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HD진단법'에 해당되는 글 1건

ADHD, 아이들만의 문제일까?

@Fayez Closed Account / http://www.flickr.com/photos/kaizat/3530187107/

어느 순간 갑자기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욱 하는 자신을 발견할 때, 하나의 업무에도 집중하지 못하고 계속해서 같은 부분만 반복해서 읽고 있을 때, 이럴 땐 자신이 성인 ADHD가 아닌 지 의심해보아야 한다.  

ADHD, 이젠 더 이상 아이들만의 질환이 아니다.

주의력 결핍/과잉행동 장애(Attention Deficit/Hyperactivity Disorder), 일명 ADHD. 7세 이전의 아동에게서 흔히 나타나는 질환으로 알려져 있으나 최근에는 성인 ADHD 환자가 많아지면서 이에 대한 연구도 많아지고 있다. ADHD는 전체 인구의 6% 정도가 증상을 겪으며, 그 중 절반 정도가 성인기에까지 이어진다.

즉, 성인 ADHD는 성인이 되어서야 ADHD 증상이 나타났다기 보다는 보통 아동기 때 인지하지 못하고 지나쳤던 ADHD 행동들이 제때 치료받지 못하여 청소년기, 성인기까지 지속되는 경우에 발생한다. 이처럼 성인기까지 지속되는 ADHD를 '성인 ADHD', 혹은 '성인기 ADHD'라고 부르는데, 미국의 한 조사에 의하면 성인의 ADHD 유병률은 4.4% 이른다고 한다.

@Phil and Pam / http://www.flickr.com/photos/philandpam/2242407835/

아동의 ADHD처럼 단순히 과한 행동을 보이는 것과는 달리 성인 ADHD는 과잉행동이 청소년기를 지나며 차츰 감소하는 양상을 보인다. 대신 감정을 잘 조절하지 못하여 충동적인 성향을 보이거나, 술이나 담배 등의 자극에 쉽게 중독되는 모습을 보인다.
무엇보다도 성인은 직장에 다니는 경우가 많은데, ADHD 증상으로 인해 주의력이 떨어지면 일의 효율성이 낮아지고 맡은 업무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해 자신감이 떨어지거나 우울함, 강박증을 갖게 되고, 불안장애가 나타나기도 한다. 특히 사회성이 부족하여 동료나 상사와 마찰을 일으키는 경우가 많고 타인을 배려하지 않고 자신의 말만 늘어놓아 원성을 사기도 하며 이직을 반복한다.

만약 주위에서 잦은 실수를 하거나 지속적으로 기분이 우울해졌다 좋아졌다를 반복하거나 무기력함을 호소하는 사람이 있다면 성인 ADHD를 의심해 보고, 정확한 진단을 받도록 해야 한다. 성인 ADHD는 정도가 심하지 않은 이상 뚜렷한 증상을 보이지 않고 단순히 사회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정도이기 때문에 판단하기가 쉽지 않다. 또한 성인 ADHD를 앓고 있는 사람이 자신이 ADHD를 앓고 있다는 것을 인지하기란 매우 어렵고 타인이 이를 의심하더라도 타인의 이야기를 집중해서 듣지 않기 때문에 스스로 병원에 가는 일은 드물다. 그러니 ADHD는 무엇보다도 주위 사람들의 관심과 의지가 필요하다.

@Daku Resort, Savusavu Fiji / http://www.flickr.com/photos/dakuresort/4582245209/

ADHD의 원인은 유전적 요인과 환경적 요인, 신경 화학적 요인 등으로 인해 뇌의 불균형이 초래되어 발생하기 때문에 등산이나 자전거, 수영 등 유산소 운동을 통해 뇌에 산소를 원활히 하여 뇌의 활동을 돕거나 단백질이 풍부한 치즈나 육류, 달걀 등을 꾸준히 섭취하면 도움이 된다. 단백질은 신경전달물질의 분비에 핵심적인 기능을 담당하므로 단백질이 부족하면 ADHD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으니 주의하도록 하고, 약물치료는 가장 효과적인 치료이나 우선적으로 환경이나 생활습관의 변화를 통해 어느정도 개선될 수 있으므로 증상이 심하지 않다면 우선 생활습관을 바꿔보도록 하자. 명상이나 요가를 통해 집중력을 강화시키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ADHD 자가진단법

ADHD를 진단하는 방법에는 여러 가지 설문이 있지만 여기서는 세계보건기구에서 제시한 것과 미국정신의학회 정신편람에 나온 진단법을 소개하고자 한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제시한 성인 ADHD 자가진단법
(  )어떤 일을 마무리해 끝내는 데 어려움이 있다.
(  )체계적인 일을 순서대로 못한다.
(  )약속이나 할 일을 잊곤 한다.
(  )과제를 피하거나 미룬다.
(  )오래 앉아 있으면 손발을 만지거나 꼼지락거린다.
(  )지나치게 활동적이거나 뭔가를 해야 할 것 같다. 

 위와 같은 특성이 자주 일어나는 것 같다면 전문의의 진단을 받아볼 것.

 

미국정신의학회 정신편람 DSM-4 ADHD자가진단
 
1. ‘부주의’에 의한 유형
(  )주의를 기울이지 못하거나 부주의로 실수를 자주한다.
(  )지속적으로 집중을 오래 하지 못함.
(  )과제나 임무를 끝까지 완수하지 못한다.
(  )타인의 말을 경청하지 못한다.
(  )일이나 업무를 체계적으로 하는데 어려움을 느낀다.
(  )지속적인 정신집중을 필요로 하는 공부나 숙제 등을 싫어하거나 회피하려고 함.
(  )필요한 물건을 자주 잃어버림.
(  )외부 자극에 의해 쉽게 정신을 빼앗김.
(  )일상적으로 해야 할일을 자주 잊어버림.
 
2. ‘과잉행동/충동성’에 의한 유형
(  )손발을 가만히 두지 못하고 앉은 자리에서 계속 꼼지락거림
(  )제자리에 있어야할 때 마음대로 자리를 이탈함
(  )지나치게 뛰어다니거나 기어오른다.
  (청소년이나 성인의 경우 안절부절 하거나 가만히 있지 못함)
(  )활동에 조용히 참여하지 못함
(  )끊임없이 움직임
(  )지나치게 말을 많이 함.
(  )질문이 끝나기 전에 불쑥 대답함
(  )차례를 기다리지 못한다.
(  )타인의 활동에 간섭을 하거나 방해를 한다.

진단방법
부주의 항목 9개중 6개 이상이면 ADHD-부주의형, 과잉행동/충동성 항목 9개중 6개 이상이면 ADHD-과잉행동형으로 분류되며, 만약 두 항목 모두 해당될 경우에는 ADHD-혼합형으로 분류된다.

블로그 이미지

굿가이(Goodguy)

우리 생활 속 과학이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