음을 얻고 득도한 로봇과 그 로봇을 따르는 인간들, 그리고 그 로봇에 두려움을 느끼는 인간들을 통해 ‘존재에 대한 물음(인간과 비인간)’을 던지고, 로봇이 깨달음을 얻었다는 과학적 상상력을 바탕으로 오히려 상부의 명령에 복종하는 로봇과도 같은 인간의 모습을 대비하여 보여줌으로써 장치의 효과를 극대화하고 있습니다. 시간이 되신다면 한번쯤 보시길 추천합니다.^^

스타워즈 @Southworth Sailor / http://www.flickr.com/photos/bulthuisp/14877720


+SF와 판타지 그 경계선

앞에서 설명했듯이, 공상과학 용어 자체가 애매한 것은 사실입니다. SF를 좁은 범위로 보는지 넓게 보는지에 따라 다르답니다. 만약 좁은 범위의 SF라 가정한다면, SF와 판타지는 다른 장르입니다. 우린 오늘 SF의 모든 것에 대해서 제대로 알아보기로 했으니! SF와 판타지의 차이점을 통해 SF의 특징을 좀 더 자세히 살펴보도록 하죠.

여러분은 SF와 판타지를 구별해본 적 있으신가요? SF와 판타지는 모두 상상세계를 묘사하는데요, 그러다보니 특히 영화를 볼 때 이 영화의 장르가 SF인지 판타지인지 혼동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SF와 판타지는 상상세계를 묘사한다는 대표적인 공통점이 있지만, 차이점 역시 분명히 있습니다.

4가지 기준만 있으면, SF·판타지 나누기는 식은 죽 먹기! 우선 한눈에 알아보기 쉽게 표로 정리해보았어요.^^

이렇게만 봐서는 잘 모르시겠다고요? 그럼, 둘의 차이점을 좀 더 자세히 살펴봅시다.

첫 번째, SF는 있을 수도 있는, 있을법한 상상세계를 그리는 반면, 판타지는 현존하지 않은, 순수한 상상세계를 그립니다.
두 번째, SF는 과학적 사실에 근거하여 만들어집니다. 반면에, 판타지는 과학으로 설명할 수 없는, 마술, 초자연 등을 토대로 만들어집니다.
세 번째, SF를 보다보면 현실에 일어날 수 있는 가능성이 보이지만, 판타지는 현실에서 절대 일어날 수 없습니다.
네 번째, SF는 시대적 배경이 미래인 반면에 판타지는 현실성 없는 상황과 공간을 배경으로 하므로 시간적인 배경을 단정하지 않습니다.(물론, 드물지만 SF 역시 현재를 다루기도 합니다.)

SF와 판타지의 차이점, 이제 아셨나요? 그럼, 퀴즈 들어갑니다!

해리포터 @Flywithinsun / http://www.flickr.com/photos/flywithinsun/7166571329

영화 해리포터는 SF일까요? 판타지일까요?

앞서 말씀드린 4가지 차이점에 따라 하나씩 살펴보도록 하죠.
첫 번째, 해리포터는 현존하지 않은 세계를 그리고 있습니다. 우리가 현실에서 빗자루를 타고 하늘을 날아다니거나 마법을 사용하지는 않죠. ^^
두 번째, 해리포터는 과학적 사실이 아니라 과학으로 설명할 수 없는 것에 토대를 두고 있습니다. 과학적 원리로 풀 수 없는 마법의 세계를 보여주고 있는 것이 바로 그것이죠!
세 번째, 우리는 해리포터를 보면서, ‘아~ 나도 저렇게 살아야지’라고 생각하거나 이를 행동으로 옮길 수는 없습니다. 다만, ‘아~ 저런 현실이 있다면 어떨까?’ 라는 상상의 나래를 펼칠 수는 있겠죠.
네 번째, 해리포터에선 미래의 시간적 공간을 배경으로 하지 않습니다. 현실과 전혀 다른 공간, 환상적인 세계를 다루고 있죠.

그럼 각각의 차이점을 기준으로 해리포터를 살펴봤으니, 질문에 대한 답을 찾으셨나요?
그렇습니다! 해리포터는 바로 ‘판타지’랍니다.

토탈리콜 @George / http://www.flickr.com/photos/george/107480636


다른 영화를 예로 들어볼까요? 최근 리메이크되어 개봉한 영화 ‘토탈리콜’! 1990년 필립 K 딕의 단편소설 ‘도매가로 기억을 팝니다’라는 책을 원작으로 제작되었던 폴 버호벤 감독의 토탈리콜은 개봉 당시 SF 영화로서 큰 호평을 받았는데요, 2012년도에 재탄생한 토탈리콜 역시 SF영화의 공식에 매우 충실한 영화입니다.

영화의 배경은 역시, ‘미래’입니다. 미래의 어느 한 시점에서 충분히 일어날 수도 있는 ‘기억의 조작’을 주제로 하고 있죠. 기억을 조작해주는 회사(‘리콜사’)가 생길지에 대해서는 의문이지만, 있을 법한 상상의 세계라는 것은 분명합니다. 이 모든 것을 조합해보면 ‘토탈리콜’은 역시 ‘SF’라고 할 수 있겠군요.
 
이렇게 하나하나 살펴보면, 모든 영화를 SF인지 판타지인지 구분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에는 SF와 판타지를 함께 쓰는 경우도 있으며, 이 두 장르가 혼재된 문학이나 영화가 나오기도 합니다.

+SF의 범주
지금까지 SF가 무엇인지, 그 출발점은 어디인지.. 그리고 SF와 판타지의 차이점은 무엇인지까지 알아보았는데요, 그렇다면 SF는 단순히 SF장르 하나로만 구분할 수 있는 걸까요? NO! 그건 아니죠~ SF는 간단하게 주제별로 나누어 다음과 같이 구분할 수도 있답니다.

① Millitary SF : 우주 공간에서 펼쳐지는 전쟁물
② Cyber bunk : 인간과 컴퓨터의 만남
③ Steam punk : 과거에 설치된 공상과학적 상황
④ Space soap opera : 우주에서 펼쳐지는 멜로드라마
⑤ Alternative history SF : 대체역사 SF. 현실과 다른 가정


자, 이제 SF에 대해 잘 아셨나요? SF와 판타지도 구분하실 수 있겠죠?

최근에는 예전보다 더 다양한 SF 영화가 우리를 찾아오고 있는데요, 앞으로도 꾸준히 새로운 포맷의 SF 영화가 등장하여 우리를 즐겁게 해주었음 하는 바람입니다.^^




'천상의 피조물' 영화 장면은 '저작권법 제28조(공표된 저작물의 인용) 공표된 저작물은 보도, 비평, 교육, 연구 등을 위하여는 정당한 범위 안에서 공정한 관행에 합치되게 이를 인용할 수 있다.'에 따라 영화 관련 내용의 이해를 돕기 위해 사용되었음을 밝힙니다.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

과학과 문화 그리고 교육이 결합된 종합 에듀테인먼트 축제!

2011 과천국제 SF 영상축제

(Gwacheon International SF Festival 2011 in Korea) 

국립과천과학관에서는 지난 9월 30일(금) 개막을 시작으로 오는 10월 16일(일)까지 17일에 걸쳐 ‘2011 과천국제SF영상축제’를 개최했다. ‘백두산 대폭발! 상상력으로 인류를 구하라!’ 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대한민국 어린이들의 창의력과 상상력을 폭발시키는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당신의 오감을 만족시켜 줄 GISF를 살짝 돌아봤다.

상상을 깨우는 과학의 장, 과천국제 SF 영상 축제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하는 GISF(Gwacheon International SF Festival 2011 in Korea)는 공식행사, 특별행사, 부대행사로 구성되어있다. 공식행사는 메인쇼와 개, 폐막식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백두산이 폭발하는 시뮬레이션 영상과 볼케이노 퍼포먼스를 관람할 수 있다. 메인쇼 12, 국립과천과학관 야외특설무대에서 공연된다.

특별행사는 6개의 섹션으로 나뉘어 다양한 프로그램들로 채워진다. 우선 창의력과의 만남 섹션에서는 대국민 최고의 강연 퍼레이드가 열리는 ‘향연 in GISF’와 누구나 참여하여 지상최대 재난에서 최고의 뉴스를 찾는 ‘대국민 가상 뉴스 공모전’ 이 열리고, 핵의 두 얼굴 섹션에서는 과학적인 개념과 스토리를 퍼포먼스와 결합해 이색적이고 재미있게 핵심 메시지를 전달하는 공연을 축제 곳곳에서 즐길 수 있다.

백두산 대 폭발 섹션에서는 사실보다 더 사실적인 백두산 대폭발 시뮬레이션 영상들이 최초로 공개된다. 또한 지진 체험실, 태풍 체험실 재난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재난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을 해소할 수 있으며 안전에 대한 중요성을 일깨울 수 있어 아이들의 학습장으로 유용하다. 백두산과 핵의 충돌 섹션에서는 ‘상상백일장’이 개최돼 아이들의 무한한 상상력을 엿보는 자리가 될 것이다. 인간과 재난 섹션은 과학과 영상이 만나고 상상력과 놀이가 결합한 국내 유일의 ‘SF영화제’ 가 열린다. 위대한 자연의 기적 섹션에서는 애니메이션을 통해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려주듯이 미생물에 관한 궁금증을 해결해준다.


부대행사는 관객 참여형 이벤트로
SF북페스티벌이 야외부대행사장에서 운영되고, 평상시 쉽게 접하지 했던 과학의 산물들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화산체험 및 각종 체험학습이 대대적으로 이루어진다.



GISF에서는 그 어느 행사보다 다양한 연령대의 관람객들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어 남녀노소 누구나 자신이 흥미로워 하는 내용을 체험하고 즐길 수 있다.

과천국제 SF 영상축제의 꽃, 국제SF영화제


국제
SF영화제는 과학적 상상력영화적 상상력이 만나 결합한 국내 유일의 장르 영화제로, 길지 않은 역사에도 불구하고 SF 마니아들의 무한한 사랑을 받고 있다. 덕분에 올해는 지난해에 비해 규모도, 상영작의 수준도 성장했다. 올해에는 17개국 57편의 작품들이 초청됐으며 SF 고전 명작에서 유머러스하고 발칙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단편에 이르기까지 흥미롭고 독특한 영화와 애니메이션을 모두 만나 볼 수 있다. 

영화 상영과 더불어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상상력과 놀이가 만나는 창의체험워크숍을 비롯하여 세계최고의 VFX 전문가들을 초청하여 최신 영상 기술의 현재와 미래를 살펴보는 ‘FX 컨퍼런스’, 영화 속 최첨단 과학기술과 신기한 자연 현상 등에 대해 전문가들이 쉽고 재미있게 풀어주는 특별 강연 영화로 과학읽기’, 그리고 감독이나 프로듀서, 배우들을 직접 만나 재미있는 영화 제작과정을 들어보는 시네마 토크' 등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포진해 있다.

특히 국내프리미어 작품으로는 미아와 미구’, ‘SOS 도쿄 대탐험대’, ‘스팅그레이 샘
아시아 프리미어로는 러브’, ‘루노폴리스’, ‘트랜스퍼’, ‘통로가 상영될 예정이어서 기대를 더 하고 있다.

올해 개막작은 공각기동대: 스탠드 얼론 콤플렉스 솔리드 소사이어티 3D가 상영됐다.

각 섹션별 상영되는 작품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2011 과천국제SF영상축제홈페이지(http://www.gisf.org
) 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티켓은 옥션티켓(http://ticket.auction.co.kr)을 통해 예매 가능하다.

* 영화상영시간표(http://www.gisf.org/page/intro_02.php)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