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생에너지, 왜 이슈가 되는걸까?

올해 세계적으로 충격을 안겨준 사건은 아마도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 일 것이다. 이런 가운데 원전을 도입한 세계 각국은 원자력발전소에 대해서 일제히 안전성 점검에 들어갔고 독일은 원전 폐쇄를 선언했다. 그렇다면 에너지 수요가 급속이 늘어가는 시점에서 원전에 대한 의존도를 줄인다면 그 이후에는 무엇이 대체에너지원으로 부상이 될까? 그것이 바로 신재생에너지이다.

출처 : Google Free image

신재생에너지(Renewable Energy), 그게 뭐지? 

신재생에너지는 기존의 화석연료를 변환시켜 이용하거나 햇빛, 물, 지열 등을 포함하여 재생가능한 에너지를 변환시켜 이용하는 에너지를 말한다. 문자 그대로 본다면 신재생에너지는 신에너지와 재생에너지가 결합된 단어로, 첨단기술을 이용한 새로운 형태의 에너지인 신에너지와 아직 개발 및 보급이 일반화 되지 않은 재생에너지를 아우르는 말이라 할 수 있다.

사실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국제적으로 통일된 정의는 없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신에너지 및 재생에너지개발·이용·보급촉진법 제 2조의 규정에 의거해서 '기존의 화석연료를 변환시켜 이용하거나 햇빛, 물, 강수, 생물유기체 등을 포함하여 재생 가능한 에너지를 변환시켜 이용하는 에너지'로 정의하고 11분야로 분류하고 있다.

Solar panels @Renewable / http://www.flickr.com/photos/walmartcorporate/5326801497/

재생에너지는 8개 분야로 태양광, 태양열, 바이오, 풍력, 수력, 해양, 폐기물, 지열을 말하고 신에너지는 3개 분야로 연료전지, 석탄액화가스화 및 중질잔사유가스화, 수소에너지를 포함한다.

2011 대한민국 신재생에너지대전에서 신재생에너지를 엿보다

지난 10월 1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는 2011 대한민국 신재생에너지대전(Renewable Energy Korea 2011)이 개최되었다. 신재생에너지의 현재와 미래를 살펴볼 수 있는 좋은 자리이자 현재 우리나라의 신재생에너지 현황을 살펴볼 수 있는 기회이기도 했다. 다양한 기업의 제품과 기술을 통해 신재생에너지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도록 한다.

 

 

 

 

 

 

국내 최대의 에너지 종합 전시회라고 불리는 이 행사가 특별한 이유는 신재생에너지대전과 녹색에너지대전이 동시에 이루어져 있었기 때문이다. 신재생에너지대전에는 OCI, 삼성중공업, 포스코파워, 그랜드솔라 등 국내외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기업들이 참가해 제품과 기술을 전시했다. 녹색에너지대전에는 한국전력공사를 비롯한 에너지관련 공공기관, 삼성전자, 효성, 경동나비엔, 제로하우스 등의 기업들이 참가해 제품과 기술을 소개했다.

 

 

 

 

 



이 행사에서 사람들의 이목을 끈 것은 신재생에너지의 대표라고 할 수 있는 풍력발전이다. 하이에너지코리아라는 소형 풍력기업에서는 독특한 디자인의 풍력발전기를 선보였다. 적은 바람에도 회전력을 얻기 위해서 반원구형태의 풍력 블레이드를 이용한 것이다. 이는 기존의 블레이드 형태와 다른 형태로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작품이었다.

하이에너지코리아, 풍력발전기

신재생에너지의 또 다른 형태인 태양광을 이용한 트래커 ‘해바라기’는 아름다운 자태로 다양한 연령층의 참관객의 이목을 이끌었다. 전동기라고 불리는 모토의 사용량을 최소화하고 기어를 이용하여 태양광 추적 정밀도를 높인 것이 태양광 트래커(Tracker)의 특징이라 할 수 있다.

태양광 트래커 '해바라기'

이미 세계 각국에서는 일본 원전사고, 유가의 불안정, 기후변화 협약 등으로 신재생에너지의 중요성이 재인식하고 있다. 또한 기존에너지원 대비 가격경쟁력 확보하게 된다면 신재생에너지산업은 IT,BT,NT산업과 더불어 미래 산업, 차세대 산업으로 급신장될 것으로 예상된다.

신재생에너지를 보급하기 위해서는 많은 조기투자가 필요하고 에너지효율 확보라는 기술적인 숙제를 안고 있기에 국가 차원의 투자가 필요한 것이 현실이다. 또한 화석에너지 고갈문제와 환경문제에 대한 해결방안이라는 점에서 선진 각국에서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과감한 연구개발과 보급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2012년 총 에너지의 5%를 신재생에너지로 보급한다는 장기적인 목표를 세우고 지속적인 지원 사업을 강화할 예정이므로 우리나라의 에너지공급의 다변화 정책에 장기적인 안목을 가지고 관심을 기울여야할 때이다. 

글 | 국가과학기술위원회 블로그 기자 이 동 진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한 가지 걱정스러운 것은 2011.11.30 14: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려졌다시피, 풍력에너진 지구에 영향을 끼치는 걸로 알고 있는데, 이것도 나중에 먼저 선점한 나라들은 그대~로 풍력에너질 생산하면서 후발주자들에게 각종 제재나 못 하게 막지 않을까 걱정된다는 것!

    아시다시피 풍력은,
    지구의 기상에도 영향을 끼치고, 어떤 학자는 지구 자전에까지 영향을 끼친다 주장하고 있는 상황!
    근데도 우린 전혀 이에 대한 대비가 없다는 것!
    이러다 우린.. 나중에 풍력에 대해 전혀 기득권등을 주장도 못해보고 또다시 다른 쪽으로 눈을 돌려야 되는 건 아닌지..?

    제발 좀 풍력관련 기술이나 이용에서 앞서나가서 이러한 문제들로부터 약간은 자유로워지길 바랍니다.
    핵무길 만든 나라들이 선점효과를 가졌던 것처럼~

    • 굿가이(Goodguy) 2011.12.02 1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님의 말처럼 풍력에너지에 대한 제대로 된, 새로운 시각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지적해주신 것처럼, 나중에 풍력에 대해 기득권 등을 주장하지 못한채 있다가 다른 에너지를 찾아야하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우리 모두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좋은 의견 감사드립니다.

  • eyesleep 2011.11.30 17: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재생 에너지의 맹점은 지금 우리 사회의 소비형태를 유지하면서 모든 에너지원을 대체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는것. 또 그 안에서 조삼모사식의 환경파괴/생태계 교란이 존재한다는 것이겠죠. 제대로 된. 또 효율높은 신재생에너지의 개발을 통해 우리의 삶이 더 풍요로워졌음 합니다!

  • 2012 가스산업전&세미나 2012.02.22 10: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이번 가스산업전과 세미나에 당신을 초대하고 싶습니다.
    21세기인류의 불가피한선택-가스!GAS KOREA국제전시회(2/27~29학여울역)에 초대합니다.
    다가오는 수소연료전지시대!!GAS KOREA국제전(2/27~29 학여울역)에서 미리만납시다! 관람무료,푸짐한경품잔치에 초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